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26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9 | 전체 33736
2007-01-19 개설

2017-05-09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심장을 베다 - 무연 | 기본 카테고리 2017-05-09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96119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심장을 베다

무연 저
블라썸 | 2016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의지하고 싶어 선택했던 결혼으로 인해 오히려 모든 것을 잃은 여자 유세연과,
그녀를 지키기 위해 오히려 외면할 수 밖에 없었던 남자 서재혁의 이야기예요.

세연은 위기에 처한 아버지의 회사를 돕기 위해, 아버지 친구의 아들인 재혁과 결혼해요.
하지만 그 결혼 이후, 시아버지는 회사를 빼앗아 갔고,
좌절한 아버지는 자살을 하고,
남동생은 교통사고로 죽었고,
그들의 어머니는 상황을 버티지 못했죠.
남동생과 같은 차에 타고 있던 세연의 몸도 만신창이가 되었구요.
그리고 세연은 재혁의 손을 놓게 돼요.

세연을 지키기 위해 동분서주하다가 오히려 세연을 낭떠러지로 밀어낸 꼴이 된 재혁은, 결국 세연에게 더 부담을 지우지 않기 위해, 미국으로 떠나구요.

그리고 5년 후, 재혁은 자신의 아버지에게 맞설 힘을 가지고 한국으로 돌아오고,
세연과 재혁의 이야기도 다시 시작돼요.


무연작가님의 장편 현대물은 처음이에요.
이전에 읽었던 장편은 모두 시대물이었고, 현대물은 단편 뿐이었죠.
그런데 시대물을 읽으면서 느꼈던 점들을 현대물에서도 느끼게 되네요.
작가님의 장편들이 전부 그런건지, 제가 유독 그런 것들만 골라 읽은 건지는 모르겠지만요.

등장인물들 대부분이 지나칠 정도로 꼬여 있어요.
사람들이 꼬여있으니 상황들도 꼬여있구요.
복잡하다는 의미가 아니라, 뒤틀려 있다는 뜻이에요.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세연을 핍박하는 시아버지와 재혁의 새어머니,
형수인 세연을 사랑한다며 나서는 재혁의 이복동생,
재혁의 주변을 맴도는 여자.

작품이 진행되는 내내, 그들 모두가, 도대체 왜 그렇게까지 하는지 이해가 안 되는 행동들을 해요.
그들이 하는 행동들을 보고 있기가 힘들 지경이었죠.
굴곡없는 평탄한 연애 이야기를 좋아하는 제게는, 그다지 즐겁게 읽히지 않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매혹의 밤 - 무연 | 기본 카테고리 2017-05-09 22:30
http://blog.yes24.com/document/96096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매혹의 밤 (증보판)

무연 저
로맨스토리 | 2014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 이지영은 같은 학교를 다녔고 같은 회사를 다니고 있는, 10년을 사귄 남자친구가, 그녀보다 8살 어린 회사동료와 바람을 피우고 있는 장면을 목격해요.

그것도 회사 계단에서요.


남자친구의 바람을 목격한 날 마주쳤던 남자를,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고한 날 들어간 술집에서 다시 마주친 지영은, 그 남자를 상대로 일탈을 벌이죠.


지영의 일탈 상대가 바로, 남자주인공인 박유현이에요.

그런데 그 남자 유현은, 지영의 부서에 새로운 부장으로 스카우트되어서 나타나죠.

지영과 유현의 일탈은 점점 길어지게 되구요.

그리고는 작품 내용 대부분이 두 사람의 육체적 관계로 채워져 있어요.


지영의 전 남자친구가 구질구질한 태도로 재등장하기는 하지만, 그저 그것뿐,

시간이 흐름에 따라 지영과 유현의 감정도 더 커지고, 함께 하는 미래를 생각하게 된다는 걸로 끝이에요.


내용이야 굳이 이렇다저렇다할만 것도 없고,

그리 길지 않은 글임에도 불구하고 등장인물들의 이름에 오류가 많은 점이 거슬렸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열락의 침실 - 무연 | 기본 카테고리 2017-05-09 20:29
http://blog.yes24.com/document/96073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열락의 침실

무연 저
러브스토리 | 2016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 시현과 남주인공 재환은 2년전에 이혼한 사이예요.
양가 아버지들의 뜻에 따른 결혼이었고, 결혼생활 내내 시현은 남편인 재환에게 정을 붙이지 못했었죠.
재환은 이혼을 원치 않았음에도, 시현의 완강한 의지를 꺽지 못했구요.

