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96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4 | 전체 32403
2007-01-19 개설

2019-11-07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보통 사랑 - 시윤 | 기본 카테고리 2019-11-07 23:42
http://blog.yes24.com/document/117688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보통 사랑 (총3권/완결)

시윤 저
매그놀리아 | 2019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김시윤은 30살의 회사원이에요.
괜찮은 외모에, 괜찮은 능력에, 괜찮은 집안까지.
객관적으로 볼 때 꽤 괜찮은 스펙을 갖고 있죠.
그렇다고 어디 내놔도 빠지지 않을 정도로 대단한 건 아니구요.

남주인공인 이승주는 34살의 회사원이에요.
미국에서 쌓은 화려한 경력, 팀장이라는 직위, 훌륭한 외모까지.
베일에 싸여 있는 배경을 제외하고라도, 누구에게나 환영받을만한 스펙을 갖고 있죠.
대표가 사위감으로 점찍었다는 소문에도 불구하고, 여러 여직원들의 공략 대상이 될 정도로요.


읽는 내내,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건지 묻고 싶은 작품이었어요.
일단은 원나잇을 계기로 시작된 사내 연애라고 요약할 수 있는 이야기이긴 한데요,
실제로는 약간 종잡기가 힘들더라구요.
맥락을 찾기 힘든 내용들이 장황하게 나열되어 있거든요.
사실 제목부터가 애매하긴 해요.
남주인 승주가 재계순위 10위권에 육박하는 대기업의 후계자인데, '보통' 사랑?
여주인 시윤도 부산에서 이름난 유명하고 전통있는 한의원의 딸인데다 대기업 대표를 인척으로 두고 있으니, 보통이라고는 하기는 힘들구요.
뭐, 상류층 사람들도 사랑은 보통으로 한다는 의미였던 걸까요?

아무튼, 내용은 어수선하고 분량은 많아서 쉽게 읽히지 않는 이야기였는데,
하필이면 1권이 특히 읽기 힘들었어요.
초반의 1/3 정도는 여자이기 때문에 겪는 회사 생활의 애환으로 가득차 있고,
그 이후로도 시윤이 늘어놓는 이런저런 넋두리들이 대부분의 분량을 차지하고 있거든요.
시윤과 승주가 직접적으로 부딪히는 내용은 쥐꼬리 정도 밖에 없구요.
재치도 없고, 재미도 없고, 낭만도 없는 내용들이 끝도 없이 이어지더라구요.

그나마 두 사람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2, 3권은 좀 나은 편이긴 한데요,
어디까지나 1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낫다는 거지, 솔직히 2, 3권도 그리 좋았던 건 아니에요.
1~3권 전부가 장황하고, 맥락없고, 중구난방에, 매끄럽지 못하긴 마찬가지거든요.
분량이 많아서인지 등장인물이나 에피소드들도 상당히 많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력적인 인물이나 마음에 드는 에피소드를 찾기는 힘들구요.
3권 내내 꾸역꾸역 읽는다는 느낌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다정한 전남편 - 윤아진 | 기본 카테고리 2019-11-07 21:18
http://blog.yes24.com/document/117681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다정한 전남편 (총2권/완결)

윤아진 저
이지콘텐츠 | 2019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재벌그룹의 후계자이자 고위 임원인 여주인공 이다정과,
냉정하고 능력있는 검사인 남주인공 권재현은,
한때 부부였던 사이예요.
환영받지 못한 결혼을 관철해낼 정도로 깊은 사랑이, 그들 사이에 있었구요.
하지만 그 사랑이 예상만큼 강하지 못했던 건지, 그들의 결혼은 오래지 않아 깨져버렸죠.
이혼 후에 두 사람은 철저하게 각자의 길을 걸었구요.
그리고 헤어진지 5년이 지나서, 두 사람은 재회해요.
살인 용의자의 딸과, 담당 검사라는 입장으로요.

과연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요.
그리고 과거의 진실은 무엇이었을까요.


추리 요소를 양념으로 얹은 재회물, 능력 있는 여주와 남주,
설정만 보면 꽤나 제 취향에 부합하는 작품이에요.
그렇기 때문에, 도입부에서부터 현실과 동떨어진 설정이 등장함에도 불구하고, 나름 기대를 갖고 읽어나갔었죠.
그런데,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고개를 갸웃하게 되는 상황이 늘어만 가네요.
현실적이지 못한 상황들이나 억지스럽게 행동하는 인물들이 자꾸 등장하거든요.
그러니, 이야기의 흐름은 허술해 질 수 밖에 없지요.
과거의 진실과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쪽에 무게를 두고 진행되는 이야기임에도,
진실을 밝혀 나가는 과정도, 진실 자체도, 그리 치밀하게 잘 짜여져 있지는 않았구요.
게다가, 그들이 처했던 상황이나 그들이 느끼고 있던 감정들에 대한 설명이 너무 두루뭉술해서인지, 주인공들이 보여준 행보들도 이해하기 힘들었어요.
능력자라면서 상황파악이 그렇게 안 되나 싶을 정도로요.
말하자면 흥미롭게 느껴졌던 설정들 전부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 셈인데요,
그렇다 보니, 주인공들도 이야기도, 그리 매력적으로 느껴지진 않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