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9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63 | 전체 31584
2011-02-16 개설

2018-06 의 전체보기
행복한 결혼을 위한 2분 레시피. 하이디 폴만 최윤영 | 기본 카테고리 2018-06-20 20:13
http://blog.yes24.com/document/104639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행복한 결혼을 위한 2분 레시피

하이디 폴만 저/최윤영 역
새로운제안 | 201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행복한 결혼을 위한 2분 레시피. 하이디 폴만 최윤영

 

행복한 결혼 생활은 누구나 꿈꾸는 일이지요. 어려운 일이라는 사실도 다들 아는 바이지요. 이혼율이 50%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심각한 문제입니다. 중국에서는 이혼을 하려면 시험을 쳐야 한다는 이른바 이혼고시도 생겼습니다.

http://hankookilbo.com/v/0922bdf09f134f28b07e7140656b9e68 이런 상황에서 행복한 결혼을 위한 2분 레시피가 나왔습니다. 작은 차이가 큰 결과를 만든다는 뜻이지요. 물론 이 작은 노력을 집중해서 반복해야 성과가 생깁니다.

 

배우자에게 언제 사랑받는다는 느낌이 드시나요? 저자가 책을 쓸 때 친구에게 물었답니다. 그 친구는 자신의 눈을 바라보며 여보, 오늘 하루 어땠어?”라고 물어볼 때라고 답을 했죠. 나에게 선물을 하거나 큰 이벤트를 바라는 게 아닙니다. 그런 건 연애 시절에 졸업을 하죠. 결혼생활은 좀 다르니까요.

 

무엇이 다르냐? 결혼생활은 사랑이라기보다는 우정에 가깝습니다. 우리가 열열이 그리워하고 같이 있고 싶은 그런 감정은 강박증에 빠진 뇌의 부산물이거든요. 이렇게 얘기하면 대다수 사람들이 실망을 하겠죠. 그건 사랑이 식은 상태가 아니냐면서요. 저자는 그렇지 않다고 말합니다.

 

연애 시절의 사랑은 플러스 요인이 중요합니다. 얼마나 나에게 잘해줬느냐로 판가름나죠. 결혼생활의 우정은 마이너스 요인이 더 중요합니다. 의견 충돌로 다툴 때 얼마나 현명히 다투느냐로 판가름납니다. YES는 이야기가 쉽습니다. NO라고 말해야 할 때 더 조심스러워야 하는 이유지요. 저자는 화를 낼 때는 첫마디를 중요하다고 합니다. 이 말을 꺼내는 타이밍도 생명이지요. 두 사람이 너무 화가 난 상태에서는 마음이 진정될 때까지 아무 말도 하지 않아야 한다고 합니다. 제가 제일 중시하는 건 극단적인 언어를 쓰지 않기입니다. ‘항상’, ‘절대와 같은 표현은 말싸움만 일으키기 쉽거든요.

 

결혼생활을 행복하게 유지해주는 팁은 소소한 노력의 총합입니다. 큰 거 한 방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지요. 이 책을 보면서 느꼈지만 인간관계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똑같습니다. 여기에 나온 2분 팁이 생활화 되어야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원나잇 스탠드. MC제이 | 기본 카테고리 2018-06-20 20:09
http://blog.yes24.com/document/104639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원나잇 스탠드

MC제이 저
책들의정원 | 201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원나잇 스탠드. MC제이

 

올해에 읽은 가장 야한 책 1위에 올려도 손색이 없는 책입니다. 제목부터 자극적이네요. 수위가 높아봐야 얼마나 높겠어라고 생각했던 저의 뒤통수가 얼얼합니다. 우리가 사회적 제약으로 차마 말하지 못했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원나잇 스탠드의 정의를 찾아봤습니다. 캠브리지 사전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a sexual relationship that lasts for only one night, or a person who you have had this type of relationship with’ 하룻밤만 이어지는 성적인 관계. 딱히 건전하거나 권할만한 내용은 아니지요. 그러나 시대는 계속 바뀝니다. 예전에는 남녀가 같이 모여 앉아서 술자리 게임을 하는 미팅은 상상도 못했을테니까요. 제가 할아버지가 될 무렵에는 원나잇 스탠드가 별 일 아니게 될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이미 그런 시대가 왔는데 저만 모르나요?

