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먹는 여우
http://blog.yes24.com/bos122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벌레
책과 함께 떠나는 일상의 순례자.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74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 이벤트 스크랩
서평단 당첨
나의 리뷰
나의리뷰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태그
페미니스트유토피아 먼저먹이라 인물평전 보통사람의글쓰기 박준이 느림의중요성을깨달은달팽이 만약은없다 남궁인 마리북스 국제교육원
2016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내가추가한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노란우산이 인상적이.. 
참 중요한 말인 것 같.. 
네 영혼이 잘됨같이 .. 
인간은 타자의 욕망을.. 
새로운 글
오늘 45 | 전체 14252
2010-10-21 개설

2016-08-11 의 전체보기
니체와 함께 유럽여행 | 나의리뷰 2016-08-11 22:14
http://blog.yes24.com/document/88788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니체와 걷다

프리드리히 니체 저/시라토리 하루히코 편/이신철 역
케미스토리 | 2016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대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와 같이 걸었다.
때로는 빨간색 열차를 타고 때로는 버스를 타고,  비행기도 탓지만 역시  느긋하게 도보로
호수가를 걸을때가  누가 뭐래도 .....

그의 고향인 독일 나움부르크를 떠나
이탈리아의  베네치아와, 제노바. 마조레 호수,오르타 호수, 코모 호수.를
스위스의 취리히, 쿠어, 실스 호수를.  스위스 루가노 산 로렌초 대성당을.
독일 바덴바덴, 체코 마리안스게 타즈네를.
프랑스의 니스 오페라 극장, 에즈  작은길, 
그가 발작을 일르켰다는 이탈리아 토리노 카를로 알베르토 광장을....

 

"살아간다는 것은 떠도는 것이다.
떠돌면서 사람은 자기라는 인간을 체험한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이탈리아 베네치아 폰다멘타 누오베

 

그는 1879년  35세의 나이에 바젤 대학교 교수직에서 물러나  이후 십 년간 여행에서 여행으로  이어지는 생활을 했다.

참전의 후유증을 회복하려 떠난 여행이지만 각지의 풍경이나 그곳 사람들과의 만남과 헤어짐은 그의 사상과 저술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었다.
스위스의 실바플라나 호반에서 '영원회귀'를 구상하고  베네치아의 산마르코 광장의 이미지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마지막 장의 원형이 되었다.
최후의 여행지 토리노에에 대해서는 '내 마음에 가장 딱 맞는 도시'라고 했다.

"그 여행은 아득한 세계로의 여행, 자기 자신의 근저로 깊이 내려가는 여행이었습니다. 자신 속에야말로 아득히 먼, 알지 못하고 발견되지 않은, 광대한 세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그 여행은 한편으로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삶의 가능성입니다.
니체는 언젠가 '진정으로 위대한 모든 생각은 걷는 동안 떠오른다."라고 말했습니다.(159p 옮긴이의 말)"

 

↑이탈리아 마조레 호수

 

그와 같이 걷는동안   곳곳에 펼쳐진 이국의 풍경들.
예술적인 건축물,  조각들,  주황색 삼각 지붕들, 환상적인 호수, 아기자기한 골목까지..
그야말로 꿈속에서도 그리던 유럽여행을  만끽 하고
 또  풍경마다 함께  들려주는  그의 아포리즘들은 
어느새 나도 철학자가 된듯한 착각을 하게 한다.

"알고있어, 자유롭고 싶다는 걸.
만약 자유롭기만 하면,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겠지,
그래서 자유롭니.
자신이 자유롭다는 증거가 무엇인지 알고 있니.
그것은 자신에 대해 완전히 아무것도 부끄러운 것이 없는 거야.
<즐거운 학문>(147p)"

"우리는 정말로 기뻐해야 할 일을 기뻐하고 있을까.
타인의 불행이나 재난을 기뻐하고 있지는 않을까.
복수하고 경멸하고 차별하는 마음을 만족시키는 기쁨이지는 않을까.
<힘에의 의지> (37p)"

 

이 리뷰는 리뷰어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서민적 글쓰기 | 나의리뷰 2016-08-11 09:37
http://blog.yes24.com/document/88771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서민적 글쓰기

서민 저
생각정원 | 2015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자신의 이름을 어쩌면 이렇게 절묘하게 이용했을까?
글쓰기는 타고난 것이 아니라 지옥훈련이라고 하지만 내 생각에  저자는 타고난 것 같다.
"서민적 글쓰기."
외모부터가 정말 서민적이라 친근감이 간다.
소심함과 외모 콤플렉스를 벗어나고자 글쓰기를  시작했다는 서민.
30세 이후부터 시작한 독서에,  글쓰기 지옥훈련 10년,

책의 첫머리부터  책의 반 분량을 자신의 실패담과 경험담으로  채운다.
그리고 10년간의, 글쓰기 지옥훈련 방법을 소개한다
▶노트와 연필을 끼고 살다.
▶블로그라서 외롭지 않다
▶신문을 통해 세상을 보다.
▶일기와 감상문은 글을 잘 쓰는 지름길이다.
▶그러나 역시 제일 중요한 것은 많이 읽는 것이다.

Part 2에서는 어떻게 쓸 것인가? 가 소개된다.

 

"나에게 글쓰기는
솔직함이다. 간결함이다. 꾸준함이다. 비유하기다.  돌려까기다.
웃기기다. 정확함이다. 삐딱함이다. 지옥훈련이다.(151p)"

 

그 외에도 칼럼 쓰기, 서평 쓰기. 댓글 쓰기까지 다방면의 글쓰기 노하우를  이 책으로부터 배울 수 있다.
글쓰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쯤은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
표지를 비롯해 책 중간중간 들어있는 저자의 사진은 정말 서민적인 서민 씨를 볼 수 있다.
개구쟁이 소년 같다고 표현해야 딱 맞을 것 같은 모습들이 친근감을 갖게 한다.
유쾌하고  솔직하고  쉽고도 감동적인 그의 글처럼.

 

지극히 공감하는 한마디

 

"책은 또 다른 책으로 이끌어주는 문(68p)"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