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먹는 여우
http://blog.yes24.com/bos122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벌레
책과 함께 떠나는 일상의 순례자.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94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 이벤트 스크랩
서평단 당첨
나의 리뷰
나의리뷰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태그
페미니스트유토피아 먼저먹이라 인물평전 보통사람의글쓰기 박준이 느림의중요성을깨달은달팽이 만약은없다 남궁인 마리북스 국제교육원
2016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내가추가한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노란우산이 인상적이.. 
참 중요한 말인 것 같.. 
네 영혼이 잘됨같이 .. 
인간은 타자의 욕망을.. 
새로운 글
오늘 56 | 전체 14449
2010-10-21 개설

2016-08-10 의 전체보기
인생따위.. | 나의리뷰 2016-08-10 13:09
http://blog.yes24.com/document/88749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생 따위 엿이나 먹어라

마루야마 겐지 저/김난주 역
바다출판사 | 2013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엽기적인 책 제목에 우선 머쓱했다.
그래도 편견은 금물. '그 나름대로 뭔가 있으리라'는 기대감으로 읽었다.
<인생이란 멋대로 살아도 좋은 것이다>라는 부제가 붙었다.

"애당초 이 세상에 나란 존재가 이런 형태로 있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지극히 불합리하고, 지극히 부조리하다고 생각지 않는가.
이렇듯 가엾은 목숨을, 과연 예수나 부처가 자비를 베푼 성스런 선물이라 할 수 있을까.
거기에 나의 의지가 털끝만큼이라도 작용했다면 모르겠는데, 이 육체도 이 성격도 내가 선택한 것이 아니다. 거의 모든 것이 조상에게서 물려받은 유전자에 따라 정해진 외적 조건에 불과하지 않은가.
요컨대 우리 인생은 외부로부터 강요된, 어처구니없는 조건에 안주할 수밖에 없는 실로 악랄한 것이다.(9p)"

 

이 책의 첫 구절이다.

 

"나는 칠십 가까이 살면서 절체절명, 고립무원, 사면초가 등의궁지에야말로 명실상부한 삶의 핵심이 숨겨져 있음을 느꼈다.
그 안에서 필사적으로 몸부림치는 과정에야말로 진정한 삶의 감동이 있다고 확신했다. -중략-
동물로 이 세상에 태어났지만, 맨 마지막에는 정신을 스스로 고취할 수 있는 인간으로 떠나야 비로소 고상한 인생이었다 할 수 있을 것이다.
영원히 살아남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어차피 죽을 몸인데, 왜 그렇게 까지 겁을 내고 위축되고 주저해야 하는가.
자신의 인생을 사는 데 누구를 거리낄 필요가 있는가.
그렇게 새로운 마음가짐과 태도를 무기로, 애당초 도리에 맞지 않고 모순투성이인 이 세상을 마음껏 사는 참맛을 충분히 만끽해라.
약동감이 넘치는 그 삶을 향해 저돌적으로 나아갈 때 드높이 외칠 말은, 바로 이것이다.
 "인생 따위 엿이나 먹어라!"(202p)"

 

마지막 구절이다.

 

다분히 '프리드리히 니체'의 사상을 이어받은 개인주의적인 책이다.
물론 공감하는 부분도 많았다.
하지만 요즘 세계적, 시대적으로 만연하는 개인주의에 흔쾌히 두 손들고 박수를 칠 수 만은 없는게 나의 생각이다.
<극단적인 개인주의>로 나아갈 위험이 내제된 것 같아 불안해 지는 것은 보수적인 나만의 생각일까?
개인주의란 자칫  대책없는 낙관주의, 혹은 이기주의적인  위험한 가치관으로 흐를수도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래서 지식인에서 어떤 답변자의 답변을 옮겨봤다.

 

개인주의 장점:
1. 남에 간섭을 받지 않는다.
2. 자신이 하고싶은데로 할수 있다.
3. 자신의 가치관을 실현 가능하다

개인주의 단점:
1. 이기적인 사람이 생산된다.
2. 더불어 사는 문화가 사라진다.
3. 사회가 더 삭막해 질수가 있다

 

프리드리히 니체는 말한다.
위버맨쉬(Ubermensch) - 초인 이 되라고.
 주체성과 진정한 자유를 회복하고 무리에서 벗어나
자신의 의지대로 살아가는 인간이 되라고.

그러면서  또  진정한 자유란 "자신에 대해 완전히 아무것도 부끄러운 것이 없는 거야"라고  <즐거운 학문>에서 말한다.

 

그러나 여기서 '나'의 생각 하나.
과연 인간이  자신에 대해 완전히 아무것도 부끄러운 것이 없는 자유인이 될 수 있을까?
그렇게 당당하게 홀로 설 수 있을까?
진정한 홀로서기란 크나크신 그 어떤 존재앞에 엎드리고  그 힘을 의지할때,  나를 맡기고 그의 공평함과 사랑을 믿을때 ,비로소  진정한 자유함과 자기애, 자존감을 가지고, 그야말로 <초인>으로 우뚝 설수 있는게 아닐까?
물론 많은 사람들 중에는"神의 공평함과 사랑"이라는 단어에  두드러기가 돋을 사람도 있을것이다.
그러나 지금 나는 그렇게 생각하고 싶다.
그렇지 않을때 인간존재는 삭막해지고, 비참해지고, 고독해지며 내면은 빈곤해질 뿐이기 때문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