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6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34193
2011-02-16 개설

2016-07-30 의 전체보기
정인택의 법인 컨설팅십. 정인택 | 기본 카테고리 2016-07-30 19:01
http://blog.yes24.com/document/88453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정인택의 법인 컨설팅십

정인택 저
스타리치북스 | 2016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정인택의 법인 컨설팅십. 정인택

 

우리도 감사 환자에게 선물을 드려 볼까요? 매년 200명을 초대하는 거죠. 연간 2회씩 12일로 여행을 보내드는 행사에요. 말이 안 되죠? 큰 행사이기 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실행에 옮길 수가 없습니다. 배보다 배꼽이 커져서 이런 행사를 몇 번만 치르고 나면 경영이 적자가 되겠네요. 그러나 이런 행사를 개인이 단독으로 10년째 후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저자인 정인택 FC입니다.

 

우리는 보험 판매원이라면 좀 기피하는 경향이 있죠. 법인 입장에서는 법인 컨설팅을 해주겠다고 찾아오는 사람을 기피합니다. 래자불선 선자불래라는 말이 있을 정도니까요. “50억 원짜리 보장자산, 법인에서 월 보험료 3,000만 원인 상품에 가입하시죠.” 이런 말을 하는 저자이니 사기꾼으로 오해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연 보험료가 아닌 월 보험료가 3,000만 원입니다.

 

법인컨설팅이라면 좀 생소합니다. 쉽게 생각하면 개인이 아닌 법인을 상대한다고 생각하면 편하겠네요. 그렇다면 법인이 어떤 고민을 하고 있는지 알아야겠죠. 법인만이 가진 세무나 회계상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해줘야 합니다. 그러려면 세무사나 회계사보다 더 많이 공부해야죠. 여기서 큰 삶의 힌트를 얻었습니다. 저도 환자들이 가진 특수한 문제를 파악하는 노력을 해야겠습니다. 해결도 해줍니다. 그러려면 다른 의료인들보다 더 많이 공부해야 하겠네요. 저자처럼 남들이 가지지 못한 나만의 무기가 될테니까요.

 

저자가 계속해서 저에게 일갈합니다. 환자 치료와 관리에 비법이나 왕도는 없습니다. 나만이 가진 방법을 찾아내라 합니다. 유일한 비법입니다. 이를 위해 나만의 10년 계획을 세워 봅니다. 나만 믿고 있는 가족들을 생각하니 새벽 출근과 늦은 퇴근이 당연합니다. 저자도 밤 12시가 되어야 퇴근하는 일을 지금까지 13년 동안 이어 왔습니다. 제가 아침 6시에 집을 나서고, 11시 정도에 퇴근합니다. 5년째 이어졌네요. 가진 것 없는 사람이 해야 할 유일한 방법이 노오력아닐까요?

보험 판매를 하던 정인택은 지인에게 보험을 사달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지인이 자신의 소문을 듣고 찾아오게끔 했습니다. “이번 달 매출이 간당간당하니 제발 보약 한 제 복용해주세요.”라고 말하는 한의사는 없죠. 저도 지인들이 제 소문을 듣고 찾아오기 전까지는 먼저 다가가지는 않습니다.

 

정인택에게 전화하면 해결된다는 이미지를 줬습니다. 사소한 부탁이라도 해결해줬네요. 저도 의료계에 대해서라면 사소한 부탁이라도 해결을 해주는 이미지를 만들어 볼까요? 인맥이 중요할텐데 새삼 저자가 대단합니다.

 

컨설팅이 필요한 사람에게 컨설팅을 해야 할까요 아니면 인품이 좋은 사람에게 컨설팅을 해야 할까요? 저자는 인품이 좋은 사람에게 제안합니다. 저도 치료가 필요한 사람에게 치료를 제안해야 할지 인품이 훌륭한 사람에게 치료를 제안해야 할지 고민이 됩니다. , 담배를 끊을 생각이 전혀 없는 말기 간질환 환자에게 치료를 권해 봐도 소용이 없었거든요. 나와 인연인 사람에게만 치료를 해야 하나 생각도 해봤습니다. ‘인연이 아닌 환자도 내가 필요할 때가 생긴다. 그때 나를 찾도록 더 노력하고 준비하자.’ 이 말이 정답입니다.

 

저자가 자랑하는 노트가 있습니다. ‘CEO 노트에요. 거기에는 1,000명 정도 고객, 가망 고객의 이름이 있습니다. 내용이 방대합니다. ‘회사 파일, 만난 사람과 만날 기업들 명단, 만나는 시간, 고객과 고객 가족 기념일, 회차별 면담 파일, 기업 현황 및 정보, 컨설팅 요청 자료.’ 저는 이런 노력을 했나 반성해봅니다. 왜 나는 남들이 하는 만큼만 해줬으면서 더 큰 걸 바랄까요.

