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6,66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5 | 전체 33425
2007-01-19 개설

2017-03-13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그를 유혹하라 - 정지니 | 기본 카테고리 2017-03-13 03:38
http://blog.yes24.com/document/93546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그를 유혹하라

정지니 저
러브스토리 | 2015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 유라라는 스무살에 부모를 잃은 후 반찬가게를 꾸리며 세명의 여동생들을 돌보아 온 서른 살의 여자예요.
남주인공 문태양은 어린 시절에 아버지를 잃고 성격 강한 어머니에게 휘둘리며 무기력하게 살아가는 서른 살의 남자구요.
여러 친척들이 재산 다툼을 벌이는 재벌가의 일원인 태양은, 본가와는 거리를 둔 채 연예기획사의 대표라는 명함을 갖고 있어요.
또한 태양은 트라우마로 인해 성적 충동을 느끼지 못하는 남자이기도 하죠.

라라와 태양은 연예인을 꿈꾸는 라라의 막내동생으로 인해 인연이 생기게 돼요.
관계자의 눈에 들기를 기대하며 태양의 기획사에서 접수원으로 일하던 라라의 동생이, 잠시 자신의 자리를 대신해 줄 것을 라라에게 부탁하거든요.

동생의 자리를 대신한 그날 라라는, 하필이면 태양의 어머니인 장이사의 눈에 띄게 되죠.
장이사는 금전적 보상을 거래 조건으로 내걸면서 태양을 유혹해 줄 것을 요구하고, 라라는 이를 받아들여요.

그 거래로 인해 라라는 태양의 집에 들어가 함께 생활하게 되고, 태양은 지금까지 봐왔던 여자들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는 라라에게 조금씩 관심을 갖게 돼요.

그래서 결국은 라라가 태양의 상처를 치유해 주고 두 사람이 사랑하게 된다는 이야기예요.

후반에 가서는 장이사의 방해가 등장하기도 하지만, 라라로 인해 적극적으로 변한 태양이 방해를 모두 물리치면서 해피엔딩이에요.


두 사람의 결말은 해피엔딩이지만, 저에게까지 행복을 주는 이야기는 아니었어요.
소개글을 보고 예상했던 것보다 상황이 더 심각했거든요.
이야기가 시작될 무렵의 태양 쪽이야 아무런 의욕도 없는 무기력한 인간이었으니 일단 젖혀둔다 해도, 라라 쪽을 보면 성매매라고 밖에는 표현할 수 없는 상황이더라구요.

그나마 그 상황에 대한 면죄부를 주기 위해 라라의 막내동생을 끌어들인 듯 한데, 덕분에 라라의 동생은 아주 개념없는 사람이 되어 버렸죠.
사실 그 동생만 이상한 것이 아니라, 동생들을 대하는 라라의 태도도 썩 좋지는 않았어요.
자신의 몸을 팔아서 받는 것이나 다름 없는 돈을 두고, 그 돈을 받아서 동생의 해외 여행 경비나 옷값으로 쓰겠다는 생각을 하는 라라가, 제 상식으로는 이해되지 않았거든요.

첫 시작이 안 좋아서인지, 이후 라라가 하는 행동들 모두를 삐딱하게 보게 됐어요.

정작 자신을 그런 일에 끌어들인 장이사 앞에서는 변변한 반발도 못했던 라라가, 태양 앞에서는 뻣뻣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엉뚱한 데서 자존심이라고 내세우는 것도,
할말 못할말 안 가리고 생각나는대로 뱉어버리는 것도,
어느 것 하나 좋게 봐 주기가 힘들었어요.

뒷부분에서 언니를 마냥 위하는 것처럼 나서는 라라의 동생들이나, 틀어져 버린 장이사와 태양의 사이를 회복시키겠다고 나서는 라라의 모습은 쓸데없는 오지랖처럼 느껴졌구요.

이런 식으로 거슬리는 점들이 자꾸 눈에 보이는만큼, 재미있게 읽기가 힘든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몸과 마음을 다해 - 정지니 | 기본 카테고리 2017-03-13 00:28
http://blog.yes24.com/document/93543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몸과 마음을 다해

정지니 저
러브스토리 | 2016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한지안과 남주인공인 유재오는 어릴 때부터 같은 집에서 자라온 사이예요.
재오의 부모와 재오에게 부채감을 갖고 있는 지안의 부모가, 고아가 되어버린 재오를 거두었죠.
점점 자라나면서 지안과 재오는 상대에 대해서 이성으로서의 애정을 키워가고 있었어요.

그러다가 스무살이 되던 해에 재오는, 친부의 죽음에 얽힌 일과, 지안의 아버지가 자신에게 품고 있는 감정을 알게 돼요.

그 탓에 재오는 원래 갖고 있던 애정과, 지안의 아버지를 상처입히고 싶다는 감정을 섞어서 지안을 안아버려요.
그리고는 떠나죠.

그로부터 10년 후, 재오는 지안이 다니고 있는 대기업의 회장 손자가 되어 등장해요.
다시 나타난 재오는 복수를 주장하면서, 사정이 어려워진 지안 아버지의 회사를 빌미로, 지안에게 결혼을 강요하구요.


어린 시절부터 키워 온 사랑이라는 소재를 좋아해서인지, 무난하게 읽었어요.
지안의 아버지에 대한 원망을 엉뚱하게 지안에게 풀려고 하는 재오를 살짝 욕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다행히 금방 정신을 차리더라구요.

재오가 엉뚱한 상대인 지안을 괴롭힌 것만 빼면,
지안도 재오도 마음에 들었어요.
복수심에 잠깐 눈이 멀긴 했지만 사실 재오는 지안을 계속 사랑하고 있었고, 지안 역시 재오가 떠나 있는 동안에도 재오를 잊지 못한 채 사랑하는 마음을 간직하고 있었죠.

이 작품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사람은 지안이었는데,
변해버린 재오의 모습에도 불구하고, 또한 보답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걸 각오하고서도,
자신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재오 앞에 드러낸 지안이 멋졌어요.
재오로 하여금 지안에 대한 진짜 감정을 인정하게 만든 것도 지안의 솔직한 모습이었구요.

두 사람이 서로의 감정을 확인한 후에 닥쳤던 지안의 위험이 좀 작위적이라는 생각이 들긴 했지만, 껄끄러울 수밖에 없었던 몇몇 인물들의 사이를 봉합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는 나쁘지 않았구요.

다만 과거와 현재의 시점이 빈번하게 뒤바뀌는 구성은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아무런 구분도 없이 내용을 보고 추측할 수 밖에 없는 구성이어서, 가끔씩 혼란스러웠거든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