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5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댓글도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요, 좋은 결과 있..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30 | 전체 13936
2018-01-27 개설

2020-10 의 전체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4 14:13
http://blog.yes24.com/document/131173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5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10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일
참여일 : 2020년 10월 4일 열번째참여


3)도서 감상

349페이지~414페이지

통제가 되지 않는 모험자들을 혼란과 동요가 지배했다. 일시대피하는자 동료의 치료에 전념하는자 그리고 다시 공격하려고 영창을 개시하는자 저마다 제각각으로 행동했다. 주위에 들려오는 비명에 눈물을 흘릴 것 같은 얼굴로 이를 악물며 벨은 오른손에 하얀빛의 입자를 맺어나갔다. 거리가 멀지 않은 보급 거점에서 헤스티아가 달려왔다. 빈사상태인 벨을 보고 맟이 창백해진 그녀는 허리춤의 파우치를 뒤졌지만 류와 마찬가지로 표정이 일그러졌다. 위대한 영웅의 모습을 환영으로 보며 벨은 천천히 몸을 앞으로 쓰러쯔렷다. 헤스티아의 호령과 함게. 질주했다. 골라이아스의 포효를 지워버리는 벨의 포효 그리고 쩌렁쩌렁한 굉음. 무릎을 꿇고 앉은 청년에게 보내는 두 눈은 이미 머리 위로 향하여 누군가를 애절히 그리워하는 것처럼 요사스업게 빛났다.


4)하고 싶은 말

벨은 동료들과 헤스티아의 도움으로 계층 터주 골라이아스를 무찌르고  자신의 능력을 다시한번 증명합니다. 과연 이런 일들이 우연인지 아니면 다른 음모가 숨겨진 것인지는 모르지만 그들에게 다시한번 또 다른 모험이 기다린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음이 더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3 15:47
http://blog.yes24.com/document/131131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4일

참여일 : 2020년 10월 3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감상

50페이지~63페이지

성눌은 품자리만 있으면 또 나서리로 내일의 품을 찾아 주기를 기다립니다. 아버지를 위해서도 그대로 앉아만 있을 수는 없었거니와 제 자신 솟구쳐 들먹이는 생활에 대한 정열을 익일 길이 없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한나절이 기울어도 품을 품을 요구하는 사람은 없었고 기다리다 못해 자신이 품을 구하기까지 해 보았습니다. 어디를 가도 자기의 마음을 담을 데가 없고 아버지의 등을 파먹고 있느니보다는 서울로 다시 가서 내 손으로 벌 수 있는 일을 하여 먹는 편이 낫다는 생각을 굳히고 이튿날 아침 차에 김 군과 같이 몸을 실었습니다. 올라온 저녁 성눌의 환영회가 열리고 오래간만에 얼근히 취해 봅니다. 괴로움을 잊는 즐거운 밤이 었으나 싸움이 나고 다치고 맙니다.


4)하고 싶은 말

친구들의 도움으로 다시 서울에 올라온 성눌은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다치게 됩니다. 친구들은 병원으로 찾아오는데 그들의 회사에 성눌이 필요해서 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3 15:00
http://blog.yes24.com/document/131129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5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10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일
참여일 : 2020년 10월 3일 아홉번째참여


3)도서 감상

306페이지~349페이지

뼈까지 삐걱거리는 둔중한 주먹질 소리가 울려 퍼졌다. 상체를 휘청거리면서도 벨은 팔에서 찌릿찌릿 울리는 충격을 견뎌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공격 굵은 팔이 펼치는 통렬한 펀치 벨은 이를 가느다란 팔로 방어했다. 동요하는 기척이 전해졌다. 분노와 혼란에 떨리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공간 그러나 벨은 눈고리를 곤두세운 채 몰드를 정면으로 노려보고 있었다. 누군가의 너무나도 가차없는 시선. 한걸은도 움직이지 못했던 벨은 헤스티아의 육탄돌격에 멈추었던 시간을 되찾았다. 가슴에 안기며 훌쩍이는 헤스티아의 모습에 벨도 난감해하며 어린아이를 타이르듯 살짝 끌어안았다. 계층 중앙 부근의 대초원에서 칠흑의 거인이 날뛰고 있다. 전장인 대초원에서는 지옥같은 광경이 펼쳐지고 있었다. 이동을 멈추지 않는 벨에게 류가 따라와서 나무랐다. 두 사람은 사제지간처럼 행동을 함께하며 계층 터주를 공략해나갔다.