 

저자는 스스로를 스탠드업 코미디언이라고 합니다. 남자이기도 하니 남자를 깎아내리는 이야기도 기본으로 깔고 합니다. 원래 우리 편욕은 우리만 할 수 있으니까요. 술자리에서 조금 더 은밀하게 하는 이야기를 개방적인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구나 정도로 생각하면 될 책입니다. 너무 진지해지면 곤란한 책이에요.

 

밑줄 조차 긋기 힘든 책입니다. 처음에는 이 책을 어떻게 경영에 녹여볼까 고민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경영과 접목되는 부분이 많습니다. 제가 정리를 해보니 성적으로 읽어도 문제가 없고 경영을 생각하면서 읽어도 문제가 없습니다.

 

무언가를 새롭게 시도할 장소는 다양합니다. 일이 끝난 다음에는 자신을 되돌아봐야 하죠. 이른바 PDCA입니다. 상대방을 고려하지 않고 자기 생각만 하면서 정신줄을 놓아서는 안 됩니다. 스리섬... 이건 경영에 연결시키기 힘드네요. 그 단어 자체가 워낙 강력해서 그런가봅니다. 어떤 점이 어떻게 좋았는지 물어보는 점도 괜찮습니다. 하면 할수록 늡니다. 그게 뭐가 되든. 살다보면 권태로움이 찾아옵니다. 이때는 내가 경영하는 모습을 관전을 시켜도 도움이 되죠. 생각해보면 저도 남이 경영하는 모습을 많이 관찰했습니다. 저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되었네요.

 

총평을 하자면 이걸로 독서 토론회는 무리입니다. 원나잇 스탠드 파트너를 찾고 싶으면 물어보라고 합니다. 끽해야 뺨 맞는 정도라고 하면서요. 아니죠. 몇 십 년이 지나서 문제가 될 가능성도 있어요. 함부로 논할 내용이 아닙니다. 물론 성()은 조금 더 밝은 곳으로 나와야 합니다. 이런 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스님 어떤 게 잘 사는 겁니까. 명진 | 기본 카테고리 2018-06-19 20:36
http://blog.yes24.com/document/104613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님, 어떤 게 잘 사는 겁니까

명진 저
다산초당 | 201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님 어떤 게 잘 사는 겁니까. 명진

 

https://www.youtube.com/watch?v=aX-yJZv8CAU

명진 스님은 이미 유명합니다. 사회면에서도 자주 등장한 이름이죠. 그만큼 사회 현상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많이 내는 분입니다. 스님 중에서도 특이한 분이죠? 제가 가진 불교에 대한 선입관은 이것이었습니다. ‘속세를 등지고, 자기만의 수행과 정진을 통해 도를 깨닫는다이런 제 선입관과 반대되는 길을 걷는 분입니다. 그런 삶을 사는 스님에게 저도 묻고 싶습니다. “당신이 생각하는 잘 산다는 뜻은 무엇인가요?”

 

요즘 스님들의 힐링이 우리에게 큰 힘을 줍니다. 멈추면 비로소 보인다는 말을 들으면 바쁘게 살 필요가 없다는 힐링을 받았습니다. 방하착(放下着)이라고 내려놓아라는 말을 들으면 아등바등 모을 필요가 없다는 힐링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1차원적으로 생각하면 혜민 스님은 멈추지 않고 그 누구보다 바쁜 삶을 사는 듯 보입니다. 이 책의 저자인 명진 스님도 내려놓지 않고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듯 보입니다. 우리는 어느 장단에 춤을 추리오리까?

 

이 책에서는 어떻게 사는 게 잘 사는 것인지에 대한 답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에 대한 힌트가 책 여기저기에 숨어 있습니다.

 

첫째, 버트란트 러셀이 했던 말을 보죠. “단순하지만 누를 길 없이 강렬한 세 가지 열정이 내 인생을 지배해왔다. 사랑에 대한 갈망, 지식에 대한 탐구욕, 인류의 고통에 대한 참기 힘든 연민이 바로 그것이다.” 이렇게 살면 잘 사는 게 아닐까요? 노벨상까지 받은 러셀이었고 이미 아흔이라는 나이가 되었지만 사랑, 지식, 연민에 대해서는 포기가 없습니다.

