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글과 사람, 신앙과 고백
http://blog.yes24.com/dyerso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yerso
독서를 사랑하는 기독교인, 아이들을 키우는 아버지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서평단 당첨
생각 나누기
장별로 나누기
나의 리뷰
그림/동화/유아
교양/에세이/인문
철학적인
신학적인
신앙적인
성서관련
그 외
한줄평
태그
나의전성기를위해 2021년나에게하는약속 코로나야물러가라 멈춰버린시간 연인의선물 지금은아내 버리지못하는물건 커피만큼은양보못하지 커피예찬론 일상속나만의사치
2019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
최근 댓글
축하드립니다. ^^ 
축하드립니다. ^^ 
배우고 갑니다. 
dyerso님~ 좋은 리뷰 .. 
좋은 책 소개해 주셔.. 
새로운 글
오늘 24 | 전체 4631
2019-01-26 개설

2019-04 의 전체보기
자살은 죄인가요를 읽고 | 신앙적인 2019-04-10 21:1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2250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자살은 죄인가요?

김기현 저
죠이선교회 | 2010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이보다 더 쉽게 자살에 관한 함의를 나눌 순 없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자살은 죄인가요? 김기현 지음 (서울 : 죠이선교회 2010)

 

   본서는 바른교회아카데미 주최로 쓰인 논문을 가다듬어 일반 독자들도 무리 없이 읽을 수 있게 만들어진 책이다. 지금은 책이 발간된 지 9년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그 함의를 놓치기는 아쉬우므로 소개를 할까 한다. 먼저, 저자 김기현 목사의 글은 3번째 읽게 된 필자는글 쓰는 그리스도인, 가룟 유다 딜레마에서 봤던 그 느낌 그대로랄까. 참으로 쉽게 이해하기 좋게 다가왔다. 본서는 총 410장으로 구성된 슬림한 사이즈의 서적이다.

 

1부 자살, 논의의 시작

2부 자살 그리고 성경 I : 인물

3부 자살 그리고 성경 II : 교리

4부 자살 그리고 우리

 

   특별히 기억에 남는 부분은 필자가 관심을 두고 읽었던 에밀 뒤르켐의 자살론과 본회퍼의 윤리학이 언급된 것이었다. 자살은 사회의 문제임을 지적하였던 뒤르켐의 데이터와 현재의 간극은 크다는 것과 다른 국가임을 감안하여도,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자살에 대한 현상 연구는 다소 안타까움을 주었다. 도시보다 농촌에서 그리고 고학력자보다 저학력자에게서 그리고 젊은이보다는 중년 이상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에서 말이다. 또한 대체적으로 본회퍼의 의견에 동의하는 저자의 인용에 필자도 동의하는 바이다. 특별히, 본회퍼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필자로서는 고마운 부분이었다. 다른 무엇보다 충격으로 다가온 것은 개신교인들의 자살에 대한 생각과 비율이 생각보다 높다는 것이었다. 이를 보았을 때 목회적 관심으로도 주변에 대한 이해가 필요해짐을 느낀 순간이었다. 잘 믿는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을 그대로 놔두는 것이 아닌 적절한 상담과 공동체적으로 유기적인 모습이 되도록 더욱 도와야 함을 느끼는 순간이랄까.

 

   기억에 남는 문장을 꼽아보자면 다음과 같은 문장이 있었다.

 

성경의 침묵은 자살을 용인하는 것도 아니고, 정죄하는 것도 아닙니다. 54p.

 

   성경에서는 자살이라는 것에 대해서 특별히 어떠한 정의나 의견을 내놓고 있지 않다는 것, 그래서 우리가 특별히 조심해야하는 것을 상기케 해준다. 그렇다고 죄가 아니라는 것은 아님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저자의 말처럼, 정죄를 목적으로 자살을 한 사람이 있는 유가족을 괴롭혀서도 안 될 것이며, 오직 위로하심이 함께 하기를 바라야 하지 않을까.

 

   우리는 현재를 살아가고 있다. 그렇기에 성경에서 제시하지 않았던 문제들 사이에서 살아가고 있음을 안다. 하나님 없는 것처럼 살아가고 있는 이 세상에서 우리는 하나님 앞에 서 있는 것처럼, 늘 고민하며 살아야 할 것이다. 최후 승리를 얻는 그날까지 혼자가 아님을 기억하며, 옆에 있는 이웃의 괴로움을 도와주면서 말이다. 작은 자에게 베풀어주는 그 하나가 먼 훗날 주님께 칭찬받을 일이 될 수도 있음을 기억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지금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함께 해줄 수 있는 시간과 노력을 갖길 바라며, 그들을 돕길 원하는 분들에게 본서를 권하는 바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