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http://blog.yes24.com/fairmeet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라니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0,7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도서 리뷰
도서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자주자주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엄청난 심리전이라니 .. 
더 좋은 책을 만나기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4 | 전체 31287
2010-02-08 개설

2018-12-05 의 전체보기
허그 미 타이트(Hug Me Tight) 1권 | 도서 리뷰 2018-12-05 19:21
http://blog.yes24.com/document/108883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허그 미 타이트(Hug Me Tight) 1권

피오렌티 저
마롱 | 2018년 11월

        구매하기

표랭이님은 강한 게 특징인데 이번 작품은 강한 게 있긴 한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약하다. 맹탕 같다.ㅠㅠ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스포주의 * 


작가님의 작품은 몇 개 읽진 않았지만 첫 작품 [이블아이즈]가 워낙 강하게 다가와 일단 사고 보게 된다. 이넘의 수집병... 일단 읽고 사야 하지만 워낙 사는 속도가 빨라 이미 따라갈 수 없기에...;;;;;;

거기에 이번 키워드도 계략남, 집착남이 들어있기에 덮어놓고 구매! 그러나... 이번은 뭔가 예상을 벗어났다... 표랭이님은 강한 게 특징인데 이번 작품은 강한 게 있긴 한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약하다. 맹탕 같다.ㅠㅠ 살짝 기운을 보이긴 했는데 뭔가 나오다 흐지부지 된 느낌이랄까... 아직 초반이라 그런걸까...?

도대체 혜람인 떠나기 전에 왜 태흠이랑 싸운 걸까? 여기도 뭔가 계략이 숨어있는걸까? 분명 태흠인 좋아한다는 티도 안 냈는데... 친구가 옆에서 설레발 쳐서 태흠인 그냥 닥치고 있었는데...;;;;

그렇게 헤어졌다 성인이 되어 다시 만나게 된 그들 혜람-세현-태흠. 아직은 그냥 각자에 대해 이것저것 주변 이야기를 풀어놓는 게 대부분이라 뭔가 메인 스토리라 할 만한 게 없다. 그냥 냄새만 살짝씩 풍겨주는 정도? 

일단 냄새는 나긴 하니 다음 권으로 얼른 넘어가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대여] 미묘한 사이 | 도서 한줄평 2018-12-05 17:01
http://blog.yes24.com/document/108879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마음을 숨긴 채 자꾸 만나게 되는 관계는 참 아프고 힘든데, 잘 버텨냈고 잘 해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미묘한 사이 | 도서 리뷰 2018-12-05 17:00
http://blog.yes24.com/document/108879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미묘한 사이

임시우 저
마야(권순남) | 2014년 03월

        구매하기

마음을 숨긴 채 자꾸 만나게 되는 관계는 참 아프고 힘든데, 잘 버텨냈고 잘 해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스포주의 * 


모든 일은 다 때가 있는 법이다. 오래된 짝사랑도 마찬가지. 

고백했을 때 거절당해 이 사람을 잃게 될 슬픔보다 이 사람 옆에 다른 여자가 서 있는 걸 상상하니 더 견딜 수가 없다. 그래서 제안한 부담되지 않는 담백한 연애. 

그런데 속마음은 전혀 담백하지가 않다. 마음을 좀 더 쏟아보려고 해도 상대방이 부담을 가질까봐, 그래서 헤어지게 될까봐 두려워 움츠리는 상황이 반복된다. 초콜릿을 한번도 먹어보지 않은 아이는 그 맛을 모르니 달라고 떼를 쓰지 않지만, 한번이라도 그 맛을 본 아이는 그 달콤함을 절대 잊을 수 없는 것처럼 비록 감정이 많이 들어가 있지 않은 담백한 연애라도 이미 푹 빠져버려 놓기가 싫다. 

오해가 쌓여 파국을 맞기 직전에 터져나온 고백이 이 미묘한 관계를 확실한 관계로 바꿔놓았다. 지안은 이 구역, 아니 이 지구의 미친년이라고 푸념했지만 거기에 자기도 미친놈이라고 맞장구쳐주는 주익. 이 얼마나 잘 어울리는 한쌍인가!ㅋㅋㅋ 

어정쩡하고 지지부진한 관계 진전에는 질투만한 좋은 약이 없다. 알고 보면 이 커플에게는 질투할 요소가 1g 도 없었지만 결과만 놓고 보면 잘되었으니 나쁘지 않잖아?ㅋㅋ 

마음을 숨긴 채 자꾸 만나게 되는 관계는 참 아프고 힘든데, 잘 버텨냈고 잘 해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