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http://blog.yes24.com/fairmeet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라니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4,38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도서 리뷰
도서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자주자주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엄청난 심리전이라니 .. 
더 좋은 책을 만나기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32786
2010-02-08 개설

2019-11-03 의 전체보기
[한줄평]영원의 미로 1 | 도서 한줄평 2019-11-03 23:53
http://blog.yes24.com/document/1175561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전생을 기억한다는 게 좋게만 보이지 않을 수도 있겠구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영원의 미로 1 | 도서 리뷰 2019-11-03 23:52
http://blog.yes24.com/document/117556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영원의 미로 1

신해영,이리리 저
가하 | 2016년 05월

        구매하기

전생을 기억한다는 게 좋게만 보이지 않을 수도 있겠구나...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스포주의 * 


신체 나이는 스물두 살이지만 3천년에 가까운 환생을 거듭하는 동안의 기억을 모두 가지고 있는 여자가 있다.

그 쯤 되면 온갖 경험치는 만렙을 찍었을테니 그저 가늘고 길게 안정적인 삶을 추구하려는 해탈에 가까운 인생관을 가지는 게 이해가 간다. 

그런데 이 특별한 상황은 지구상에 그녀에게만 펼쳐진 건 아닌가보다. 그녀를 둘러싼 두 남자가 심상치 않다. 한 명은 철저히 혼자서 가려는 그녀의 내면에 자꾸 발 한자락을 걸치는 사람이고, 또 한 명은 그녀와 같은 부류의 사람이다. 그녀처럼 모든 장면을 생생히 기억하는 건 아니지만 가장 중요한 순간에 대한 진실을 알고 있는... 

은혜가 준혁을 볼 때마다 느끼는 섬뜩함은 그의 일방적인 대시로 인한 것만은 아닌 게 틀림없다. 그저 가벼운 현대물의 탈을 쓰고 있지만 엄청난 무언가가 커튼 뒤에서 움츠리고 있는 느낌이다. 

그녀가 꾸는 악몽은 어느 생의 기억인지, 준혁과는 어떻게 얽혔던 인연인지, 아즈텍은 도대체 이들에게 어떤 삶의 공간이었는지, 진호는 은혜를 이 영원한 미로에서 구원해줄 수 있을 것인지... 궁금한 게 너무나도 많다. 

전생을 기억한다는 게 좋게만 보이지 않을 수도 있겠구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팔려간 신랑 - 다프네 011 | 도서 한줄평 2019-11-03 21:51
http://blog.yes24.com/document/117547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이번 작품은 그냥저냥 잘 읽히긴 했으나 기억에 남는 건 별로 없는 걸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팔려간 신랑 - 다프네 011 | 도서 리뷰 2019-11-03 21:50
http://blog.yes24.com/document/117547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팔려간 신랑 - 다프네 011

신서록 저
다프네 | 2019년 06월

        구매하기

이번 작품은 그냥저냥 잘 읽히긴 했으나 기억에 남는 건 별로 없는 걸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스포주의 * 


작가님 지난 작품 [비와 당신]이 나름 마음에 들었던데다 단편이기도 하고 그래서 가벼운 마음으로 아묻따 구매한 작품이다. 이번 작품은 그냥저냥 잘 읽히긴 했으나 기억에 남는 건 별로 없는 걸로... 

참으로 이해 안 가는, 답 없는 두 주인공들이 나온다 내 기준으로... 그러나 있을 법한 일이긴 하다. 고귀한 가문에서 모자람 없이 자란 철없는 소녀가 한미한 가문에 그것도 사생아 출신의 남자를 만나 첫눈에 반해 아무것도 따지지도 않고 반대에도 굴하지 않고 단식투쟁 끝에 결혼을 쟁취하는 에브. 그러나 알고 보니 이 결혼에 많은 사건이 있었으니... 그런데 아무리 첫사랑을 진하게 해도 그렇지 자신을 바꿔버리면서까지 사랑을 할 수 있을까 싶긴 하다. 무려 목숨을 거는 일까지 서슴없으니... 

오웬도 이해가 안 가긴 마찬가지다. 그렇게 싫었으면 결혼을 하질 말던가, 결혼이 어쩔 수 없었으면 거기까지만 하던가... 이 무슨 이해안가는 행태인지... 처음부터 끝까지 명확한 이유라도 있어서 그랬다면 좀 나았을까. 어떻게 사건이 있기 전과 후과 저렇게 다른지... 아무리 자신의 감정을 깨닫기 전과 후라지만 그 차이가 너무 심하잖아! 무심과 강짜는 좀 다르지 않나... 

암튼 그들을 이해하기에는 이 작품이 너무 짧았던 것 같다. 특히나 오웬의 심리가 너무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강짜의 이유라도 좀 더 보여주었으면 좋았을텐데... 

이번 작품은 그냥저냥인 걸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