 

보험 판매와 병원 경영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해준 책입니다. 한 마디로 표현하면 차별화에요. 저자는 다른 컨설팅과 달랐습니다.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자신을 만들어 갑니다. 저도 환자가 바라는 게 뭘까 계속 고민해봐야겠습니다. 눈이 떨린다고 중풍 걱정을 하며 찾아온 할아버지에게 그거 중풍 아니니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퉁명스러운 말은 환자가 바라는 대답이 아닙니다. 이 할아버지가 마그네슘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는지, 혈액 순환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는지, 고혈압과 상관이 있어서 걱정을 하시는지 환자 입장에서 설명을 해줘야 합니다. 생각해보니 저도 바라는 대답이 제 입장에서 해주는 대답이네요. 보험 관련 책이지만 의외로 저에게 도움이 된 책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이재용의 넥스트 삼성. 이성민 | 기본 카테고리 2016-07-30 18:57
http://blog.yes24.com/document/88453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재용의 넥스트 삼성

이성민 저
라이스메이커 | 2016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재용의 넥스트 삼성. 이성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쓰러진지 2년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근황보도도 자주 있었고 사망설이 돌 때면 삼성전자 주식이 요동을 쳤죠. 이건희 회장이 가진 영향력이 아직 큽니다. 그만큼 이재용 부회장의 힘이 부족하죠.

 

이건희가 삼성 회장으로 취임한 해는 1987년입니다. “이제부터는 내가 직접 나섭니다.”라며 임직원 1800명을 프랑크푸르트로 집합시켜 신경영을 선언한 해가 1993년이죠. 다시 말해 약 6년 동안은 말이 없고, 조용조용하게 일을 처리했죠. 그러다가 이때다 싶은 순간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재용도 조급한 마음은 없나봅니다. 조용히 일을 처리하면서 자신만의 순간을 기다립니다. 여유롭네요. 이재용의 넥스트 삼성도 시간이 좀 지나면 좀 더 확실한 색깔을 보이겠습니다.

 

앞으로 그려야 할 큰 그림을 보여줍니다. 이미 한화 · 롯데와 빅딜을 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알던 삼성의 많은 부분이 바뀌었습니다. 삼성그룹은 전자, 금융, 바이오 등 3개 분야를 중심으로 경쟁력을 강화 중입니다. IT 전쟁은 IoT로 넘어갔다고 판단했습니다. 핀테크 발달로 금융계는 새로운 시대가 열립니다. 제가 가장 관심을 가지는 바이오 분야는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듭니다.

 

바이오 분야를 살펴보죠. 예방 의학이 발달하면서 백신 중요성이 대두됩니다. 복제약도 가격 상승하죠. 의료 관련 앱이 카카오톡만큼이나 대중적이게 됩니다. 신약 개발 비용 증가해서 섣불리 신약을 개발하기보다는 이미 나와 있는 약들을 끼워 맞추는 형식이 됩니다. 맞춤 의학 발전해서 한의학이 조금 더 유리할 수도 있습니다. 지금 의료계는 미국이 주도하죠. 그러나 10년 뒤에는 중국과 인도가 주도합니다. 중국은 2015년 투 유유가 노벨 의학상을 받을 정도로 의료계에 관심이 많습니다. 중국 헌법에 중의학을 육성 발전시키라는 문구가 있을 정도니까요. 한의사들에게 이런 바람은 어떤 형태로 다가올지 궁금합니다.

신문을 펼치니 대한민국 경제에 대해 암울한 전망만 나옵니다. 그런 기사만 보다가 이 책을 보니 우리나라가 새삼 대단합니다. 한국 GDP는 세계 11, 한국이 인당 세계 특허 출원 건수 1, 한국 교역 규모는 세계 6. 자랑스러운 숫자들이네요. 잃어버린 20년 때문에 고생하는 일본 뒤를 밟을까 걱정만 했습니다만 아직 희망이 있습니다.

 

저자는 세계 경제 전반에 대한 분석도 해줍니다. 20년 이내에는 중국 경제 규모가 미국을 앞지릅니다. 인도는 무섭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한때 중국이 세계 경제를 주도하며 놀라움을 안기던 때가 떠오르네요. 2015GDP 7위에 오를 정도에요. 15억 명 인구로 세계 1위가 되는 2030년에는 세계 3, 2050년 무렵에는 미국을 제치고 제2 경제 대국이 됩니다. EU와 미국이 세계 중심이 되던 시대에는 우리나라도 그들처럼 생각했죠. 중국과 인도가 세계 중심이 되는 시대에는 그들이 가진 사고, 철학, 문화, 풍습이 우리에게 큰 영향을 끼치겠죠. 지금은 미개해 보이는 인도 문화가 영국의 기사도 문화보다 뛰어나 보일 수 있어요.


창조성보다는 시장성이 중요하다. 이 말을 새겨들어야겠습니다. 노키아가 만든 스마트 폰은 창조적이었지만 시장성이 없었습니다. 아직 세상은 스마트 폰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었죠. 노키아는 세상이 스마트폰을 받아들이도록 교육을 했어야 합니다. 일론 머스크가 우리에게 스마트 카를 받아들이라고 교육하듯 말이죠. 시장성이 중요하다는 말은 고객 입장이 되어 보라는 말과 일맥상통합니다. 과연 고객이라면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이 물음에 진리가 담겼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