그런데 시현의 남동생이 일으킨 금전사고로 인해 재환은, 시현을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요.
그리고 이전의 결혼생활에서와 달리, 시현은 재환에게 마음을 열게 되죠.

여전히 정신을 못차리는 시현의 동생으로 인해 문제가 생기기도 하지만, 그래도 해피엔딩이에요.


사실 주인공들 사이의 끝없는 정사만이 이어질 뿐, 그 외의 내용은 빈약해요.
시현의 남동생이 보이는 어이없는 행태가 가장 기억에 남을 정도니까요.
그래서 시현과 재환의 이야기가 쉽게 납득이 가지는 않아요.
고작 몇번의 정사 후에 재환에게 사랑을 고백할 정도라면, 시현은 도대체 왜, 굳이 이혼을 했던 걸까요.
시현을 아껴주는 시부모님들 아래서 모진 시집살이를 했을리도 없구요.
시간이 흐르는 동안 시현에게 변화가 있었던 거라고 봐야하는 걸까요.
아무리 성애적인 면을 강조하는 작품이라고 해도, 기본적인 내용 정도는 채워줬으면 좋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Sometime 사랑에 빠지다 - 서정윤 | 기본 카테고리 2017-05-09 19:41
http://blog.yes24.com/document/96067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Sometime 사랑에 빠지다

서정윤 저
블라썸 | 2016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 차도원은 인터넷 쇼핑몰 사업자예요.
애인과 동업중이긴 하지만, 쇼핑몰의 운영은 거의 도원의 노력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죠.
그런데 이 별볼일 없는 연인이 바람까지 피우고 있었네요.

이래저래 지친 도원은, 일단 모든 것을 내려놓고, 아버지가 있는 바닷가 마을로 내려가요.

그 곳에서 도원은 근처의 섬에서 은둔하고 있는 남주인공, 인기작가인 남준세를 만나죠.
준세 역시 다른 이들로 인해 상처를 받은 처지구요.

그리고 상처를 가진 두 사람은, 잠시나마 각자에게 위안이 될만한 관계를 시작하죠.
시작은 그랬지만 당연히, 시간이 흐르면서 그들의 관계는, 서로가 서로에게 의미가 되는 사이로 발전하게 돼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용신의 제물 - 비향 | 기본 카테고리 2017-05-09 19:30
http://blog.yes24.com/document/96065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용신의 제물

비향 저
로맨스토리 | 2015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눈이 보이지 않는 여주인공 유림은, 부모로부터도 버림을 받고, 용신에게 제물로 바쳐져요.

용신 염은 사실 동해 용왕의 둘째 왕자로, 차기 용왕으로 내정되어 있었던 인물이에요.

그런데 배다른 형의 간계에 빠져 여의주를 잃고, 흉측한 모습이 되어버린 거죠.


염에게는 이전에도 몇명의 인간 제물이 더 있었는데, 그들은 염의 흉한 외모를 확인한 순간 염을 대하는 태도가 돌변했었죠.

그 탓에 염은 인간 제물을 취하기는 하지만, 그 태도는 거칠기 짝이 없어요.

유림과 염의 첫만남 역시, 용신에 의한 강압적인 초야였구요.


상황이 두렵고 염이 원망스러운 유림은, 염으로부터 도망치려는 시도를 하기도 해요.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차츰 염에게 의지하게 되죠.

염도 유림에게 애착을 느끼구요.

그리고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며, 유림의 눈이 안 보인다는 것에 오히려 안도하죠.

염의 권속이 멋대로 유림의 눈을 보이게 해 준 일 때문에 갈등이 생기기도 하지만, 그 일을 계기로 두 사람의 사이는 더욱 단단해져요.


유림의 모습을 보고 반해버린 퇴마사와 마을 사람들의 결탁으로 위기가 찾아오기도 하지만, 결국은 해피엔딩이에요.

염은 형과 맞서서 정당한 자신의 자리를 차지하구요.



크게 흥미롭다고 하기는 힘든 작품이었어요.

몇가지의 익숙한 소재들을 가져다 섞어놓은 듯한 이야기였거든요.

게다가 그 소재들이 그리 잘 버무려진 것 같지도 않구요.

다만, 염의 권속인 지주는 조금 인상적이었어요.

지주는 여성형 권속임에도 불구하고, 염에 대한 헌신을 유림에게까지 확장시키고 있거든요.

이런 류의 이야기에서 등장하는 여성형 권속이 경우, 남주에게 집착하고 여주에게 해코지하는 존재로 등장할 때가 많았기 때문에,

지주가 보여주는 모습들이 신선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