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나는 엄마다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shj79797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엄마로 살다
나는 엄마다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47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헤롤라이브러리 HelloLibrary 여행영어100일의기적 Languageworld GrammarNote서술형쓰기 GrammarNote 그래머노트 그래머노트서술형쓰기 영어패턴500플러스 회화연습
2018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기본그룹
최근 댓글
친정엄마 이야기에 울.. 
덕분에..현실에 없는 .. 
보고 싶었던 책인데, .. 
리뷰 잘 봤습니다. 
와 영어 글쓰기를 무.. 
새로운 글
오늘 19 | 전체 25617
2017-07-21 개설

2018-03-14 의 전체보기
국민은 기업의 존재의 부속품인 것인가. | 기본 카테고리 2018-03-14 16:14
http://blog.yes24.com/document/102303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고백 그리고 고발

안천식 저
옹두리 | 2015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이란게 사람을 분노케 할수도 있다는걸 알았다.
오랜기간 싸워온 국민을 위한 변호사의 고군분투 이야기거니
가볍게 생각했다.
그래서 였을까?책 초반부터 슬금 슬금 분노가 올랐다.
젊음이란 이름을 갖고있던 시절엔 그저 힘없는 나약한 내가
세상을 두고 이래라 저래라 하는건 계란으로 바위치기보다
힘든일이였기에 특히나 기업의 횡포는 알고도 당해야하는
당연한 일이였다.
그렇게 처음부터 꼬여가던 소송은 한 개인이 그 벽을넘기엔
사실상 불가능 했음에도 읽어가는 내가 포기하고 싶을만큼
분노했다가 끝까지 해봐야지 하는 다짐을 하게했다.
김포.내가 살다 온곳이였고 그곳이 어딘지 대충 어림짐작 되었기에
이웃의 얘기처럼 읽어갔지만 이 사건이 아니더라도 힘없는
국민은 대기업의 양심이 아니라면 그저 무릎꿇어야하는가?하는
현실에 씁슬해진다.
왜그토록 이책이 세상빛을 보고싶어하는지 느껴졌다.
분노하고 분노하고 분노만 하는건 아무것도 할수 있는게 없었다.
나도 법을 마주대할때 난 누군가의 한마디에 울수도 있다는걸
경험한적이 있다.
그때 법을 모르고, 알고도 시도하지못하면 그저 당한다는 교훈을
얻었을 뿐이다.
억울하면 서면으로 그저 입장을 표명해야 하는것 말고
일개 개인이 무얼 할수 있는건 없었다.그마저도 댓가를 지불하고
변호사를 선임해야하는 개인에겐 금전적 부담으로 소송자체를
포기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그저 읽어갈수록 저자의 끈기가 감탄스러울 뿐이었다.
당신이 홀로 고군분투했을 그 노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제작사로부터 상품을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일단 시작해보라. | 기본 카테고리 2018-03-14 11:32
http://blog.yes24.com/document/102299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파워 블로그의 첫걸음, 블로그 글쓰기

이재범 저
평단 | 2016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쓰기하면 어떤 이야기를 써야할지 어떻게 멋지게 써내려가 감동이나 공감을 받을지 막막하고 어렵게 느껴진다.나만 그럴것이 아닌거라 자부하지만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글을쓴다.

책을 펼치고 읽고나서 웃음이 나왔다.

내가 쓴글에 누구도 관심갖지 않는데 나혼자만 신경쓴다는 저자의 말이 놀랍도록 찔렸다.ㅋ

나는 글을 써본적도 없고 파워블로그는 더더욱 아니다.

애를낳고 살기위해 책을 읽었고 이젠 그 답답함을 풀고자 글쓰기에 관심두기 시작했다.여러책을 거치며 느껴온건 글쓰기 라는 작업?이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된다는

단순한 이치였다.

그러고 시작한 감사메모와 365일 매일 질문이 담긴 다이어리를 쓰고있다.글이라고 하기엔 짧은 탄성에 가깝지만 그게 시작이려니 생각하고 나름 긍정적으로 생각해본다.

글을 쓰는걸 누군갈 의식하고 쓰기 시작하면 어렵고

친구에게 말하듯 그렇게 써내려가면 조금 쉬울것 같다고

말하지만 그래도 어렵다.

책은 블로그에 대한 책이기도 하지만 글쓰기 방법에 대한 내용이 구성도가 나름 뛰어나게 느껴졌다.

거창하지 않은 설명이 오히려 친구가 토닥이며

''한번 해봐 친구.머어때?''하며 격려하는것만 같았다.

글쓰기라는 단어의 그 설레임이 생각보다 좋다.

언제라는 단정은 없지만 욕심내고싶다.

글쓰기라는 마력이 나에게 전해줄 오롯이 나를위한

시간을 실천하고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