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6,56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4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47 | 전체 470602
2007-07-17 개설

2014-08-25 의 전체보기
생각하지 않는 여자는 더 위험하다 | 리뷰 2014-08-25 21:54
http://blog.yes24.com/document/77840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슈테판 볼만 저/김세나 역
이봄 | 2014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예민한 독자라면 남성 문학은 없지만 여성 문학은 있다는 사실을 진작에 눈치챘을 것이다. 최근에는 여성 재테크, 여성 자기계발서 같은 장르가 따로 만들어져 여성의 독서 부담을 두 배로 늘리고 있다. 왜 여성은 일반적인 독자로 상정되지 않으며, 남성 독자와 구분되는 별개의 독자로 간주되는 것일까? 생각하면 할수록 불쾌하고 불편한 진실이다.


 

독일의 베스트셀러 작가 슈테판 볼만이 쓴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에는 오리아나 팔라치, 수전 손택, 아웅 산 수 치, 앙겔라 메르켈, 마거릿 대처 등 여성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에 머무르지 않고 적극적으로 삶을 개척한 22인의 여성이 소개되어 있다. 페미니즘 서적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이 중에 페미니스트로 불릴 만한 이는 시몬 드 보부아르나 시몬 베이유, 알리체 슈바르처 정도이며, 대부분은 페미니즘이라는 사상이 출현하기 전에 세상을 떠났거나 자유와 평등, 환경 보호 등 여성만이 아닌 인류 보편의 가치를 추구하였다.



굳이 이 책을 페미니즘의 시각으로 보길 거부하는 까닭은 사상이나 행보에 공감하기 힘든 인물도 몇 명 있기 때문이다. 인도의 초대 총리인 자와할랄 네루의 딸로서 뒤이어 총리로 취임한 인디라 간디는 여성으로서 국가의 최고 지도자의 자리에 올랐다는 사실이 대단하다는 점은 인정하나, 국익보다 사익을 우선시하고,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빼앗고, 야당을 탄압하고, 종교 분쟁을 조장한 점은 좋게 평가할 수 없다. 마거릿 대처 또한 자력으로 영국 최초의 여성 총리가 된 점은 훌륭하지만, 영국판 신자유주의인 '대처리즘'으로 빈부격차와 지역격차를 심화시킨 점은 비판받을 만하다. 그러나 이들의 과오만을 보고 '이래서 여성(리더)은 안 된다'는 식의 비난을 한다면 곤란하다. 히틀러, 무솔리니, 프랑코 같은 이들은 모두 남자지만, 이들을 두고 '이래서 남성은 안 된다'는 식으로 비난하는 사람은 드물다.



이 책에서 나는 오리아나 팔라치와 수전 손택, 안나 플릿콥스카야 등 체제의 모순과 부조리에 저항한 인물들이 인상적이고 본받고 싶었다. 이들은 자신이 여성이라는 사실을 무기로 이용하지도 않았고 무시하지도 않으면서 글쓰기라는 온건한 방식으로 독재와 주류 사회의 모순에 저항했다. 여성으로 산다는 것은 날 때부터 소수자의 삶이 짐지워지는 것이다. 다수보다는 소수, 주류보다는 비주류에 공감하고, 이들의 권익을 위해 헌신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페미니스트이며 여성으로서의 올바른 정신이 아닐까. 이렇게 말하는 나도 나 살기에 급급해 나보다 위태로운 처지에 있는 이들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지만.



실은 이 글을 쓰는 동안 몇 번을 지웠다 다시 쓰기를 반복했다. 이 책에 나온 쟁쟁한 작가들의 필력에 기가 죽어서는 아니다. 여성의 한계를 넘어보려 평생 애썼건만 여전히 (생각하는) '여자'로서 지칭되는 이들의 삶이 가련해서다. 언제쯤 이들은 '우리(여성)들만의 영웅'이 아닌 '모두의 영웅'으로 평가될까. 19세기와 20세기에 걸쳐 인류 발전에 혁혁한 공을 세운 이들이건만, 여성학이 아니라 철학, 정치학, 문학, 언론학 등 (남성 중심의) 학문을 다룬 책에서 이들의 이름을 보는 일은 많지 않다. <생각하는 '남자'는 위험하다>라는 책은 없고 앞으로도 만들어지지 않을 것 같은 것처럼, 독자로든 작가로든 제재로든 여성이 그저 여성이라는 이유로 한 카테고리로 분류되지 않는 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다. 물론 이런 '생각을 하는' 내가 어떤 이들에게는 '위험한' 존재로 보이겠지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