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6,56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7 | 전체 470562
2007-07-17 개설

2012-08 의 전체보기
자기 안의 신화창조를 위하여 | 리뷰 2012-08-23 12:0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7203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구본형의 신화 읽는 시간

구본형 저
와이즈베리 | 2012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이 책 자체도 배울 거리가 매우 많지만, 나는 저자의 삶의 행보 자체도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큰 귀감이 된다는 생각을 했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경제경영, 자기계발 분야와 인문학을 접목하는 것이 요즘 출판계의 트렌드인가 보다. 얼마 전에 읽은 <경제학자의 인문학 서재>는 인문학에서 경제학의 원리를 찾았고, <공병호의 고전 강독>은 아리스토텔레스의 '니코마코스 윤리학'에서 자기계발의 교훈을 찾았다. 인문학의 위기 속에 이런 식으로라도 인문학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관심이 높아지는 것은 반길 일이 아닌가 싶다. 아니, 원래 인문학은 텍스트, 그 외의 학문은 텍스트를 해석하기 위한 수단 내지는 방법이라는 점에서 학자, 작가들의 연구 방법이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보아야 할까.

 

이번에 읽은 <구본형의 신화 읽는 시간>도 이러한 트렌드를 이어가고 있는 책이다. 변화경영사상가로서 활발한 저술 및 코칭 활동을 하고 있는 저자 구본형은 이번 책에서 서구의 고전 중의 고전이라고 할 수 있는 그리스 신화에서 자기계발의 비법을 찾았다.

 

수많은 텍스트 중에 저자는 왜 신화를 선택했을까? 알다시피 신화에는 변신, 변화에 관한 이야기가 자주 나온다. 제우스는 아름다운 여인의 마음을 얻기 위해 동물, 심지어는 빗물로 변신을 하기도 했고, 그 전까지는 평범했던 인물이 어떤 사건을 통해 영웅으로, 왕으로 변화하기도 한다. 이러한 점이 '변화경영' 사상가인 저자의 마음을 울렸고, 신화 속 이야기를 변화경영이라는 관점에서 해석해보면 훌륭한 교훈들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이어졌다. 나는 이제까지 신화를 그저 이야기로만 읽었는데, 저자를 보니 자신이 관심 있어 하는 분야의 관점으로 해석을 하면 사람에 따라 수백, 수천가지의 변용이 가능할 것 같다. 나는 신화를 어떻게 해석해야할까. 앞으로의 숙제다.

 

이 책은 각 챕터마다 제우스, 비너스, 시시포스, 이카루스, 피그말리온 등 잘 알려진 (그러나 여간해서는 제대로 읽어본 적이 거의 없을) 신화 속 명 장면이 등장하고 저자의 해석과 견해가 더해지는 형식으로 되어있다. 신화 이야기야 원체 재미가 있지만, 저자의 글이 하도 좋아서 글을 읽는 재미도 쏠쏠했다. 또한 이야기마다 뒤따르는 저자의 설명이 탁월하고, 조셉 캠벨, 칼 융 등 다양한 인물의 삶이나 어록이 인용되어 저자의 해박한 지식을 알 수 있었다.

 

특히 나는 '피그말리온' 챕터에 나오는 루 살로메에 대한 내용이 인상적이었다. 그녀에 대한 이야기를 이제까지 여러 책에서 단편적으로 읽다가 이번에 자세히 알게 된 것도 있지만, 그녀의 삶을 피그말리온 이야기와 연결한 점이 너무나도 흥미로웠다. 희대의 인물들의 가슴에 사랑의 씨앗을 뿌린 여성으로서뿐만 아니라, 어느 남성에게도 종속되지 않고 그녀 자신의 삶을 하나의 아름다운 이야기로 완성한 여인, 루 살로메. '염원을 가지고 자신의 인생을 깎아, 단 하나의 사랑 이야기를 만들어낸' (p.109) 그녀의 삶이 참 멋지게 느껴졌고, 닮을 수만 있다면 닮고 싶다. 

 

이 책 자체도 배울 거리가 매우 많지만, 나는 저자의 삶의 행보 자체도 이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큰 귀감이 된다는 생각을 했다. 기억을 더듬어보니 작년 초여름에 저자의 <깊은 인생>을 읽었던 것이 떠올랐다. 그 책에서 저자가 역사학도에서 직장인, 그 후엔 변화경영 전문가이자 사상가, 작가로 변화하는 삶을 살아왔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고, 특히 조셉 캠벨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일 년이 조금 넘은 지금 그의 신간을 보니 여전히, 그리고 끊임 없이 변화하는 삶을 살고 계시다는 것이 여실히 느껴지고, 살아보고자 하는 모습에 점점 가까워지고 계신 것 같아서 독자로서 뿌듯하고 또 존경스러웠다. 그래서 더욱 저자의 글이 마음에 와닿고, 변화하는 삶을 살고 싶으면 본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것 같다. 앞으로도 계속 저자의 행보를 지켜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