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4,73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7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234 | 전체 470541
2007-07-17 개설

2017-05 의 전체보기
오리지널 단편과 작가 인터뷰 수록 『목소리의 형태 공식 팬북』 | 리뷰 2017-05-30 13:33
http://blog.yes24.com/document/966705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만화]목소리의 형태 공식 팬북

오이마 요시토키 글,그림
대원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목소리의 형태>가 하마터면 세상에 공개되지 못할 뻔했다는 사실을 아는가. 2008년 오이마 요시토키는 <목소리의 형태>의 원작이 되는 단편을 신인 만화상에 응모해 입선에 당선되었다. 당초 신인 만화상에 당선된 작품은 잡지에 게재되는 것이 원칙이었지만, 출판사는 청각 장애가 있는 아이에 대한 왕따라는 소재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게재를 거부했다. 결국 <목소리의 형태>는 작가에게 데뷔라는 영광을 안겨주었지만 세상에 공개되지 못한, 비운의 작품이 될 처지에 놓였다. 


기회는 몇 년 후에 찾아왔다. 오이마 요시토키는 <마르두크 스크램블>이라는 작품을 통해 인기를 얻었고 독자들은 작가의 다른 작품을 보길 원했다. 출판사는 데뷔작 <목소리의 형태>를 공개할 타이밍이라고 판단해 2011년 원작 <목소리의 형태>를 공개했고 2013년에는 원작을 수정, 보완한 단편 <목소리의 형태>를 공개했다. 독자들은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고 마침내 <목소리의 형태>는 장기 연재를 거쳐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기에 이르렀다.


<목소리의 형태>의 원작이 되는 단편과 이후 수정, 보완된 단편을 보고 싶다면 <목소리의 형태 공식 팬북>을 보길 권한다. 이 책에는 연재 당시 표지 또는 특전으로 공개된 컬러 일러스트를 비롯해 단편 <목소리의 형태>와 수정판 단편 <목소리의 형태>, 작가 오이마 요시토키가 85가지 질문에 답하는 1문 1답, 주요 캐릭터 해설, 오이마 요시토키 롱 인터뷰 등이 실려 있다. 


<목소리의 형태>의 원작이 되는 단편에는 이시다 쇼야와 니시미야 쇼코의 초등학교 시절과 이후 수화를 배운 쇼야가 쇼코를 찾아가 수화로 마음을 전하기까지의 이야기가 나온다. 쇼야의 시선에서 이야기가 전개되기 때문에 쇼코의 감정이 일절 드러나지 않아 고등학생이 된 쇼야가 쇼코를 찾아갈 때 선뜻 화해하는 장면이 확실히 잘 납득되지 않았다. 이후 수정과 보완을 거치고 장편 연재를 통해 쇼코의 감정을 이해할 수 있는 단서가 드러나면서 비로소 이 작품의 진가가 나타났음을 알 수 있다. 


작가 오이마 요시토키가 85가지 질문에 답하는 1문 1답, 주요 캐릭터 해설, 오이마 요시토키 롱 인터뷰 코너도 흥미롭다. 85가지 질문은 각 권 각 화별로 독자들이 느낀 의문에 대해 작가가 답해주는 형식인데, 독자들의 질문이 예상보다 날카롭고 작가의 설명 또한 치밀해서 작품에 대해 많은 사실을 알고 있었다. 나는 쇼코가 처음부터 쇼야를 좋아했다고 생각했는데 작가의 설명에 따르면 고등학생이 되어 다시 만난 이후부터 좋아하는 감정이 생겼다고. 


쇼야가 아파트 베란다에서 떨어지는 장면은 작품 초반에 쇼야가 다리에서 떨어지는 장면과 오버랩되도록 작가가 처음부터 염두에 두었던 구상이며, 처음에는 쇼야가 아닌 쇼코가 떨어지는 것으로 설정했다는 설명도 놀라웠다. 쇼코의 죽음 이후 쇼야가 각성하는 전개였다는데 과연 각성했을지(성격이 더 어두워지지 않았을까?). 편집부와 미팅한 결과 쇼코도 쇼야도 죽지 않는 것으로 설정이 바뀌었다는 게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하마터면 가뜩이나 어둡고 무거운 작품이 더 어둡고 무거워질 뻔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