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4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4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17 | 전체 471323
2007-07-17 개설

2014-08 의 전체보기
2,30대 싱글녀를 위한 재테크의 모든 것 | 리뷰 2014-08-13 11:31
http://blog.yes24.com/document/77714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벌 땐 벌고 쓸 땐 쓰는 여자를 위한 돈 버는 선택

이지영 저/안지선 그림
릿지 | 2014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저자의 전작 ​<가난한 싱글을 위한 나라는 없다>과 메시지나 톤에 있어 비슷한 점이 많다. 일단 한국 경제를 비관적으로 전망하는 점이 같고, 이에 맞서 개인은 현명하게 소비하는 습관을 들이고, 주식이나 부동산 같은 기존의 재테크 수단에 의존하지 말고 저축을 하라는 조언도 비슷하다. 


다른 점은 여성들이 부딪치기 쉬운 재테크 딜레마의 해법을 제시하는 식으로 구성되었다는 점. 남성에 비해 위험 회피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여성은 재테크에 있어서도 소극적이기 쉽다. 저자는 복잡한 재테크 정보는 몰라도 되지만 월급 관리나 보험 가입 같은 기본적인 지식은 가져야 하며, 재테크 공부 또한 무작정 돈만 불리기 위함이 아니라 인생의 질을 높이는 수단으로 이용해야 한다고 충고한다. 그래서인지 이 책은 기존의 재테크 책들과 달리 자기계발서의 성격이 상당히 강하다. 돈뿐만 아니라 인생에 대한 관점을 다시 생각하게 해준다는 점이 좋았다.



이 책은 여성들이 부딪치기 쉬운 재테크 딜레마의 해법을 제시하는 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버는 대로 저축할까? vs 대출 먼저 갚을까?, 용도별 통장을 만들까? vs 하나로 모을까? 등등 평소 한번쯤 고민해봤을 질문에 대한 답이 나와 있어서 좋았다. 그 중 인상적이었던 질문들을 몇 가지 소개해 보자면...



주거래 은행과 거래할까? vs 더 나은 조건을 찾아 거래할까?

-> 더 나은 조건을 찾으라


대학교 때 첫 통장을 만든 은행과 지금까지 거래하고 있고, 이제껏 여러 은행과 거래하지 말고 한 은행에 충성(?)하는 게 낫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당연히 그런 줄 알았는데 반대로 저자는 주거래 은행을 맹신하지 말라고 충고한다.​ 은행을 고르는 기준은 이체수수료나 ATM 이용 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이 있는지 여부. 주거래 은행이 내세우는 대출 금리 할인이나 예적금 우대 금리 같은 혜택은 실제로 큰 이득이 안 된다고 한다.


지갑을 들고 다닐까? vs 카드만 들고 다닐까?

-> 카드보다 현금이 낫다


현금을 써야 돈이 나가는 걸 눈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절약할 수 있​기 때문에 저자는 신용카드는 물론 체크카드도 권하지 않는다. 그래서 나도 얼마전부터 천원 단위의 작은 지출은 현금으로 하고 있다. 그랬더니 웬만하면 돈을 잘 안 쓰게 되고 기왕이면 싼 걸 사게 되어 절약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음료수를 사먹어도 카드로 사면 천 원 이상짜리를 골랐는데 현금을 쓰니 동전 없앨 겸 싼 걸 고르게 되었다. 저자의 조언대로 앞으로는 아예 현금만 써볼까 하는 생각도 든다.



재테크 공부를 할까? vs 일에 집중할까?

-> 일에 집중하라


일에 집중하거나 공부, 자기계발에 투자를 해서 몸값을 올리는 게 낫다는 말은 많이 들었다. 하지만 실제로 그렇게 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내 주변 사람들만 봐도 업무 시간에 주식 시세나 금융 정보, 부동산 정보 찾아보는 사람들이 꽤 있고... 나는 대학에서 경제학을 복수전공하면서 금융이나 투자엔 젬병이라는 걸 일찌감치 깨달아서 재테크 책을 봐도 주식이나 투자보다는 이런 소비 관련 책을 많이 읽고 재테크 공부는 전혀 하지 않는다. 아예 그 길로 나갈 게 아닌 바에야, 아닌 길은 일찌감치 접는 게 좋은 것 같다.


인터넷 쇼핑을 할까? vs 백화점에 갈까?

-> 마음에 들면 그냥 사라


이건 절반만 공감. '너무 꼼꼼한 비교는 구매 만족도를 떨어뜨린다'는 저자의 설명에는 공감하지만 인터넷 쇼핑도 잘만 하면 백화점 쇼핑 못지 않게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오래 전 인터넷 쇼핑을 잘못 하면 시간을 너무 많이 잡아먹는다는 걸 깨달은 나는 옷 스타일이 내 취향이거나 나와 체형이나 분위기가 비슷한 모델이 있는 쇼핑몰 몇 곳만 골라서 옷을 사고 있다. 할인이나 무료 배송 이벤트 정보는 메일이나 문자로 알려주기 때문에 매일 들락거릴 필요 없이 필요할 때 사면 되고, 한 곳만 오래 이용하면 마일리지나 쿠폰 혜택이 쏠쏠해서 절약 면으로도 도움이 된다. 오히려 백화점에 갔다가 충동적으로 옷을 사고 반품 못해서 후회한 적이 더 많았다.



가계부를 자세하게 쓸까? vs 대충 쓸까?

-> 대충이라도 쓰라


백퍼센트 공감한다. 나도 몇 달 전부터 다이어리에 가계부를 쓰고 있는데 쓰기 전보다 확실히 소비가 줄었다. 아예 월초에 식비 얼마, 옷이나 화장품 값 얼마, 책값 얼마, 교통비 얼마 이런 식으로 예산을 세우고 월말에 예산보다 초과해서 썼는지 아닌지를 체크하니 소비하는 데 반성도 되고 보람도 느꼈다. 


여기에서 저자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자기 발견 가계부'라는 것을 써보라고 조언한다. 자기 발견 가계부란 지출의 목적별로 계정을 나누어 내가 누구인지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도와주는 가계부인데, 예를 들어 옷이나 화장품 사는 데 돈을 많이 쓴다면 남에게 보이는 것에 신경을 많이 쓰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고, 가족이나 연인, 친구들한테 줄 선물 사는 데 돈을 많이 쓴다면 관계를 중시하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도서비 계정을 따로 만들 만큼 책 사는 데 쓰는 돈의 비중이 크다. 그만큼 다른 취미나 물건보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1 12 13 14 15 16 1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