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5 | 전체 34292
2007-01-19 개설

2017-03-28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바다는 창문을 열고 - 기진 | 기본 카테고리 2017-03-28 22:52
http://blog.yes24.com/document/94007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바다는 창문을 열고

기진 저
스칼렛 | 2017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느 한적한 바닷가 마을을 배경으로, 상처를 가진 두 사람이 만나 서로를 통해 치유되어 가는 이야기예요.

여주인공 강정아는 자신의 고향을 연상시키는 작은 바닷가 마을에서, 그 마을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문학관에 근무중이에요.
남주인공 이신희는 바로 그 마을의 보건지소에서 공중보건의로 근무중이구요.

어느날 정아는 동네 할머니를 속상하게 한 일을 따지려고 신희를 찾아가는데, 그곳에서 정아가 만난 사람은 오랫동안 잊지 못했던 첫사랑이었어요.
사실 두 사람은 14년 전, 정아가 15살이고 신희가 18살이었던 때에, 잠깐의 시간을 공유한 적이 있거든요.
마침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던 두 사람에겐 위안이 되어주는 만남이었죠.
그런만큼 서로가 서로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구요.

오랫동안 신희를 그리워했던 정아는, 예상치 못했던 만남에 놀라는 한편, 현재의 신희가 보여주는 모습에 실망하기도 해요.
하지만 곧 신희가 가진 상처를 알게 되면서 그런 모습을 이해하게 되죠.
그리고는 신희와 세상을 다시 이어주기 위해 노력해요.
그 과정에서 정아의 상처를 알게 된 신희 역시, 정아의 힘이 되어 주고요.
물론 두 사람 사이에는 간질간질, 달콤한 감정도 흐르죠.

결국 정아와 신희 두 사람은, 서로를 통해, 과거의 상처로부터 벗어나 세상으로 나올 수 있게 돼요.


도입부만 읽었을 때는 당연히 정아가 신희를 치유해주는 이야기일 거라고 생각했었어요.

문학관을 매개로 해서 동네 할머니들과 친분을 쌓으며 둥글둥글 밝게 살고 있는 정아와,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거리를 두고 까칠하고 예민하게 살아가는 신희.
당연히 신희 쪽이 상처를 가진 걸로 보이니까요.

하지만 사실 그 안쪽을 들여다보면, 정아와 신희 두 사람 모두, 사람으로 인해 상처입고 사람과의 관계를 부담스러워한다는 점에서 닮은 꼴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이에요.

우선 신희는, 아역배우로 활동했던 시절, 농약이 들어 있는 음료를 받아마시고 아팠던 기억이 있어요.
그 때문에 신희는 타인과의 접촉을 힘들어하고, 결벽증이 있고, 타인이 주는 음식을 먹지 못하는 체질이 되어 버렸죠.
그런 체질 탓에, 재난구호현장에서 일하고 싶다는 꿈도 그저 꿈으로만 간직해야 하구요.

정아의 상처 역시 만만치 않아요.
오빠의 폭력에 지속적으로 노출되어 지낸 어린 시절로 인해, 밝아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안쪽은 곪을대로 곪아 있거든요.
타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 하면서도, 자신에게는 그럴 자격이 없다고 생각할 정도로요.
어쩌면 상처를 깊숙히 숨겨두고 겉으로만 밝은 척 하면서 살아가고 있는 정아가, 오히려 신희보다 더 심각한 상태라고 볼 수도 있을 거예요.

이렇게 두 사람 모두 상처를 가진 사람이었기 때문일까요.
어린 시절의 만남에서부터 두 사람은, 상대에게 특별한 사람으로 각인되죠.
그리고 두 사람은 서로가 서로의 상처를 어루만져주고 치유해 주는 존재가 되구요.

신희가 결벽증에서 벗어나는 과정이 갑작스럽다고 느껴지기는 했지만, 행복한 이야기를 좋아하는 제 입장에서는 나쁘지 않았어요.
두 사람 모두가 원하던 꿈을 이룬 것도 마음에 들었구요.

등장하는 사람들도 대부분 마음에 들어요.
정아와 신희의 관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 준 정많은 동네 할머니들,
정아에게는 의지할 어른이고 신희에게는 동경의 대상인 기태진 선생님,
까칠한 신희를 놓치 않고 곁에 있어 주는 신희의 선배,
정아에게 안식이 되어주었던 정아의 이모 부부,
신희를 사랑으로 감싸주고, 정아에게 무조건적인 애정을 베풀어주는 신희의 가족들 등,
좋은 사람들이 많이 나와요.

정아의 가족은 예외로 두어야 하지만요.
가족 구성원 중에서 가장 어리고 약한 정아의 고통을 외면하면서도 자기합리화를 하는 모습이 정말 싫었어요.
그나마 정아가 가족들을 무조건적으로 용서하지는 않는 점은 마음에 들어요.
가족이라는 이유로 모든 일이 용서되는 것은 아니니까요.


이전에 읽어 본 기진 작가님의 작품들에서도 느꼈던 점인데,
이 작품 역시 상처를 가진 이들이 등장함에도 불구하고 무겁고 어둡지만은 않은,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예요.

세상을 배척하며 창문을 닫아만 두고 있던 신희와,
창문조차 없는 마음 속의 방에서 웅크려 있어야 했던 정아,
두 사람은 서로의 창문을 열 수 있게 해주는 사람들이었죠.

이 작품을 읽으면서, '바다는 창문을 열고'라는 제목이 얼마나 와 닿던지요.
결국엔 정아와 신희 두 사람 모두 자신들의 창문을 열고 세상과 접할 수 있게 된다는 이야기가 좋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