4)하고 싶은 말

위기에 빠졌던 벨과 헤스티아는 동료들의 도움과 벨의 남다른 능력으로 빠져나오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계층터주의 공격으로 마을까지 위허멩 처한 상황에서 벨은 또 다시 자신의 능력을 시험하는 무대에 서게 됩니다. 과연 벨은 계층 터주를 물리치고 마을과 사람들을 구해낼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2 13:55
http://blog.yes24.com/document/131083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4일

참여일 : 2020년 10월 2일 네번째참여 


3)도서감상

34페이지~49페이지

이튿날 성눌은 얌전이와의 통혼 교섭 전말을 들려주기로한 벗과의 약속으로 산을 오르는데 기분이 좋았습니다. 성눌은 이 산속에서 많은 여성 가운데서 흔들려보지 못하는 마음이 얌전이로 위해서 흔들린 것이었습니다. 성눌은 공상을 하게되는데 얌전이를 더럽히지 않을 이 산속에서 농사를 지으며 속세에 눈을 감는 것만으로라도 커다란 짐을 벗는 듯이 한결 몸이 가벼워질 듯하고 마음이 개완하였습니다. 하지만 승낙은 고사하고 필요없는 인물로 간주되는 자신을 인식하게 됩니다. 성눌은 한 달 동안의 산간 생활을 미루어 자기 자신의 무능함과 필요성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성눌은 힘없는 발길로 산막으로 돌아옵니다. 일을 나간 성눌은 품에서 빠지고 내일의 품을 말해주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4)하고 싶은 말

얌전이에게 청혼했다가 거절당한 성눌은 자신이 이 곳에서 필요없는 존재란 것을 알게 됩니다. 아버지를 도우려 삯일을 해보려하지만 그에게 일을 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2 13:40
http://blog.yes24.com/document/131082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5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10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일
참여일 : 2020년 10월 2일 여덟번째참여


3)도서 감상

271페이지~306페이지

누가 무엇을 위해 이런 짓을. 수많은 의문이 머릿속을 휩쓸었다. 몬스터가 아니라 벨과 같은 인간의 소행. 나아가서는 여신이 헤스티아에게 손을 댄 만행. 장난이 아니라는 상대의 강한 의지가 그 문장과 행동 사이에서 엿보였다. 그냐말로 눈앞이 캄캄해질만큼.

그는 아스피가 제작한 매직 아이템 하데스 헤드를 내려다보며 그야말로 물을 얻은 모헙자처럼 흥분에 몸을 떨었다. 일방적인 사움을 펼치는 벨과 몰드 그리고 흥분의 고함을 지르는 모험자들의 무리. 검희 아이즈 일행에게 간섭을 받지 않도록 벨의 예정을 가르쳐주고 동료에게 보호받지도 못한 채 모험자들의 악의를 뒤집어쓰도록 매직아이템까지 빌려준 헤르메스. 심지어 쇼로 만들라고 부추겼다.지나치다고도 할 수 있는 그의 행위는 벨에 대한 마음 아니 기대의 반증이란 것일까. 


4)하고 싶은 말

헤르메스가 만든 음모에 빠진 벨 그리고 헤스티아 과연 그들은 어떻게 될 것이며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너무 궁금했습니다. 오우카 일행이 도우러 달려오지만 헤르메스의 의중이 너무 궁금하고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1 12 1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