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09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5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가야를 넉넉하게 여행하셨..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것을 보며 미..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들이 많이 등장하.. 
디자이너가 주인공이면서도 마법과 모험.. 
오늘 80 | 전체 625846
2007-07-17 개설

2015-02 의 전체보기
[서평] 물구나무 / 백지연 - In and Out, Up and Down | 리뷰 2015-02-07 22:43
http://blog.yes24.com/document/79431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물구나무

백지연 저
북폴리오 | 2015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자 아나운서가 쓴 소설은 손미나의 <누가 미모자를 그렸나> 이후 백지연의 <물구나무>가 두 번째다. 왜 그녀들은 소설을 쓰고 싶었을까. 사회적으로도 유명하고, 에세이, 자기계발서 등 많은 책을 냈으면서 굳이 전문 작가들도 어렵다는 소설 창작에 도전한 까닭은 무엇일까. 그런 궁금증을 안고 읽기 시작했는데, 신기하게도 <누가 미모자를 그렸나>를 읽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아무리 대중에 노출된 사람이라도 허구임을 전제하지 않으면 하기 힘든 내밀한 이야기를 소설로 쓴 듯한 느낌 말이다. 하도 저자가 경험한 실화 같은 탓인지 책에서나 매체에서나 '소설'임을 강조하지만, 아무래도 저자에 대해 많은 걸 봐버린 것 같은 느낌이다.



주인공은 성공한 방송인이자 전문 인터뷰어, 사업가, 작가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백민수. 그녀에겐 고등학교 삼 년 내내 꼭 붙어다녔던 친구 다섯 명이 있었지만, 대학 입학 전 사소한 일로 틀어진 후 27년 동안 연락을 하지 않고 지냈다. 그러던 어느 날 학창시절 전교 1등이었고 재벌가에 시집갔다는 소식만 전해 들은 수경으로부터 전화가 오고, 민수는 수경에게서 친구 중 한 명인 하정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진다. 민수는 하정의 죽음에 대해 더 자세히 알기 위해 친구들을 하나씩 만나기 시작한다. 그러면서 학창시절 친구들의 삶이 전과 많이 달라졌음을 발견하게 되고, 그러면서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혀온 아버지와의 불화, 못 이룬 학자의 꿈, 연애 난조 등의 문제들을 되짚어보게 된다. 


   

주인공이 나이와 세대는 물론, 성공한 커리어 우먼, 남부럽지 않은 부와 명예 등 나와는 처지가 달라도 너무 다른 인물인데도 공감할 수 있는 대목이 많은 점이 신기했다. 이를테면 학교 다닐 때는 모범생에 우등생이었지만 사회 경험이 쌓이면서 성적이나 학벌은 그다지 중요치 않다는 걸 깨달은 점, 속에 품은 고민이나 상처를 남들에게 잘 보이지 않는 점, 일은 잘해도 연애엔 헛똑똑이인 점 등이 비슷했다. 아무리 기를 쓰고 목에 힘주고 살아도 사람 사는 게 결국 거기서 거기, 그러나 내 인생의 키는 내가 잡아야 한다는 교훈도 요즘 내가 생각하는 것과 일치했다. 나도 주인공처럼 자신이 선택한 대학을 부모님이 마땅치 않아 해서 괴로웠고, 학문을 계속 하고 싶었지만 생활고에 떠밀려 포기했는데, 혹시 저자도 비슷한 경험이 있었던 것일까. 만약 사실이라면 위안이 될 것 같다.



무엇보다도 인상적이었던 건 이 책이 저자가 아들을 위해서 쓴 열 번째 책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아들이 두세 살 되던 해에 앞으로 책 열 권을 써서 아들이 스무 살 성인이 되는 날 선물하기로 결심했다. 그동안 <크리티컬 매스>, <뜨거운 침묵> 등 많은 책을 썼고, 이번에 처음 소설을 씀으로써 열 권을 채웠다. 말이 좋아 열 권이지, 경쟁이 치열하기로 둘째가라면 서운한 방송가에서 최고의 위치를 유지하는 동시에, 한 권 내기도 어려운 책을 구상하고 쓰고 퇴고하는 노력을 열 번이나 반복했다는 건 정말 대단한 일이다. 이것이 겉으론 성공한 커리어 우먼이어도 내적으론 번민이 많았던 백민수가 마침내 인생의 여러 면을 발견하고 갈구했던 아버지의 사랑까지 알게 되어 겉과 속 모두 충실한 삶을 찾게 되는 과정과 겹쳐보여, 독자로서 그리고 저자의 팬으로서 더없이 기뻤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