 

둘째, 명진 스님에게 직접 무엇 때문에 사냐고 물으니 답을 찾기 위해 산답니다. “왜 사는지 몰라서 산다고 하네요. 태어난 김에 사는 것도 괜찮아 보입니다. 태어난 김에 왜 태어났고, 살다가, 어디론가 떠나는지 궁금해 하는 삶도 있습니다.

 

셋째, 제가 직장에서 제일 많이 하는 말이 아는 만큼 보인다거든요. , ‘보는 만큼 알게 된다라는 말도 성립합니다. 많이 보고 경험해서 아는 게 많아지면 저 질문에 대한 답도 나오겠죠.

 

넷째, 죽음만 한 스승이 없습니다. 스티브 잡스도 삶에서 하나밖에 없는 최고의 발명품이 분명하다라고 했죠. 죽음을 생각하지 않고 어떤 삶이 바른지 답이 나올 리가 없습니다. 죽음을 곁에 두고 늘 어떻게 살아야 할까 물어야 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이 네 가지만 잘 궁구(窮究)하며 살아가도 잘 사는 삶이라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머니 2.0. 사토 가쓰아키 송태욱 | 기본 카테고리 2018-06-19 20:31
http://blog.yes24.com/document/104612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MONEY 2.0

사토 가쓰아키 저/송태욱 역
21세기북스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머니 2.0. 사토 가쓰아키 송태욱

 

얼마 전 비트코인 열풍이 불었습니다.

http://www.hani.co.kr/arti/science/future/826877.html

중국은 Cashless society, 즉 현금없는 사회가 되어갑니다.

https://estimastory.com/2017/10/14/cashlesschina/

상황이 이러니 돈에 대한 새로운 개념이 필요합니다. MONEY는 버전 1.0에서 2.0으로 업그레이드가 되어야 할 때라는 뜻이죠. 그에 맞는 책이 나왔습니다. 저자는 1986년에 태어난 일본인입니다. 일본의 마크 저커버그라고 불리는 미탭스대표이사입니다. 이 회사를 연 매출액 1000억 원이 넘는 대기업으로 키웠습니다. 젊은 IT 경영자가 바라보는 돈에 대한 관점은 무엇일까요?

 

저자는 자본주의를 뛰어넘는 **주의를 찾기 위해 고심했습니다. 미래는 그에 맞게 돌아갈테니까요. 미래 예측을 하기 위해 기술, 욕망, 이 셋에 주목했습니다. 그 결과 자본주의는 이미 한계에 이르렀다고 했습니다. 새로운 틀을 만들어야 하며, 그 끝은 가치주의라고 주장합니다.

가치주의는 과연 미래를 지배할 새로운 틀이 될 수 있을까요? 그 스스로 지속적이고 자동적으로 발전할 수 있을까요? 이 다섯 질문을 던져보면 알 수 있습니다.

1. 인센티브가 확실한가? : 명확한 보상

2. 실시간에 따라 변화하는가? 변화가 없는 환경에서는 노력이 필요 없다.

3. 운과 실력이라는 요소가 다 있어서 필사적이게 되는가?

4. 서열이 있어서 노력을 하고자 하는가?

5. 참여자가 소통하는 장이 있는가?

이 모든 질문에 그렇다고 답이 나온다고 주장합니다. 저자는 실전에서 성장한 사람답게 서열, 운과 실력, 인센티브 등에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면이 있어요. 컴퓨터 게임이 재미있고 누가 시키지 않아도 하고픈 마음이 드는 이유와 같죠. 스타크래프트는 내가 잘 컨트롤 한만큼 마린으로 드론을 더 잡습니다. 명확한 인센티브죠. 실시간이기도 합니다. 나중에 콘트롤 해준다는 마음가짐은 아무도 없죠. 운도 실력도 다 생깁니다. 스타크래프트 매이저 리거냐 아니면 마이너 리거냐 하는 서열도 있습니다.

