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추억책방
http://blog.yes24.com/sk948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추억책방
추억책방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3,7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서평단 당첨
책 도착~
이벤트
애드온 적립
일상/생각
클래식
추억
채널예스
영화 리뷰
남기고 싶은 문장들...
나의 리뷰
어린이 학습
문학
자기계발
인문
예술
과학
건강 취미
경제경영
어린이 문학
역사
영화
태그
쓸모없지만재밌는 출판사소개 아주작은습관 포토인북 칼마감은사랑이고존중이고약속입니다 작심삼일 10대의뇌 뇌과학서 걷는사람하정우 애드온은사랑입니다
2018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출판사
나의 블친님 1
나의 블친님 2
최근 댓글
잡지 한 권을 하나의 .. 
오호. 아이들이 구운 .. 
애드온은 소소한 행복.. 
제 취향과는 전혀 맞.. 
꾸준한 추억책방님의 .. 
새로운 글
오늘 84 | 전체 166945
2007-01-19 개설

2018-11 의 전체보기
[스크랩] ‘몽당’이라는 말 | 채널예스 2018-11-30 08:34
http://blog.yes24.com/document/108699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ch.yes24.com/article/view/37565

언스플래쉬.jpg

            언스플래쉬

 

 

좀 짠돌이였던 할아버지는 내 필통에서 몽당연필을 보면 다 쓴 모나미 볼펜을 가져왔다. 짤막해진 연필의 몸체에 모나미 펜대를 끼우며 “여봐라, 순식간에 꺽다리가 됐지!” 뿌듯해 했다. 나는 할아버지에게 들키기 전에 몽당연필을 버리지 못한 걸 후회하며, 원수를 보듯 몽당연필을 째려봤다. 필통에도 들어가지 못할 만큼 ‘가짜 키’로 꺽다리가 된 몽당연필이 싫었다. 옷을 기워 입은 것처럼 창피했다. 몽당연필에 비해 새 연필의 길쭉한 느낌, 손에 쥐고도 한참이나 위로 뻗어있는 나무의 곧은 모양새는 얼마나 좋았던가. 필통에 넣어놓으면 몸통에 그려진 그림이나 무늬가 오롯해서 폼이 났다. 나는 할아버지 몰래 몽당연필을 내다버리곤, 잃어버렸다고 곧잘 거짓말을 했다. 무엇이 귀하고 무엇이 흔한지 구별할 줄 몰라 그랬다.

 

지금은 몽당연필을 보면 무조건 감탄한다! ‘몽당연필이네! 귀여워!’ 탄성과 함께 손이 먼저 연필을 잡는다. 새끼손가락만큼 작아지기까지, 이 연필은 얼마나 많은 시간을 종이 위에서 걷고 달렸을까. 누군가의 손아귀에서 스케이트를 타듯 종이 위를 긁적이던 숱한 밤, 그리고 낮이 필요했으리라. 그 시간을 충분히 보낸 연필들만 ‘몽당’이라는 작위를 받을 수 있다. ‘몽당’이란 누군가의 품이 들고, 시간이 깃든 후에 붙여지는 말이다.

 

그런데 누가 처음으로 “물건의 끝이 닳아서 뭉툭하게 몽그라지거나 몽그라지게 하는 모양”을 두고 ‘몽당’이라 불렀을까? 말과 뜻이 이렇게나 알맞다니. ‘몽당’이란 말을 쓸 수 있는 사물이 더 궁금해 사전을 뒤적인다.

 

“몽당비, 몽당붓, 몽당치마, 몽당머리, 몽당손, 몽당수염, 몽당숟가락…”

 

찾아 놓은 낱말을 공책에 써놓고 읽어본다. 이건 정말 소리 내어 발음해 보지 않으면 모른다(부디 소리내어 발음해 보세요!). 이 사랑스러움을! 정말 끝내주게 귀여운 소리가 나는 말들, 이 어여쁨에 발을 동동 구르게 된다. 한번 발음해 보는 것만으로도 시가 되는 말들이 있다. 가만 보니 ‘몽당’ 뒤에 오는 낱말은 죄다 순한 것들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뭉툭해지거나 짤막해지는 것, 무뎌지고 순해지는 것들. 이 몽당이들! 이 못난이들!

 

요새는 이상하게도 낡고 닳은 물건에 더 마음이 간다. 멀쩡한 물건은 아무렇지도 않게 휙휙 잘도 버리면서, 구멍이 난 청바지는 버리지 못하고 옷장에 모셔 둔다. 헤진 속옷이나 구멍 난 양말, 닳고 닳은 냄비, 나와 오랜 시간을 보내 상태가 안 좋아진 것들에게 마음이 약해진다. 버리더라도 충분한 ‘숙려 기간’을 거친 뒤에 버린다. 최근에는 좀 우스운 버릇도 생겼다. 다 쓴 공책을 새 공책으로 바로 바꾸지 못하고, 한 달 가량 새 공책과 헌 공책을 같이 들고 다니는 버릇이다. 그 한 달의 시간을 나 혼자서는 ‘공책의 장례를 지내는 일’이라 부른다. 오랜 시간 내 복잡한 생각과 투정을 받아내며, 제 할 일을 다 한 공책에게 나름의 예를 갖추는 일이랄까.

