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6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41 | 전체 8270
2018-01-27 개설

기본 카테고리
유하다요의 10시간 일본어 첫걸음 | 기본 카테고리 2021-02-15 18:45
http://blog.yes24.com/document/138496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하다요의 10시간 일본어 첫걸음

전유하(유하다요) 저
길벗이지톡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일본어 첫걸음에 도움을 줄 기대되는 교재입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항상 겪게되는 외국어를 시작하는데 어렵고 두려웠던 첫걸음을 쉽고 재미있게 도와줄 기대되는 일본어 교재입니다. 매번 시작만하고 끝맺음을 못했는데 이번에야 말로 유튜브에서 인정받은 학습방법으로 매번 포기했던 일본어를 기초부터 생활회화까지 정복하는데 도움받았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37강의 유튜브 강의가 무료로 제공되어 혼자 공부하는데 큰 도움이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1-02-12 10:19
http://blog.yes24.com/document/138233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참여

[도서]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3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상상을 초월하는 모험이 담긴 이야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주위 일대에 흩어진 검붉은 도료. 그 중신에 인형처럼 널브러진 한 구의 주검. 무참히 난도질당한 동종업자의 시체였습니다. 눈앞에 광경에 발을 멈추고 서 있던 벨은 할 말을 읽어 버렸습니다. 소란을 듣고 달려온 모험자들의 인파 속에서 한 발 늦게 도착한 벨프와 동료들이 미간에 주름을 지으며 신음했습니다. 

장소는 던전 제18계층. 원정을 갓던 하층에서 모스 휴지의 강화종이라는 이상상태와 맞딱뜨렸던 헤스티아 파밀리아와 파벌연합은 간신히 이겨내고 부상자를 치료하기 위해 세이프티 포인트까지 돌아왔습니다. 갑자기 나타난 한 구의 주검 때문에 뒤집어졌습니다. 시체에 새겨진 흔적은 몬스터의 발톱이나 이빨로는 불가능할 만큼 예리한 상처 모험자의 무기에 의한 검상이었습니다. 습격이 얼마나 격렬했는지 말해주는 시체는 온몸에 상처가 있었습니다. 

크노소스에는 포악한 헌터 외에도 악의 존재가 남아있었습니다. 오라리오에 암흑의 시대를 가져왔으며 5년 전에 섬몀되었던 악의 잔존세력. 길드도 포착하지 못했던 이 크노소스는 그들에게 매우 좋은 아지트가 되었던 것입니다. 정의를 내세우던 아스트레아 파밀리아의 일원 류 리온에게는 공포에 질려 도망치던 모험자들 중에 어쩌면 그녀의 원수가 숨어있었을지도 모르는 노릇이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1-02-11 09:58
http://blog.yes24.com/document/138162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참여

[도서]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5

아카츠키 나츠메 저/미시마 쿠로네 그림/이승원 역
디앤씨미디어(D&C미디어) | 2019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웃음으로 가득 채워진 모험이야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카즈마는 위즈에게 정체를 폭로 당했을 뿐만 아니라 바닐에게 전 재산을 뜯긴 마왕군 간부이자 다크 프리스트인 세레스니다와 인적없는 공터 바닥에 주저앉아 있었습니다. 카즈마가 아쿠아를 데리고 이세계에 온 후로 치트 보유자들이 이 세상에 오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왕군 간부 토벌의 관련자로 카즈마의 이름이 계속 언급되고 있었습니다. 카즈마는 지금까지 몇 번이나 마왕군 간부 토벌에 관여했지만 아군에게 지시만 내렸습니다. 베르디아와 싸울 때는 카즈마가 머리를 스틸하기 전에 아쿠아가 약체화시켰고 바닐 때는 메구밍이 폭렬마법으로 해치웠습니다. 한스 때는 아쿠아가 온천을 정화했고 다크니스가 동료들을 지켰으며 메구밍이 폭렬마법을 날렸습니다. 실비아 때는 카즈마가 지하 셸터에 가둔 바람에 적이 파워업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월버그도 메구밍이 결판을 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전부 잘 풀리기는 했지만 혼자서는 아무것도 못했을 것이라 카즈마는 생각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유하다요의 10시간 일본어 첫걸음 | 기본 카테고리 2021-02-10 18:05
http://blog.yes24.com/document/138107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하다요의 10시간 일본어 첫걸음

전유하(유하다요) 저
길벗이지톡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매번 포기했던 일본어의 첫걸음에 도움이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항상 겪게되는 외국어를 시작하는데 어렵고 두려웠던 첫걸음을 쉽고 재미있게 도와줄 기대되는 일본어 교재입니다. 유튜브에서 인정받은 학습방법으로 매번 포기했던 일본어를 기초부터 생활회화까지 정복하는데 도움받았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기초를 10시간만에 끝내는 방법이나 QR 코드를 찍거나 유튜브를 통해 동영상 강의를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는 점이 너무 마음에 듭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1-02-10 10:37
http://blog.yes24.com/document/138082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참여

[도서]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8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5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상상을 뛰어넘는 박진감 넘치는 그들의 이야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벨과 헤스티아가 옛날에 쓰던 교회의 비밀방이나 미코토가 타케미카즈치 일행과 함께 살던 추레한 연립주택과는 달리 훌륭한 새 주거가 생겨버린 헤스티아 파밀리아는 이젠 오라리오에서도 어엿한 중견 파밀리아가 되었습니다. 원래 미코토 일행이 극동에서 오라리오레 건너온 이유는 곤궁에 빠진 신사에 원조금을 보내기 위해서였습니다. 아득히 먼 시벽 안에서는 변함없는 일상이 펼쳐지는 한편 오라리오의 파밀리아 연합과 라키아 왕국군의 전투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강력한 모헙자가 모인 오라리오가 단 한가지 라키아 왕국보다 못한 점 그것은 숫자였습니다. 다수의 파벌이 존재하는 도시에는 모험자들이 잔뜩 있지만 아무리 그래도 한 나라와 맞서 싸울 만한 동원력은 없었습니다. 양보다 질의 시대라고는 해도 숫자로 밀어붙이는 전략 그 자체는 아직도 건재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