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좋은 만남, 좋은 음악 Art Rock
http://blog.yes24.com/wivern4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까만자전거
음악으로 하나되는 세상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3·4·5·7·8·9기 공연·음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60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오래된 음악
록과 사람들
음반 이야기
연재 소설방
소소한 글들
나의 리뷰
음악 이야기
영화 이야기
도서 이야기
제품 이야기
나의 메모
한줄 잡담
태그
MamaLion 마마라이언 LynyrdSkynyrd 레너드스키너드 서던록 HolySoldier 크리스천메탈 홀리솔져 MadderLake 매더레이크
2016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 음만 추천 감사.. 
언제나 좋은 리뷰해주.. 
잘보고갑니다. 
오~ 요앨범도 한번 들.. 
좋은 블로그 운영하시.. 
새로운 글

2016-02 의 전체보기
The Police - Walking On The Moon | 음악 이야기 2016-02-01 10:30
http://blog.yes24.com/document/84158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CD]Police - Reggatta De Blanc (Remastered) (Digipack)(CD)

Police
| 2003년 03월

음악     디자인/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The Police - Walking On The Moon 

 

폴리스 (The Police) : 1977년 영국 런던에서 결성


스팅 (Sting, 베이스, 보컬) : 1951년 10월 2일 영국 월젠드(Wallsend) 출생
앤디 서머스 (Andy Summers, 기타) : 1942년 12월 31일 영국 랭커셔주 플톤르필드 출생
스튜어트 코플랜드 (Stewart Copeland, 드럼) : 1952년 7월 16일 미국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 출생

갈래 : 팝 록(Pop/Rock), 뉴웨이브(New Wave), 레게(Reggae), 포스트 펑크(Post-Punk)
공식 웹 사이트 : http://www.thepolice.com/
공식 에스앤에스(SNS) : https://www.facebook.com/thepolice/
노래 감상하기 : https://youtu.be/zPwMdZOlPo8 (뮤비) / https://youtu.be/dk4WRhPQuyo (실황)


우리가 자주 쓰는 관용적인 표현 중에는 '일개미 처럼 일만 한다'는 말이 있다. 개미를 자세히 관찰해 보면 늘 부지런을 떨면서 무언가를 열심히 하고 있기에 생긴 말일 것이다. 개미의 행동이 우리 눈에는 그저 열심히 일만 하는 것 처럼 비춰지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처럼 부지런함의 대명사격으로 통하는 개미에게도 시련은 있다. 타고난 선천적인 부지런함 때문에 가끔 천적인 <개미귀신>에게 붙들려 혹독한 대가를 치를 때가 있는 것이다.  

명주잠자릿과의 애벌레를 통틀어 이르는 개미귀신은 마루 밑이나 양지바른 모래땅에 깔때기 모양의 구멍을 파 놓고 그 속에 숨어 있다가 떨어지는 개미나 곤충 따위를 잡아먹는다고 한다. 그러니까 부지런히 어딘가를 오가던 개미가 재수없게 한번 빠지면 절대로 빠져 나올 수 없는 구멍에 스스로 빠지게 되고 그 때문에 생을 마감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개미귀신이 파 놓은 구멍(함정)을 가리켜 우리는 <개미지옥>이라고 한다.

아마도 부지런을 떨지 않았다면 좀체로 걸려들지 않았을 개미지옥을 개미는 스스로도 주체하지 못하는 마약과도 같은 부지런함 때문에 걸려들고 있는 셈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개미지옥을 우리 인간에게 적용하면 한번 맛 들이면 좀체로 벗어나지 못하는 취미 생활과 결부시킬 수 있지 않을까? 오디오 기기를 바꿔도 바꿔도 만족하지 못하는 오디오 애호가나 음반을 사도 사도 부족하게만 느끼는 음반 수집가의 행동들이 한번 빠지면 절대로 빠져나올 수 없는 개미지옥에 걸려든 것과 별반 다르지 않은 것이다. 
 
영국 런던에서 1977년에 결성된 삼인조 록 밴드 <폴리스>도 좋은 의미에서 개미지옥의 경험을 톡톡히 했던 것으로 보인다. 1978년 11월 2일에 프랑스어로 제목을 붙인 데뷔 음반 <Outlandos d'Amour>를 발표하여 재미를 보았기 때문인지 1979년 10월 2일에 발표한 두 번째 음반에서도 제목을 데뷔 음반과 마찬가지로 프랑스어로 붙여 놓고 있는 것이다. <Reggatta de Blanc>가 그것인데 이를 영어로 바꾸면 <White Reggae>가 된다고 한다.

그리고 한번 맛들인 프랑스어 사용의 결과는 데뷔 음반 보다 더욱 좋은 성과로 이어지게 된다. 개미지옥에 단단히 걸려든 셈이다. 아울러 이러한 제목 짓기는 프랑스어를 이용한 합성어를 제목으로 사용하고 있는 세 번째 음반 <Zenyatta Mondatta>로 그대로 이어지게 된다. 하여튼 1980년에 있었던 그래미상에서 폴리스에게 최우수 록 연주 퍼포먼스(Best Rock Instrumental Performance) 부문 상을 안겨준 타이틀 곡 <Reggatta de Blanc>를 비롯한 열한 곡이 수록되어 있는 두 번째 음반을 통해서 폴리스는 두 곡의 영국 싱글 차트 1위 곡을 배출하였다.

1979년 9월 21일에 선공개되었던 싱글 <Message In A Bottle>과 1979년 11월 4일에 발매한 싱글 <Walking On The Moon>이 그 주인공들이다. 특히 첫사랑의 경험을 통해서 사랑은 중력에서 해방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스팅>이 독일 뮌헨에서 공연한 후 술에 취한 상태에서 그 같은 느낌을 담아 만들었다고 하는 <Walking On The Moon>은 그 때문인지 재즈와 레게를 섞은듯 한 몽환적인 느낌의 중독성이 강한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로 폴리스의 두 번째 음반은 영국 앨범 차트에서 1위에 올랐으며, 미국의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는 25위 까지 진출하였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27 | 전체 715973
2009-03-20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