 

제 존재를 다 쓰이고, 오도카니 누워있는 몽당연필 앞에서 생각이 많아진다. 사람 역시 ‘몽당이’로 태어나 ‘몽당이’로 죽는 게 아닐까. 나 역시 날마다 몽당이가 되어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실제로 나이 들면서 키가 조금씩 줄어드니까. 그러니까 할머니 할아버지는 ‘몽당사람’이라 부를 수도 있겠지. 그게 뭐든 조금씩은 닳고 있다. 시간도, 몸도, 즐거움의 한계치도. 사랑도 그런 게 있을지 몰라. 흘리고 퍼주고 부비고 쏟아내다, ‘몽당사랑’이 되는 일. 아, 몽당사랑이라니―. 왠지 싫다. ‘몽땅 사랑’이라 바꿔 말할까. 나쁘지 않네. ‘몽당’과 ‘몽땅’은 친족관계일지 모르니까.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한줄평]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 문학 2018-11-30 08:29
http://blog.yes24.com/document/108698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삶에 대한 생각 갖기, 그리고 동기 부여가 되는 책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물 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 남기고 싶은 문장들... 2018-11-30 08:2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8698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스물 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 하아먀 아마리

 

 

남이 어떻게 보든 상관없다. 중요한 것은 이 순간을 얼마나 즐길 수 있는가, 오직 그것뿐이다.

 

                                                                                                                                     - p.199

 

나는 죽는 순간까지 내일이란 말을 쓰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나의 인생은 천금 같은 오늘의 연속일 테니까.

 

                                                                                                                                     - p.234

 

 

 

 http://www.yes24.com/24/Goods/7302610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스크랩] 배우 하정우에게 채널이 던진 질문은? | 채널예스 2018-11-30 08:14
http://blog.yes24.com/document/108698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blog.yes24.com/yes24bookc

 

 

 

채널입니다.

어제는 합정동 '디어라이프'에서 열린 하정우 저자, 기자간담회에 다녀왔어요.

연예인 기자간담회를 너무 오랜만에 갔어요.

 

흠, 작가 기자간담회는 요즘 많이 잘 안 하죠.

기자들이 많이 왔더라고요. 질문도 엄청 쏟아지는.

아, 대세 배우 맞구나 싶었어요.

 

저도 질문을 하려고 손을 들었는데, 음... 순서를 놓치고,

그 다음에 손을 든 기자가 (제가 준비했던 질문)을 하고,

그래도 궁금한 걸 물었지요.

 

제가 물은 질문은 3가지였습니다.

 

1. 요즘 걸으면서 가장 자주 하는 생각은?

2. "나는 나의 기분에 지지 않는다"라는 문장을 썼는데, 기분에 지지 않기 위해 '걷기', '그림' 외에 또 다른 방법이 있다면?

3. '작가'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밝혔지만, 저자 하정우로서, 어떤 글쓰기 어떤 문장을 쓰고 싶었나?

 

하정우 씨는 굉장히 성실하게 답변을 하더군요.

되게 자연스러운 사람이었어요. 어떤 겉멋이 없는..ㅎㅎ

적당히 쑥스러워할 줄 알고, 적당히 유머도 있는!

 

아 보기 드문 배우구나 싶었지요.

그리고 또 저는 '엄마'인지라, 김용건....은 어떻게 이런 아들을 키웠나.

저절로 자랐나? .. 그런 생각을 했지요.

 

40대 배우를 보면서,

내 아들을 생각하며, 육아와 교육관을 생각하는 저란 사람은........ㅎㅎㅎ

 

빨리 기사를 쓰고 싶지만, 할 일이 참 많습니다..ㅠ.ㅜ

오늘은 팟캐스트 녹음도 있고, 내일 인터뷰 준비도 해야 하고요, 기타 등등....

아...............;;;;;;;;;

 

그래도 예스 블로거 분들을 위하여,

채널예스 사진기자님이 찍으신 사진 2장을 투척합니다.

책은 1/3쯤 읽었는데, 재밌어요~

 

배우 하정우의 '걷기론'이 담겨 있다고 할까요.

 

<채널예스> 방문자수가 떨어져서, 고민이 많습니다.

부디 여러분께서 하루에 한 번씩, 찾아와서 기사 한 개씩 클릭해주신다면.

너무너무 감사하겠습니다! ㅎㅎㅎ

 

꾸벅!

 

채널예스 바로가기, 즐겨찾기 해주시면 3대가 행복!

http://ch.yes24.com/

 

 

걷는 사람, 하정우

하정우 저
문학동네 | 2018년 11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서평단 발표]『이 책도 읽지 마세요 : 창의적인 사람을 위한 시간 관리법』 | 서평단 당첨 2018-11-29 17:59
http://blog.yes24.com/document/108682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이 책도 읽지 마세요

도날드 로스 저/정세운 역
알맹 | 2018년 11월



ID(abc순)
bi..elike
bv..gary
de..te48
iv..yi
ne..l
re..ects213
re..ens
s6..31
sa..shin
sk..86

---

 

서평단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서평단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모바일은 하단 우측페이스북 아이콘 클릭)

 4. 리뷰 작성하실 때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