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1,43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축하합니다. 가야를 넉넉하게 여행하셨..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것을 보며 미..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들이 많이 등장하.. 
디자이너가 주인공이면서도 마법과 모험.. 
오래 전에 읽었던 책인데 리뷰를 보니.. 
오늘 29 | 전체 606953
2007-07-17 개설

2013-12 의 전체보기
'덜 벌고 더 살기', 다른 삶은 가능하다 | 리뷰 2013-12-25 22:31
http://blog.yes24.com/document/75278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느 날 나는 그만 벌기로 결심했다

김영권 저
살림출판사 | 2013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은 곧 목숨이다. 돈을 벌어야 목숨이 이어지고 돈을 못 벌면 목숨이 끊긴다. 그런데 여기 돈을 그만 벌기로 결심한 사내가 있다. 이름은 김영권. 그냥 월급쟁이도 아니고, 20년 넘게 경제기자로 일했고, 재테크 전문잡지의 편집국장까지 지낸 경제 전문가다. 그만 돈을 벌어도 될 만큼 재산이 넉넉한 것도 아니다. 주식, 펀드, 부동산 같은 재테크엔 젬병이고, 딴 주머니를 채워 줄 부업도 없다. 그런 그가 22년 월급쟁이 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50세의 나이에 퇴직을 선언, 회사에서 잘리거나 몸에 병 나기 전에 스스로 인생 후반전을 시작했다. 제2의 인생을 시작한 그의 모토는 '덜 벌고 더 살기', '그만 벌고 편히 살기'. 어떤가. 궁금하지 않은가?


도대체 이렇게 빡빡하고 아슬아슬해서야 어떻게 마음 놓고 사냐고 묻는 분도 계시겠다. ... (중략)...
당신은 돈 버는 재미가 좋으신가? 직장은 몇 년이나 더 다닐 수 있을까, 
연봉이 팍 깎이지 않을까, 승진이나 보직에서 밀리지 않을까, 실적은 채울 수 있을까, 이 몸이 탈 없이 견뎌낼까, 
여기저기 이상한데 어디 큰 고장이 난 건 아닐까, 애들은 언제 다 커서 제 앞가림하나, 늙으면 뭘 어떻게 먹고 사나......
이런 스릴이 청룡열차를 타는 것처럼 줄줄이 이어져 이제 짜릿한 맛이 뚝 떨어졌나?
나야 한 달 120만 원에 평생 일 없이 먹고 살 수 있게 됐는데 당신은 어떤가? (p.215)
 

인생 후반전을 시작할 당시 저자의 총 재산은 월급쟁이 생활로 모은 5억 2천만 원이 전부. 이 중 4억 1천만 원은 집을 판 돈이다. 1억 8천만 원으로 시골에 집을 지었고, 2억 5천만 원으로는 오피스텔 두 채를 샀다. 이 오피스텔에서 나오는 임대료 수입 120만 원이 연금처럼 쓸 돈이다(그나마도 저자와 동생 둘이서 쓸 돈이다). 남은 돈은 아들의 대학교 학비와 배낭여행 노잣돈, 생활비 여유분, 비상금 등이다. 임대 수입이 있기 때문에 당장 살 집도 없거나 하우스 푸어인 사람과는 상황이 다르지만, 저자와 같은 연배인 4,50대 중에는 비슷한 상태인 사람이 많을 것이다. 보통은 이 정도 재산을 가지고 어떻게 더 불릴까를 고민하는데, 저자는 여기서 그만 멈추고 어떻게 쓸까, 어떻게 활용할까를 고민했다는 점이 차이점이다.


'덜 벌고 더 살기' 위한 저자의 계획은 이렇다.     


하나, 가계 살림의 씀씀이를 줄여 '한 달 120만 원'으로 평생을 살 만한가?
둘, 산골로 내려가 꼭 하고 싶은 일과 꼭 해야 할 일만 하면서 살 수 있나?
셋, 그렇게 살면 얼마나 충만하고 행복한가? (p.8)


일단 계획은 세웠지만, 도시에서 직장 생활하며 쓸 돈 다 쓰며 살았던 저자에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먹을 것은 가능한 한 직접 재배해서 만들어 먹고, 빨래, 집짓기, 수선, 수리는 손수 하고, 최상의 건강을 유지해 병원비 부담을 예방하기로 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 기름값, 차 수리비 등 예상치 못한 지출도 있었고, 매달 부조금, 외식비 등 인맥 유지를 위해 들어가는 비용도 상당했다. 그 중 가장 큰 복병은 세금과 보험. 오피스텔 재산세, 종합소득세, 건강보험료 등등이 매번 저자의 발목을 잡았다. 카드나 대출은 쓰지 않고 현금만 쓰기로 정했기 때문에 매달 '예산 초과'를 걱정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고 생활이 안정되면서부터는 예산을 여유있게 융통하는 노하우도 생기고, 돈이 오히려 남기도 했다. 돈을 벌지 않고 오로지 쓰기만 하는데 남는다니. 비록 임대료 수입이 있기는 하지만, 이마저도 불안정했던 때가 있었기 때문에 저자의 노력은 헛되지 않아 보인다.


저자는 책에서 '덜 벌고 더 살기' 위한 삶에 관한 책들을 여러 권 소개했는데, 나는 이 중 <노 임팩트 맨>과 함께 '노 머니 맨'으로 소개된 <돈 한 푼 안 쓰고 1년 살기>, <월든>을 비롯해, <야생초 편지>로 유명한 황대권 님과 스콧 니어링 등 많은 책들을 읽었다. 저자들의 공통점은 일부러 더 많은 수입과 더 높은 사회적 지위를 포기하고 자족적이며 여유로운 삶을 사는 '다운시프트족'이라는 것이다. 책 읽기뿐 아니라 나의 생활, 인생도 이들을 닮아갔으면 좋겠는데 쉽지 않다. 오늘 만난 이 책 <어느 날 나는 그만 벌기로 결심했다>가 다시 한 번 등을 밀어줄 것 같으니 다행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