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ara956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ara956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ara9566
책을 가까이두고 항상 남보다 먼저 생각하자~~~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56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Event응모
예스 이벤트
이웃이벤트
출판사이벤트
이벤트 기대평
이벤당첨
여러가지 스크랩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책카페
책세상
아베북
책자람
엄마책(육아서,소설)
아이책
영화,음악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일상,주절주절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와글와글신나는놀이터 입학을축하합니다 입학축하 안티스트레스 나만의10대뉴스 종이놀이 컬러링북 발효음식 세계문화책 지구촌여행
2015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축하합니다~~ 
이름이 참 웃겨요 ㅎ.. 
저두 화내는 엄마를 .. 
동반낙첨이군요 ㅎㅎ.. 
새로운 글
오늘 26 | 전체 38071
2010-06-14 개설

2015-03-13 의 전체보기
창경궁 동무와 계속 친구로 남았더라면,,,, | 책카페 2015-03-13 13:3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79798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창경궁 동무

배유안 글/이철민 그림
푸른숲주니어 | 2015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훗날 정조가 되는 세손 이산과 그의 친구였는 정후겸의 이야기가 역사적 사건들과 함께 정후겸의 시선으로 풀어내는 책입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조선의 왕 영조가 자신의 아들인 사도세자를 뒤주에서 죽인 이야기와

사도세자의 아들인  훗날 정조가 되는 이산의 이야기는 유명한데요..

< 창경궁 동무>는 ​

평범한 어부였던 양반의 아버지 밑에 있다가

영조가 아꼈던 화완옹주의 양자가 되어  이산과 친구 처럼 지내다

자신의 야망때문에  이산과 등을 돌리며  반대편에 섰던..

그래서 끝내는 사약을 받는 정후겸의 이야기를 다룬 책이에요. 

 

 

정후겸이 직접 화자가 되어서 자신의 어린시절부터 화완옹주의 양자가 되고

세손인 이산을 만나면서 겪게되는 마음들, 여러사건들로 뒤돌아서게 되는 자신과 이산의 이야기그리고 사도세자의 이야기 , 죄인의 아들이라 해서 사도세자의 죽음에서 편할수 없었던 이들이 벌이는 추악한 이산을 둘러싼 음모들이 정후겸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느끼는 감정들을 풀어내는 내용들이 담겨있어요.


 

 

어린시절부터 야망이 있어 화완옹주집에서 잘보이려 노력하고

양자가 된후에는 감히 세손과 자신을 비교하면서 세손빈에게 잘보이려 하기도 하면서

어이없는 욕심을 들어내는데요..

똑똑하고 뒷배도 있던 정후겸이 왜 이렇게까지 이기심많고 야망이 많은

사람이 되었는지 이산의 옆에 섰으면 어떤 결과가 있었을지 참 안타깝더군요.

 

 

책을 읽기 전에 영조와 사도세자 그리고 정조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읽게 하였더니 어느정도 이해를 했지만,, 자신의 아들을 이렇게 처참하고  절차도

없이 어이없게 죽여버린 영조의 이야기는 이해하기 힘들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정조는 왕의 자리를 수월하게 물려 받을수 있는 자신의 아비를 버리지 않고

 큰아버지의 양자가 되기를 거부한​것은 정말 대단한 결심이였을거라고 하더라구요.


역사를  아주 단편적으로 설명할수는 없지만 자신의 느낀점을 이렇게 제대로

표현하는걸 보면 조금씩 역사의식이 자리를 잡는듯 해요.  

 

 

 

화완옹주와 이산의 반대파에 서서 이산을 죽이려고 까지 했던 정후겸은

왕이 된 이산에 앞에서 후회의 눈물을 흘리죠~

어부의 아들이였던 자신이 높은 자리에까지 올랐으면 욕심을 버렸어야하는건데..

감히 세손을 밀어내려하는일에 가담하고 이산의 슬픔과 어려움을 은근 즐기면서

야망을 들어냈던 자신의 모습을 패배자가 되어서야 후회를 하는것이 맘에 차진 않더라구요.

역사의 승리자편에 섰다면 자신의 욕심과 야망이 자신을  높은자리에 올렸다

당연하듯 생각했을거 같은데..말이죠~~

 

 

아들도 책을 읽으면서 어떻게 왕을 물려받을 세손에게 이런 일을 할수 있냐며

정후겸은 정말 의리가 없다고, 친구처럼 지내다 어떻게 이렇게 바뀔수 있냐며

자기는  화완옹주 양자가 되서  잘보이려고 애쓰는 모습만 봐도

이런 못된짓을 할수 있었을거라 생각했다네요..


11살밖에 차이가 안나는 사람을 어머니로 받아들이는 정후겸의 야망이 이때부터 아닐까 싶어 정후겸이란 사람이 참 치밀하고 무섭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결국 귀양을 가서 사약을 마시면서 자신의 선택을 많이 후회했었겠지요..

정조 이산의 친구였던 화완옹주의 양자 정후겸의 이야기로  영조, 사도세자,정조의 이야기까지알수 있는 재밌는 <창경궁 동무> 어느정도 역사정보가 있으면 더 관심깊게  읽을수 있을거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