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4,73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5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46 | 전체 470353
2007-07-17 개설

2015-07 의 전체보기
인생을 바꾸는 인문학 공부 - 최효찬 [지금 실천하는 인문학] | 리뷰 2015-07-03 15:29
http://blog.yes24.com/document/810152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금 실천하는 인문학

최효찬 저
와이즈베리 | 2015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광고인 박웅현은 인생의 터닝 포인트로 '고전 탐독'을 든다. 사회초년생 시절 회사에서 찬밥 신세일 때 그는 사직서를 내는 대신 철학서를 읽었고, 공들여 준비한 프레젠테이션에서 탈락했을 때에는 <서양 미술사> 원서를 읽으며 감각을 다듬었으며, 광고인으로, 베스트셀러 작가로 최정상에 올라 있는 지금도 동서양의 고전을 읽는다. 



<지금 실천하는 인문학>의 저자 최효찬 박사도 마찬가지다. 잘 다니던 신문사를 그만두고 1998년 첫 책을 집필한 이래 <5백년 명문가의 자녀교육>, <마흔, 인문학을 만나라>를 비롯해 서른 권 가까운 책을 저술하고 '자녀경영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하며 자녀 교육과 독서 교육, 인문학 분야의 전문가로 자리매김한 힘은 오로지 독서, 그것도 인문학 고전을 치열하게 읽은 것에서 비롯되었다. 문사철의 위기를 논하는 시대에 외려 문사철을 삶의 터닝 포인트로 삼았다니. 그 방법이 뭔지 확인하고 싶어 <지금 실천하는 인문학>을 읽어보았다. 



책에는 그동안 그가 읽은 문학, 철학, 역사 분야의 명저와 명사들의 삶이 48가지의 이야기로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다. 인문학을 통해 새로움을 상상하는 법, 마음가짐을 얻는 법, 관계를 배우는 법, 공부법을 정리하는 법, 인생을 깨닫는 법이 간결하고 깔끔하게 갈무리되어 있어 읽기에 편하다. 내용도 알차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수많은 책을 인용하며, 인용한 책과 인물에 대한 저자의 분석도 수준이 상당히 높아서 책 한 권을 읽었을 뿐인데 한 학기 강의를 들은 것처럼 뿌듯했다. 저자는 대체 얼마나 많은 책을 읽고 공부한 것일까. 머리가 숙여진다.



나는 때로 힘겨운 기다림의 시간에 나 자신을 단련하기 위해 계산하지 않고 먼저 번역을 하고 책을 읽고 글을 썼다. 책을 읽으며 나만의 비법을 가질 수 있었다. 바로 책을 읽은 뒤 인상 깊은 내용을 기록하는 '초서'를 습관처럼 해오고 있다. 2008년, 책을 읽다 다산 정약용과 퇴계 이황이 즐겨 했던 '초서'를 접하고 이를 실천하기 시작했다. 이것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준 세 번째 터닝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p.7)



저자는 책을 그저 읽기만 한 것이 아니라 '초서'했다. 초서는 '책을 읽고 자신의 주견에 맞게 문장을 베끼는 것'(p.228)으로, 다산 정약용이 생전에 수만 권의 책을 쓰는 데 활용한 방법으로 잘 알려져 있다. 저자는 2008년부터 이를 실천해 삼십 권 가까운 책을 집필하는 데 활용했다. 책을 읽은 뒤 인상 깊은 내용을 기록한다고 해서 서평도 포함되는가 했는데, 저자가 이를 집필에 적극 활용한 것을 보니 서평이나 독후감보다는 책의 내용을 그대로 베끼는 필사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이 아닌가 싶다. 



한번은 교수와 CEO 등으로 구성된 커뮤니티에 초청받아 강연할 기회가 있었다. 그때 온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그래서 요약본을 읽거나 저자 초청 강연으로 '때우려' 한다는 것이다. 리더의 자리에서 물러나 시간이 많아지면 책을 읽으며 더 유익한 일을 할 수 있을까. <시간을 정복한 남자 류비셰프>의 저자 다닐 알렉산드로비치 그라닌에 따르면 대부분 사람들은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한다. (p.257)



책 읽을 시간이 없다는 볼멘 소리는 나도 자주 듣는다. 책 많이 읽는 게 부럽다고, 대체 언제 그렇게 읽느냐는 질문도 종종 받는다. 그 때마다 나는 출퇴근 시간에 남들 스마트폰 볼 때 책 읽고, 집에 돌아와서 영화나 드라마 대신 책을 보고, 주말에 쇼핑이나 불필요한 사교 모임에 나가는 대신 책을 읽는다고 답한다. 이렇게 할 수 있는 건, 카잔차키스의 식대로 표현하면 삶의 우선순위를 책에 두기 때문이다. 책을 무한정 읽을 수 있을 것 같지만 남은 시간이 의외로 많지 않다. 사십 대만 되어도 노안이 온다니 서른 살인 내가 돋보기 안경 없이 책을 읽을 수 있는 건 고작 십 년 남짓이다. 그러니 읽을 수 있을 때 부지런히 읽고, 나중에 눈 나빠지거든 음악이나 영화 같은 취미를 즐길 테다.



요즘 청소년이나 대학생들은 이론만 배울 뿐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공부를 하지 않는다. 오늘날 우리 사회 교육의 문제는 모두 입시에 필요한 공부만 하는 데 있다. 이를 공자는 '위인지학(爲人之學)'의 공부라고 했다. ... 반면 마음을 살찌우는 공부, 자기 자신을 성찰하는 데 필요한 공부를 공자는 위기지학(爲己之學)의 공부라고 했다. 오늘날 청소년이나 대학생들은 위기지학의 공부를 하지 않는다. 토플과 토익 공부를 위해 단어나 문장, 문법을 달달 외우고 문제를 푸는 '공부 기계'가 되고 있다. 그래서 삭막한 가슴을 지닌 삭막한 인재들로 넘쳐난다. (p.282)



저자는 자녀 교육 전문가답게 교육에 관한 조언도 아끼지 않는다. 이 사회의 크고 작은 문제가 생각과 행동의 근본이 되는 인문학 공부의 부재 때문이라는 것은 알겠는데, 문제를 바로잡겠다고 인문학 공부를 하자니 그 길이 하도 넓고 멀어 머리가 아찔하고 마음이 바쁘다. 과연 얼마나 동참할까 생각하면 아득하지만, 일단 나부터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공부를 해나가련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1 1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