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32534
2011-02-16 개설

2017-06-26 의 전체보기
1년 동안 두 발로 누빈 구석구석 이스탄불. 원광우 | 기본 카테고리 2017-06-26 13:54
http://blog.yes24.com/document/97154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1년 동안 두발로 누빈, 구석구석 이스탄불

원광우 저
처음북스(CheomBooks)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년 동안 두 발로 누빈 구석구석 이스탄불. 원광우

 

우리가 지금 배우는 세계 역사는 서양 위주로 쓰였습니다. 서양이 세계사에서 주도권을 잡은 것은 300년 남짓한 기간밖에 되지 않죠. 세계사에서 변방으로 다뤄지며 빠져있는 나라 중 오스만 투르크. 이 나라는 전성기 때에 알렉산더 제국에 버금갈 정도로 막강한 힘을 자랑했습니다. 지금은 힘이 약해진 터키라서 이스탄불에 대해서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동서양이 만나는 나라 터키, 그 중심에 있는 이스탄불은 가봐야 할 도시임은 틀림없습니다.

 

저자는 이스탄불에 직장이 있습니다. 정확하게는 파견을 갔죠. 자동차 회사에 있으면서 터키법인에 근무했을 시절에 이스탄불 여행을 다녔습니다. 꽤나 독실한 천주교 신자네요. 주말마다 멀리 떨어진 성당에 미사를 갔습니다. 미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여행을 하며 쓴 기행기를 책으로 엮어서 냈습니다. 신부님도 흑인, 참석하는 사람은 동양계가 없고, 그나마 참석자들은 다 여성들이네요. 저자만 유일하게 남자입니다. 이런 낯선 성당에 빠지지 않고 잘 참석했습니다.

 

이스틱랄 거리, 갈라타 타워, 순수박물관, 아야소피아, 톱카프 궁전 등 여행사에서 들어본 곳 이야기가 나옵니다. 저자가 직접 발로 뛰어보고 길거리를 헤매며 쓴 내용들입니다. 특히 아야소피아는 원래 성당이었지만 지금은 이슬람 사원이 되었습니다. 우리로 치면 호국 승장인 사명대사의 직지사가 일본의 신사로 바뀐 셈이죠. 아니면 원래 터키 사람들이 사는 곳에 성당을 지었으니 원래대로 돌아갔다고 봐야할까요? 제가 아직 역사적 지식이 부족해서 뭐가 먼저인지 모르겠습니다.

 

지금도 이스탄불은 테러 위험지역이죠. 저자가 여기에 살 때도 몇 번이나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몸을 사려서 집 안에만 있고 싶겠죠. 그러나 저자는 방랑벽이 있네요. ‘아시아 지역이라면 사람이 적지 않을까? 거기서 테러 확률은 적다.’라고 생각하면서 여행을 갔습니다. 테러 청정국인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일이죠. 경복궁에 들어간다고 해서 관광객들이 혹시 폭탄을 지녔는지 검사하는 일은 없잖아요? 유럽은 저런 검사가 일상이죠.

 

원래 이름은 비잔티움, 동로마제국의 수도일 때 이름은 콘스탄티노플, 오스만 제국에 넘어갔을 때는 이스탄불(이슬람의 도시라는 뜻이죠). 얼마나 파란만장한 도시인지 이름의 변천사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카톨릭의 중심, 이슬람의 중심이기도 했는지라 볼거리가 풍부합니다.

 

매일 기록과 사진을 읽고 보다 보면 시공을 초월해 터키에 닿는다. 타이머신을 장만한 거나 마찬가지다.” 저자의 이 말에 공감이 갑니다. 기록과 사진이 남아 있으면 시공을 초월하죠. 저도 다음 여행 때에는 책을 낼만큼 멋진 기행기를 써봐야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바람 속으로. 제이크 듀시 | 기본 카테고리 2017-06-26 13:49
http://blog.yes24.com/document/97154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바람 속으로

제이크 듀시 저/하창수 역
연금술사 | 2017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바람 속으로. 제이크 듀시

 

보통의 스무 살 청년은 뭘 하고 지낼까요? 제가 알고 있는 대부분의 스무 살 청년은 제 2의 사춘기를 보내더라고요. 저도 그랬습니다. 12년 동안 공부만 해오다가(물론 딴짓도 많이 하죠. 공부만 해야한다고 강요받다가) 갑자기 주어진 자유에 어쩔줄 몰랐죠. 술에, 게임에 빠지는 경우가 많죠. 간혹 현실감이 투철한 청년들은 20살이 되자마자 스펙 쌓기를 시작합니다. 이 둘다 옳은 삶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네요.

