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chalobar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aloba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alobar
chalobar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4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6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동감.딱 내생각 
공감 주작 느낌 . .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책을 구..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5902
2013-06-21 개설

2016-09-12 의 전체보기
No Talking | 기본 카테고리 2016-09-12 14: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9520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외서]No Talking


Atheneum Books | 2009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역시 믿고 보는 Andrew Clements 시리즈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Frindle 로 유명한 글레멘츠의 작품 No talking 역시나 실망 스럽지 않은 책이었습니다.  학교 배경 스토리라서 교실 영어 표현도 많이 익힐 수 있고, 무엇 보다도 단순 언어 학습으로서의 독해 지문이 아니라 여운이 남고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만드는 책이라서 정말 추천해 주고 싶은 책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 Junior Novel 보다는 약간 쉬운 수준의 어휘와 문장입니다.  원서의 특징상 종이 질이 약간 떨어지긴 하지만, 제본도 깔끔하고 가격 대비 만족할 만 합니다.

 

  간디의 묵언수행을 보고 문득 말을 하지 않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같은 반 친구들은 남녀 대결을 제안합니다.  누가 말을 덜 많이 할까..  심지어 수업 시간에도 단 3마디만 말을 할 수 있고 그 이상 말을 하면 점수를 뺏기는 일종의 남자 대 여자의 살벌한(?) 게임이었습니다.  내가 교사라면 바로 버럭 했을 것 같았지만, 그에 대한 소설속 교사들의 대처도 너무 좋았고, 아이들도 단순히 선생님들을 무시하는 장난이 아니라는 점에서 우리 문화와는 약간의 이질감이 들기도 했지만, 나 자신도 너무 때가 묻은게 아닌가 싶어서 생각이 많이지기도 했습니다. 

 

  여하튼 Andrew Clements 시리즈는 나머지도 다 읽고 싶을 정도로 너무 좋은 소설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부모가 완성하는 입시 컨설팅 | 기본 카테고리 2016-09-12 13:4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9519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부모가 완성하는 입시 컨설팅

장용호 저
북카라반 | 2016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예전과는 다른 입시 제도에 당황스러운 학생, 교사, 학부모님께 강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즘 아이들의 입시제도는 예전과는 많이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학에서는 조금 더 다양한 방식으로 학생들을 선발하기 위한 제도를 갖추고 있고, 그에 따라 학생들, 교사들 그리고 학부모님들은 더더욱 혼란이 많이 쌓일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물론 조금 더 복잡해진 입시 제도가 이것 저것 아이들에게 더 많은 부담을 줄 수도 있겠지만, 내막을 알아보니, 잘만 활용하면 대학에도 학생들에게도 둘 다 훨씬 더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단순 내신 성적과 수능 성적으로 아이들을 줄 세우고, 조금 더 성적이 나은 학생들을 본인들이 원하는 전공에 받아주던 입시 체제에서는 수 많은 문제점들이 있었습니다.  물수능에 청년 취업 문제도 한 몫 하겠지만, 해마다 늘어나는 반수생의 숫자에는 적성을 고려하지 않고 전공에 무작정 입학을 했던 학생들이 생각 보다 많다는 것을 반영하고 있는것입니다.

 

  서울대를 비롯한 서울 상위권 대학에서는 거의 대세인 '학생부종합전형'을 보면 단순히 성적만 높은 학생은 받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쉽게 설명하면 교과 성적(내신) 뿐만 아니라 비교과(생활기록부에 기록되는 모든 교내외 활동 -동아리, 봉사, 수상, 독서활동, 등등) 그리고 학교장 선생님의 추천서, 본인이 직접 작성하는 자기소개서까지.. 학생들의 전공적합성을 다각도로 조명해서 학생을 선발하겠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작년 입시 결과를 보면 내신 등급은 훨씬 높았지만 떨어진 학생들도 있었고, 반대로 내신 성적이 낮았음에도 불구하고 비교과 영역과 추천서, 자기소개서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서 최종 합격을 한 학생들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여하튼 나름 잘 정리되어 있는 책입니다.  마지막 챕터에선 자기소개서 쓰는 꿀팁도 있어서 학부모님들 뿐만 아니라 학생들도 반드시 읽어 보길 바라는 책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