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22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5 | 전체 16989
2017-08-07 개설

2020-07-10 의 전체보기
[세탁소 옆집] 말하면 다 현실이 되는 | 일반도서 2020-07-10 15:5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7083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탁소옆집

조윤민,김경민 저
arte(아르테)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금호동 세탁소 옆 맥주 슈퍼 '세탁소옆집'. 사이드 허슬, 혹은 퇴근 후 창업이라는 키워드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제법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처음에는 어차피 성공한 사람들의 잘난 척하는 이야기이겠거니 싶었다. 그렇게 비비 꼬인 마음에도 불구하고 의외로 책장은 술술 넘어갔다. 읽으면서 덮쳐오는 건 역시 잘난 사람들은 일에 뛰어드는 자세부터가 남다르구나하는 부러움과 남들은 하나의 직업도 못 구하고 있는데 사이드 허슬까지 신이 나서 즐기는 것도 모자라 글까지 잘 쓰다니 하는 질시가 마구 뒤섞인 못난 감정이었다. 하지만 일단 부글부글 끓던 뱃속의 열이 식고 나니 얻을만한 정보가 눈에 들어온다. 주인장1,2의 아이디어에 감탄하기도 하고, 그들이 겪은 시행착오에 나의 경험을 비추어보고 공감도 하며, 알아두면 좋을 유익한 이야기들을 머릿속 한 구석에 정리해 두기도 했다. 무엇보다 가슴에 스며든 문장은 ‘아무것도 안 하면 아무 일도 안 생긴다.’ 라는 삽질에 임하는 자세였다. 과연.


소설만 좋아하는 내가 이 책에 호기심이 생기게 된 요인은 제목이었다. ‘세탁소옆집’이라니, ‘세상에서 두 번째로 맛있는 집’ 이후 가장 참신한 이름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호감이 갔다. ‘세탁소’가 등장하는 작품들을 재미있게 봤던 영향 때문인지도 모르겠지만. 다니엘 데이 루이스 주연의 [나의 아름다운 세탁소], 힐링계의 일본영화 [란도리], 귀여운 일본드라마 [나기의 휴식], 코믹 판타지 드라마 [스웨덴 세탁소] 등등 세탁소에는 묘하게 아련하고도 그리운 냄새가 떠도는 느낌이다. 엉뚱한 방면으로 낚이긴 했지만 ‘맥주’라는 소재 또한 나의 구미에는 잘 맞는 분야이니 실망스럽지는 않았다. 예전에는 호프집의 시끌벅적함이 흥겨워서, 바의 분위기가 멋스러워서, 취할수록 함께 하는 사람들과의 시간이 더욱 즐거워져서 맥주를 마셨다. 어차피 맛을 잘 아는 것도 아니고 점차 술을 멀리하게 되면서 이제는 맥주 또한 갈증이 날 때 가끔 한잔 하는 정도인데, 보아하니 요즘은 종류도 다양해지고 맛 자체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 같아 격세지감을 느낀다.


이 책을 통해 주인장들은 2017년 금호동 세탁소 옆에 처음 맥주 슈퍼의 문을 열고, 2019년 한남동에 2호점을 내기까지의 과정을 낱낱이 담아내고 있다. 사이드 허슬, 혹은 퇴근 후 창업이라는 키워드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제법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마음먹었으면 일단 저질러 볼 것, 한번 사는 인생 쪽팔리는 걸 두려워하지 말 것, 인맥을 두루두루 넓혀둘 것, 끊임없이 대화할 것, 무엇보다 체력을 꾸준히 단련할 것 등등. ‘의미 없는 것을 잔뜩 하는 게 인생’이라는 모토가 내가 그동안 생각하던 관점과는 180도 다르게 쓰일 수가 있구나 하는 것도 그들이 가르쳐 준 삶의 지혜다. 유쾌하고 친근한 주인장들의 바람이 널리 퍼진다면 미래의 창업자들에게 다가올 앞날도 긍정적인 에너지로 채워지리라 생각된다. 이들의 주장처럼 ‘말하면 다 현실이 되기’란 쉽지 않겠지만, 새로운 일에 대한 욕구라는 바람이 살랑살랑 손짓하며 나에게로 불어오는 기분이다.


“인생이 답답하고 재미없다고 느껴지는 순간은 내가 성장하고 있지 않을 때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