 

가치주의라고 하니 뜬구름 잡는 소리라는 생각도 듭니다. 미래는 지식정보사회가 될 것이라 예언한 엘빈 토플러. 이 말을 처음 들었을 때에도 뜬구름 잡는 소리라고 생각했죠. 그러나 지금은 어떤가요? 곧 있으면 가치주의도 우리 생활 깊숙이 들어오리라고 예상을 할 수 있습니다. 아니 벌써 들어와 있습니다. 2012년 페이스북은 사원 열세 명에 매출 제로인 인스타그램을 800억 엔에 인수했죠. 돈을 벌지 못하지만 인스타그램은 그 자체로 가치가 있다고 판단을 했기 때문입니다. 재무제표에 기입되지 않는 항목인 인재, 데이터에 가치를 두기 때문죠. 여기서 가치란 정보를 주거나, 공감할 수 있거나, 사회에 이바지하는 요소가 있을 때 더 큰 가치가 됩니다.

 

세상이 곧 바뀝니다. 자본을 중시하던 세계가 가치를 중시하기 시작합니다. 눈부신 기술 발전으로 가치가 우리 곁으로 가까이 다가왔기 때문이죠. 가치주의는 아직 완성이 아닙니다. 완벽히 오지도 않았고요. 그래서 돈에 대해 자유롭게 상상하며 경제와 세계에 대한 새롭고 참신한 시간을 계발하자고 합니다. 오로지 돈만 바라보는 삶이 아니라 이 돈이 얼마든지 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하자는 뜻이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누가 북한을 움직이는가. 류종훈PD | 기본 카테고리 2018-06-19 20:27
http://blog.yes24.com/document/104612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누가 북한을 움직이는가

KBS [누가 북한을 움직이는가] 제작팀,류종훈 공저
가나출판사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누가 북한을 움직이는가. 류종훈PD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왕이 다스리는 나라는 낯설기만 합니다. 영국이나 일본처럼 군림하되 다스리지 않는다는 명목상의 왕이 있는 나라는 있죠. 그러나 북한은 다릅니다. 실권을 가진 왕이 다스리는 나라입니다. 비슷한 나라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있네요.

사우디 왕세자 조카내쫓고 아들부자세습 굳히나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rabafrica/799673.html#csidxd7c72d4e54831e1849f1adee4fcbf3d

김정은은 고모부를 처형했습니다. 핵 미사일 발사 단추가 자기 책상위에 있다는 발언을 하는 등 미치광이스러운 모습을 많이 보였습니다. 국제적인 인식도 말이 안 통하는 독재자로 통했죠. 그러나 이번 1·2차 남북 정상회담, 북미회담을 통해서 그렇지 않음을 증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빌려보면 이렇습니다. “So he’s a very smart guy, he’s a great negotiator and I think we understand each other.”

 

우리가 그동안 북한에 대해 잘못된 판단을 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시입니다. 이 책에서는 그런 오류를 바로잡아주는 내용이 가득합니다. 북한이 해외 노동자를 10만 명이나 세계 각지에 파견해서 외화를 벌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김정은은 선대와 달리 최초의 시스템형 지도자입니다. 자기가 일일이 지시·간섭해야 하는 독재국가보를 추구하고 있지 않죠. 자기가 없더라도 잘 돌아가는 시스템을 만들려고 고심 중입니다.

 

북한은 세계의 왕따, 외톨이에서 정상 국가로 발돋움하려는 노력이 보입니다.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삶이네요. 북한의 기득권층은 세계의 왕따라고 하더라도 자신들에게는 나쁠 게 없었습니다. 자기네들은 등 따숩고 배불렀으니까요. 그걸 뒤집어엎고 중국의 덩샤오핑과 시진핑처럼, 베트남의 호치민처럼 선구자가 되고파 합니다. 북한 내에 쿠테타가 일어나서 김정은이 실각하면 어쩌나, 또 핵미사일 쏘고 전쟁하겠다고 하는 자가 북한 정권을 잡으면 어쩌나. 우리가 북한 걱정을 해줄 판입니다.

 

김정은의 모습을 보면 변해야 살아남는다는 절박함을 느끼는 듯 보입니다. 우리로서는 호재이지요. 북한도 자기가 원하는 바를 얻기 위해 우리나라와 국제사회랑 교류를 해야한다고 느꼈으니까요. 싱가폴 밤거리를 돌아다니며 개혁 개방의 위력도 절감했겠지요. 갓난 아이 키우듯 잘 다뤄서 한반도에 평화가 쭉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