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http://blog.yes24.com/wivern4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까만자전거
음악으로 하나되는 세상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3·4·5·7·8·9기 공연·음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36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오래된 음악
록과 사람들
음반 이야기
연재 소설방
소소한 글들
나의 리뷰
음악 이야기
영화 이야기
도서 이야기
제품 이야기
나의 메모
한줄 잡담
태그
MamaLion 마마라이언 LynyrdSkynyrd 레너드스키너드 서던록 HolySoldier 크리스천메탈 홀리솔져 MadderLake 매더레이크
2013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음만 추천 감사.. 
언제나 좋은 리뷰해주.. 
잘보고갑니다. 
오~ 요앨범도 한번 들.. 
좋은 블로그 운영하시.. 
새로운 글

2013-05 의 전체보기
★ Mike Oldfield - Heaven's Open | 음악 이야기 2013-05-13 14:53
http://blog.yes24.com/document/72420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CD]Mike Oldfield - Heaven's Open

Mike Oldfield
| 2005년 07월

음악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Mike Oldfield - Heaven's Open

 

마이크 올드필드 (Mike Oldfield) : 1953년 5월 15일 영국 버크셔 주 레딩(Reading) 출생

갈래 : 팝 록(Pop/Rock), 프로그레시브 록(Progressive Roc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mikeoldfieldofficial.com/
노래 감상하기 : http://youtu.be/rrTC2ROEYqQ


1956년 3월 20일에 서른 한살의 나이로 타계한 시인 <박인환>은 1955년에 한잔의 술을 마주하고 6.25 전쟁 직후 우리 사회에 팽배했던 상실감과 그로 부터 파생된 절망감, 그리고 사람들 사이에서 퍼져 나가고 있던 짙은 허무 등을 달래주기 위해 <목마와 숙녀>라는 제목을 가진 명시 한편을 탄생시켰었다. <한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 한다>라는 구절로 시작하는 이 시는 국어 교과서에도 등장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을 만큼 우리에게 친숙한 시이기도 하다.

감상적인 질감으로 다가오는 목마와 숙녀의 한 구절은 코팅된 책받침이나 일기장 표지 같은 것에 등장하기도 하여 감수성이 풍부했던 소년과 소녀들을 시의 세계로 안내하는 역할을 하기도 했었는데 누군가는 박인환이 마주쳤을 술과 똑 같은 술을 마주하고도 명시를 탄생시키는 것이 아니라 국격을 제대로 떨어트리는 아니 시궁창에 야물딱지게('꼼꼼하게'라는 뜻을 가진 경상도 말) 처박아 버리는 일을 서슴없이 자행하기도 한다.

전후의 불안과 애상을 담은 명작을 탄생시켰던 시인 <박인환>과 성추행 사건으로 뉴스를 도배하다시피 하고 있는 전 청와대 대변인 <윤창중> 두 사람의 차이는 무엇이었을까? 전자인 박인환이 '내'가 아닌 '우리'를 먼저 생각했다면 후자는 '우리'가 아닌 '나'만을 생각했던 것이 아니었을까? 아마도 사건이 있던 그날 밤 만취한 것으로 보이는 윤창중의 머리 속에서는 기이하고 쾌락에 가득한 천국의 문이 자신만의 확신에 의해서 활짝 열렸을 것이다.

 

그렇다면 <Tubular Bells>라는 시대의 명반을 탄생시켰던 영국의 다중 악기 연주자 '마이크 올드필드(본명: Michael Gordon Oldfield)'는 천국의 문 그 뒷편에는 무엇이 있다고 생각했을까? 프로그레시브 록으로 시작하여 1989년 7월 10일에 발표하였던 <Earth Moving>을 통해서 신스팝(Synth Pop)으로 까지 그 영역을 확장했었던 마이크 올드필드는 이듬해인 1990년 6월 14일에 또 하나의 역작 음반 <Amarok>을 탄생시키게 된다.


연주 시간이 한시간이 넘는 타이틀 곡 <Amarok> 한 곡만을 수록하고 있는 이 음반은 마이크 올드필드가 발표한 음반 중에서 가장 기이하면서도 동시에 뛰어난 작품이기도 한데 48분 경에 버진 음반사(Virgin Records)의 회장인 <리처드 브랜슨(Richard Branson)>을 겨냥하여 모스 부호(Morse Code) 형식으로 <F*** Off RB>라는 욕설을 심어 놓기도 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대단히 흥미진진한 구성을 취하고 있는 60분 짜리 대곡 <Amarok>으로 초심을 되찾았다는 평을 받기도 했었던 마이크 올드필드는 이듬해인 1991년 2월 18일에 통산 열네번째 음반을 공개하게 되는데 이 음반의 제목이 바로 <Heaven's Open>이었다. 온통 검은 색의 바탕을 배경으로 열려진 혹은 깨어진 천국의 문에서 날아 오르는 세 마리의 비둘기를 표지에 담고 등장한 이 음반에는 두가지 특이한 사항이 포함되어 있다.

 

이전 까지 <Mike Oldfield>라는 이름으로 음반을 발표했었던 마이크 올드필드가 이 음반에서는 본명인 <Michael Oldfield>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첫번째이며 두번째는 마이크 올드필드가 현재 까지 발표한 음반 중에서 유일하게 자신이 리드 보컬을 직접 담당하고 있는 음반이라는 것이다. 음반에서 싱글로 공개되기도 했었던 타이틀 곡 <Heaven's Open>을 통해서 마이크 올드필드의 보컬 실력을 가늠해 볼 수 있기도 한데 아쉽게도 이 싱글은 차트 진입에는 실패하고 말았다.

더불어 프로그레시브 록 애호가들 부터 좋은 평을 얻는 것에도 실패하고 말았는데 이는 너무 잘 만든 전작 <Amarok>의 여파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프로그레시브 록에 규정짓지 않는다면 긴 밤이 지나고 태양이 떠오르면 푸른 하늘과 함께 천국이 열린다고 노래하는 <Heaven's Open>을 통해서 들려 오는 마이크 올드필드의 멋진 기타 연주나 그의 목소리는 상당히 매력적이기 까지 하다. 원래 이 곡은 마이크 올드필드가 1987년에 발표하였던 음반 <Islands>에 수록하기 위해 <Man in the Rain>이라는 제목으로 만들었던 곡으로 초기 데모 버전에서는 <배리 팔머(Barry Palmer)>가 보컬을 담당했었던 곡이었다.

데모 버전 녹음 당시 마이크 올드필드는 보컬에서 조금 느슨하게 풀어진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 배리 팔머에게 술 몇잔을 마시게 한 후 녹음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게 녹음된 곡은 <Islands> 음반에 수록되지 못했고 결국 <Heaven's Open>이라는 제목으로 바뀌어져 열네번째 음반의 타이틀 곡이 되었던 것이다. 음반에는 부드럽게 출렁이는 레게(reggae) 선율을 담은 또 다른 싱글 발매 곡 <Gimme Back>과 팝 발라드 성격을 드러내고 있는 <No Dream> 같은 곡 외에도 연주 시간이 20분 가까이에 이르는 대곡 <Music from the Balcony>가 수록되어 있기도 한데 이 곡은 전작인 <Amarok>의 영향을 받아 복잡한 구성의 서사시적인 진행 방식으로 변화무쌍한 연주를 들려 주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32 | 전체 716742
2009-03-20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