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5,8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6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80 | 전체 33336
2007-01-19 개설

2016-08-26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폐하, 통촉해주겠니? - 이동희 외 3인 | 기본 카테고리 2016-08-26 23:54
http://blog.yes24.com/document/89167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폐하, 통촉해주겠니?

이동희 외 3인 저
동아 | 2015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시엘은 현대의 한국에서 살다가 교통사고로 죽은 후 다른 차원의 세계에서 환생한 사람이에요.

사실 그녀는 정해진 때보다 '조금' 일찍 죽은 거라서, 신님으로부터 그에 대한 보상을 받고 태어났죠.

남주인공은 폭군으로 널리널리널리 알려진 황제폐하예요.

여주가 황궁에 요리사로 취직하면서 여주와 남주간에 접점이 생기죠.

이유없이 폐하에게 목이 댕강 잘릴 수도 있는 위기에 처했던 여주는,
신의 보상으로 인해 생겨난 능력 덕에 황제 전속 요리사로 채용되는 인생역전을 맞게 돼요.

여주 자신도 그런 상황에 닥치기 전까지는 몰랐던 사실인데,
신이 준 보상이 무기, 독 등에 의해 죽거나 다치지 않는 신체였거든요.
게다가 여주의 침에는 만독을 해독할 수 있는 성능까지 있었어요.

그래서 여주는 하루 삼시세끼 폐하와 얼굴을 맞대는 생활을 몇년간 하게 되고,
왠지 갑자기 들이대 주기 시작한 폐하에게 휘말려서 황후까지 되어버리죠.

이런 이야기가 개그를 섞어서 펼쳐지는데, 비틀린 상황이나 언어유희 등을 통해 웃음을 자아내는 부분들이 저랑도 제법 맞는 편이에요.

하지만 마냥 웃으면서 읽기는 조금 힘들었어요.

남주가 꼭 그렇게까지 할 이유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지나치게 폭력적인 점이나,
남주와 여주 모두에게서 상대에 대한 애정이나 존중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이 별로였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내 꿈으로 놀러와요 - 양효진 | 기본 카테고리 2016-08-26 23:09
http://blog.yes24.com/document/89167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내 꿈으로 놀러와요 3권

양효진 저
그래출판 | 2015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양효진 작가님 작품이구나 하고 바로 알 수 있을만한 소설이었고 재미도 있었어요.

남주인공인 세준은 어린 시절에 미국으로 이민을 갔고 IT 업계에서 성공한 사업가예요.
어린 시절 자신의 할아버지를 죽게 만든 미술품 도둑을 찾기 위해 한국에 왔지요.

여주인공인 보들은 미술가인데, 주인이 원하는 장면을 꿈에서 볼 수 있도록 하는 그림을 그려내는 능력을 갖고 있어요.

세준은 충격으로 인해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던 날의 기억을 잊어버린 상태예요.

보들의 능력을 알게 된 세준이 자신의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그림을 그려줄 것을 보들에게 의뢰하면서 두 사람의 만남이 본격적으로 시작돼죠.
게다가 누군지 알 수 없는 범인의 눈을 가리기 위해 계약연애를 하게 돼요.

두 사람 모두 상대에 대해 기본적인 호감을 갖고 있고, 세준의 성격이 부드러운 편이라 이야기 전체에 걸쳐서 달콤한 분위기가 풍기긴 하는데,
가장 비중 있게 다뤄지는 부분이 범인 찾기라서 두 사람의 로맨스는 비중이 적은 편이에요.
두 사람의 계약연애가 진짜 연애로 옮겨가는 것도 이야기의 거의 끝에 가서구요.

그나마 두 사람의 이야기로 가득한 풍성한 에필로그가 있어서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차가운 유혹 - 린 뱅크스/미도리 유카코 | 기본 카테고리 2016-08-26 15:58
http://blog.yes24.com/document/89159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 [할리퀸] 차가운 유혹 03화 (완결)

린 뱅크스, 미도리 유카코 저
미스터블루 | 2015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도리 유카코는 제가 할리퀸 그림 작가 중에서 좋아하는 사람을 꼽을 때 5명 안에는 들어가는 작가예요.

아무래도 만화인 이상, 그림체가 예쁜 작가에게 더 끌리게 되더라구요.

 

미도리 유카코 작가님이 그린 할리퀸 만화를 보면,

화려한 그림체에 비해 내용 전개는 잔잔한 쪽이 많은 듯 해요.

나쁘게 말하면 조금은 밋밋하다고도 할 수 있구요.

 

그런데 이 작품에는 그런 잔잔한 전개가 어울리네요.

꽤 재미있게 읽었어요.

 

이 작품의 남주인공은 억만장자로까지 불릴 정도로 성공한 자수성가형 사업가인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편모 가정에서 자란 과거 때문에 가정을 꾸리는 일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죠.

 

여주인공은 능력 있고 삶에 긍적적인 정신과 의사예요.  하지만 여주인공도 근래에 겪은 파혼으로 인해 조금 소극적이 되어 있는 상태죠.

 

이런 두 사람이 겹치는 우연으로 만남을 거듭하게 되면서 관계가 발전돼요.

할리퀸 만화의 주인공들 치고는 드물게 이들은 '연애'를 합니다.

물론 짧은 지면에서 가능한 정도라는 한계가 있긴 합니다만, 남주의 일방적인 갑질이라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라,

정말로 두 사람 상호간에서 이루어지는 관계예요.

 

뒷부분에 가서 여주의 임신으로 인한 갈등상황이 있긴 하지만 남주 친구들의 조언이나 위기 상황 등을 계기로 잘 풀어나가게 돼죠.

 

갈등 상황에서 남주가 여주에게 상처를 주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볼 때는 남주가 여주를 사랑한다는 점이 잘 느껴져서 좋았어요.  비록 남주 자신이 인정하진 않아도 하는 행동을 보면 사랑이 느껴졌달까요.

여주의 독립적이고 당당한 태도 역시 좋았구요.

 

이 작품은 그림체와 남녀주인공들, 내용 전개 모두 마음에 들어서 상당히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봉루 외전 - 김수지 | 기본 카테고리 2016-08-26 00:04
http://blog.yes24.com/document/89151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봉루 외전 - 블랙 라벨 클럽 006

김수지 저
디앤씨북스 | 2014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외전에는 총 3가지의 에피소드가 들어 있어요.

첫번째 에피소드는 다리우스와 아사란의 결혼생활 이야기랄까요.
아사란이 임신하고 출산할 때까지의 이야기예요.

그 옆에서 다리우스는 혹시라도 아사란이 잘못될까봐 수선스러울 정도로 안달복달 걱정이 가득하고, 더불어 질투와 집착까지, 사랑에 빠진 남자가 보일듯한 모든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봉루 본편 초반의 모습을 생각하면 전혀 예상도 못할 법한 모습이고, 성격이 변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 정도입니다만, 좋은 게 좋은 거죠.

제게는 충분히 만족스럽고 즐거운 에피소드였어요.

두번째 에피소드는 아사란과 다리우스의 아들이 보는 시선을 통해 두 사람이 여전히 사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짧은 이야기이고,

세번째 에피소드는 해랑의 이야기예요.
해랑이 아사란을 만나 연모하게 되는 과정과 이쪽 세계로 넘어와서의 기다림이 그려져 있어요.

제 경우, 마음에 든 건 첫번째 에피소드지만, 인상적인 건 세번째 에피소드였어요.

본편에서도 그랬지만 해랑이 너무나 안타까웠어요.
단 한순간이라도 진짜 아사란을 만날 수 있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