 

저자는 다르게 살았습니다. 평소에 우리는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우리들 가슴이 이끄는 열망에 따라 스스로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한다.’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 답습니다. 훌쩍 여행을 떠나서 어떤 삶을 살아야할지 스스로에게 물었습니다.

 

자기를 찾는 여행에 여행사 투어 페키지는 어울리지 않죠. 제이크 듀시도 일반인들이 잘 가지 않는 관광지를 돌아다닙니다. 거기서도 친구를 사귀고 그들의 삶을 엿봅니다. 하루는 거기서 사귄 친구가 하는 일을 돕습니다. 그런데 일이 너무 고되고 힘들었죠. 자기도 모르게 하루 종일 여기서 일해야 겨우 입에 풀칠이나 하겠어요?”라는 질문을 던집니다. 그러자 새로 사귄 그 친구가 그게 인생이지. 우린 아름다운 곳에 살고 있어. 사랑하는 친구들이 있고. 돈은 중요하지 않아.”라고 답했습니다. 이 말이 다 옳은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삶은 음과 양의 균형을 맞춰야 하죠. 그러니 우리가 너무 한쪽으로 치우쳐 있다면 다른 쪽의 삶을 바라보는 일도 아주 의미가 있습니다.

 

저자는 반쯤은 시인입니다. 하루에 적어도 다섯 편의 시를 쓰겠다는 목표까지 세우고 여행을 했네요. 그래서인지 독특하면서, 약간은 오글거리는 대화나 표현들이 많습니다. “당신 영혼의 창으로 비쳐나오는 빛이 제 눈에도 보이네요.” 처음 만난 사람에게 이런 표현을 쓰다니 역시 미국인이구나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물론 이것도 편견이죠.

저자가 수도원에서 2주 동안 명상을 하는 장면은 인상 깊습니다. 서양인 입장에서 쌀만 먹어야하다니 쉽지 않았겠네요. 말도 해서는 안 되고, 책을 읽어서도, 글을 써도 안 되는 2. 오로지 자기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겠죠. 저도 느끼는 바가 많았습니다. 필요해서 먹는 게 아니라 그냥 입을 즐겁게 하기 위해 음식을 탐해왔다. 이 생각이 저도 좀 들었거든요.

 

이런 넓은 세상을 보고 온 20대 초반의 주인공, 아주 자유분방하겠죠? 꼰대와는 거리가 멀어 보이죠? 스스로 저녁 755분에 음주운전으로 죽을뻔 하기도 했고, 마리화나도 피우는 저자거든요. 우리가 보기에는 머리가 치렁치렁한 사회부적응자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런 자유로운 영혼의 그도 다른 나라에서는 꼰대짓?을 합니다. 바로 필로폰을 주사하는 친구에게 그러지 말라고 하는 장면이죠. 담배도 피우지 않는 저는 마리화나와 필로폰의 차이도 잘 모릅니다. 제 입장에서는 마리화나든 필로폰이든 둘 다 피우지 말라며 꼰대짓을 했겠네요. 그러나 세상은 넓습니다. 마리화나는 되지만 필로폰은 안 되는 세상이 또 있죠. 내가 모르는 다른 세상을 알아가는 점은 재밌습니다. 꼭 필요하기도 하고요. 물론 그 세상을 알기 위해 꼭 오지를 여행해야한다는 주장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tFQ1nCobL4Q TED 강의를 하는 저자의 모습입니다. 맨발로 강의하는 모습이 저자답네요. 약간은 스티브 잡스같은 괴짜의 향기도 좀 풍깁니다. 주변에 아등바등 살아가는 20대 초반의 청년이 있다면 추천하고픈 책이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