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4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38 | 전체 6512
2018-01-27 개설

2020-09-18 의 전체보기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18 15:40
http://blog.yes24.com/document/130457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새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3일

참여일 : 2020년 9월 18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감상

27페이지~37페이지

몽둥이를 번쩍 들고 사실 장군다운 담을 가지고 나는 그 자리까지 달려갔습니다. 나의 손에서는 만신의 힘이 몆혔던 몽둥이가 힘없이 굴러 떨어졌습니다. 틀림없이 도깨비가 순식간에 두 모자의 거지로 변했습니다. 눈물겨운 목소리로 이렇게 사죄를 하면서 여인네는 일어나려고 무난히 애를 썼습니다. 나는 모든 것이 얼음장 풀리듯이 해득하기는 하였으나 여기서 또한 참혹한 그림을 보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달포 전 어느날이었습니다. 궁중의 숲에 싸여서 안 보이는 한 채의 자동차와 그 밑에 깔린 여인네 하나를 보았습니다. 여인네는 차마 볼 수 없는 다리를 두 손으로 만지면서 울음에 느꼈습니다. 나의 눈에는 어느 결엔지 눈물이 그득히 고였습니다. 동정은 우월감의 반쪽일는지 아닐는지는 모릅니다. 하나 나는 나도 모르는 동안에 주머니 속에 든 대로 돈을 모두 움켜서 뚝 떨어지는 눈물과 같이 그의 손에 쥐어 주었습니다. 그리고는 아무 말 없이 부리나케 그 자리를 뛰어나왔었습니다.


4)하고 싶은 말

주인공인 나를 통해 시대의 뒷면과 그들이 당하는 고통을 보여주는 작품이었습니다. 도시와 유령이라는 제목이 말해주듯이 과연 유령이 무엇이고 그들이 존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생각해 봐야함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18 15:24
http://blog.yes24.com/document/130457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4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02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
참여일 : 2020년 9월 18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102페이지~137페이지

하얀 거탑 바벨이다. 장비를 구입하기 위해 나는 다시 헤파이스토스 파밀리아의 무기점을 이용할 생각이었다. 이곳에서 판매하는 무구의 품질은 말할 것도 없이 누구나가 보장하므로 안목도 없ㅇ는데 고내히 으스대며 다른 가게에 갔다가 피해를 보지 않아도 된다. 무엇보다 전에 에아나 누나와 찾아왔던 적이 있어 들어가기 수월했다.

불꽃을 연상케 하는 새빨간 머리 연상인 것 같다. 키도 나보다 좀 커서 중키에 중간 체구.

자신에게 손님이 생겼다는 것 때문에 어울리지도 않게 흥분하고 말았다고 한다. 어딘가 어른스러우면서도 든든한 웃음을 짓는 크로조 씨는 아직 만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았지만 싹싹한 기술자 기질이 있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주었다.

릴리의 말을 떠올린 나는 흠칫 고개를 들었다. 포효에 이끌리듯 그쪽을 보자 벨프 씨와 오크가 지금 막 전투에 임하려는 상황이었다.


4)하고 싶은 말

운명적인 만남이 이어지고 동료가 되어 앞으로 힘든 역경을 헤쳐나가는데 서로가 힘이 되어줄 것을 알기에 재미있는 부분이었습니다. 이제부터 더 흥미진진해 지는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을 것에 다음이 너무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