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글과 사람, 신앙과 고백
http://blog.yes24.com/dyers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yerso
독서를 사랑하는 기독교인, 아이들을 키우는 아버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5,00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서평단 당첨
생각 나누기
책 이야기
밑줄 긋기
나의 리뷰
그림/동화/유아
교양/에세이/인문
철학적인
신학적인
신앙적인
성서관련
그 외
한줄평
태그
최순자 아이의마음읽기 요한네스바이스 예수가선포한하나님나라 십자가에서 리처드보컴 트레버하트 터치북스 에른스트페터피셔 밤이라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저도 겨울왕국 시리즈.. 
코로나가 빨리 끝나서.. 
dyerso님~ 좋은 리뷰 .. 
저도 라면을 참 좋아.. 
새해 복 많이 받으세..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9150
2019-01-26 개설

2021-01-20 의 전체보기
칸트와의 1시간 | 철학적인 2021-01-20 21:48
http://blog.yes24.com/document/136797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칸트와의 1시간

김종엽 저
세창출판사 | 2020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문고판이지만 충분히 생각할 내용을 주는 분량, 전문적인 것은 전공서를 통해 만나보세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철학을 공부하는 사람에게는 피해갈 수 없는 인물들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사상을 자랑하는 사람이 칸트입니다. 그의 방대한 저작과 문장은 칸트를 전공한 사람이 아니라면 쉽사리 접근하기 어렵게 느껴집니다. 철학과 관련된 수업을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대체 칸트를 어떻게 하면 1시간 안에 만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작은 문고판이기에 완독 가능한 시간을 표현한 것이라 예상을 해봅니다. 철학 전문가와 함께 하기에 보다 더 쉽게 다가가도록 도와주리라 믿음을 가집니다. 책은 6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네르바라는 친절한 새가 등장하여 TMI를 시전해 줍니다. 한 번 자세히 들어가 볼까요?

 

  1장은 워라밸의 시대라는 제목을 통하여 책을 열기 시작합니다. 현대인은 일과 삶의 균형을 원한다는 것을 보여주면서(실제로 이를 얻기 위해서는 많은 포기와 노오력이 필요충분조건이지만) 종교(혹은 신앙)에 의해 억눌려있던 인간의 존재를 다루어 줍니다. 특별히 비판철학이라는 칸트의 방법을 통해서 살펴봅니다.

 

  2장에서는 죽어서 이름을 남긴 사람이란 주제입니다. ‘칸트의 삶을 간략하게 요약하면서 살펴보는 장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남들보다 뛰어난 학자가 될 수 있던 무기로 장수(long life)와 끈기를 듭니다. 2배 정도 더 살았다는 것은 연구할 시간이 배가되는 것이며, 또한 끊임없는 노력은 대기만성형 학자가 될 수 있었음을 보여줍니다. 칸트를 살펴보는 분들이면 그의 철두철미한 시간관념과 한 곳에서 살았던 점도 생각날 것입니다.

 

  이어지는 3장에서는 이성, 이카로스의 날개일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펼쳐 나갑니다. 이카로스의 날개라는 이야기를 통해서 믿음이란 무엇인지 생각하도록 합니다. 이성은 언제나 옳을 것이라 믿어왔던 이들에게 충격을 준, 그러나 이성과 경험(직관)사이의 적절한 포지션을 유지해야 함을 보여준 것이 순수이성비판임을 제시합니다. 필자는 이 책에 치여 살던 기억이 납니다(여러분도 도전?).

 

  4장은 나가야 할 때와 멈춰야 할 때라는 주제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두루두루 알고 싶어 하고 말하고 싶어 하는 인간의 욕심 때문(특별히 정치인과 종교인들)에 아는 것만 안다고 말하고 모르는 것은 모른다고 말하기 힘듦을 보여줍니다. 이 내용을 이성과 믿음,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통해 이야기하며 적절한 대안을 보여준 것이 순수이성비판이라 합니다. 이를 현대인에게 대입하여 본다면, 나가야할 때와 멈춰야 할 때를 살피는 것이 워라밸이라고 합니다.

 

  5장에서는 자존감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라는 주제로 한 꼭지를 다룹니다. 이를 한 문장으로 요약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자존감이란 자신이 누구인지 이해하려는 내면으로부터 솟구치는 용기(72)

 

  마지막으로 6장에서는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 그리고 해야만 하는 일라는 주제로 글을 마무리합니다. 특별히 다루어지는 일화가 가슴을 저미어 옵니다. 필자의 고향에서 가까운 동네에서 벌어졌던 안타까운 사건입니다(어린이집 통학차량에 탑승해 있는 어린 원아를 파악하지 못하고 놔두어 폭염에 의해 사망한 사건으로 그 이유는 참관수업 준비 때문에 바빠서였다는 변명을 듣게 됩니다). 정언명령이 왜 중요한지를 그리고 이를 지켜야만 했던 일이었기에 많은 생각을 가져봅니다. 인간을 수단이 아닌 목적으로서 존재함을 기억해야 하지 않을까요.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서 욕망에만 함몰될 수 있기에 윤리로 이를 다잡아야 함을 주장한 칸트는 생각할 거리를 만들어 줍니다.

 

  책은 칸트와의 1시간이라는 제목을 가지고 있지만, 성찰은 그 이상을 하게끔 만듭니다. 중세와 현대를 잇는 인물이기에 지금에서는 어쩌면 동의하지 못할 부분이 존재하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철학과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음을 부인할 수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함께 칸트와 시간 좀 보내실래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