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8,9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6 | 전체 33597
2007-01-19 개설

2017-03-31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오피스 로맨스 - 서혜은 | 기본 카테고리 2017-03-31 21:53
http://blog.yes24.com/document/94094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오피스 로맨스(Office Romance)

서혜은 저
블라썸 | 2016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같은 회사,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여자와 남자, 신민혜와 서이윤이 주인공들이예요.
민혜는 유능하긴 하지만 조직 피라미드의 저 아래쪽 어딘가에 위치하는 사원일 뿐이고,
이윤은 사무실의 꼭지점에 위치하는 부장님이죠.

이윤은 뛰어난 능력 덕에 민혜의 회사에 스카우트되어 온 입장인데,
어느날부턴가 민혜에게 딴죽을 걸어오기 시작했죠.
민혜의 입장에서는 '서부장님이 나를 싫어하는 것이 틀림없다!'라고 생각할 정도로요.

그런데 민혜가 남친의 양다리로 인해 혼자가 된 후, 이윤의 태도가 미묘하게 달라져요.
자신을 기억해 내라고 민혜를 압박하기도 하구요.
사실 이윤은 몇년전에 민혜와 마주쳤던 이후 계속, 민혜를 마음에 품고 있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민혜는 이윤의 마음을 거절해요.
어린 시절부터 바람기 많은 아버지와 오빠를 보며 자랐기 때문에, 잘난 남자에 대한 거부감을 갖고 있었거든요.

물론 결국엔 민혜 역시 이윤의 진심을 인정하고 받아들이게 되면서 해피엔딩이에요.


서혜은 작가님의 작품으로는 처음 접한 작품이에요.
게다가 그리 좋아하는 소재가 아닌 사내 연애 이야기라서 크게 기대를 하지는 않았었죠.
그런데 다행히도,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재미 있었어요.

무엇보다도 주인공들인 민혜와 이윤 모두, 흠잡을 데 없이 마음에 들어요.
꽃 같은 서부장님,
불로장생하실 서부장님,
회사를 길이길이 빛내주실 서부장님,
이윤이 멋졌고,
이윤 앞에서는 눈치없는 아부의 신이 되는 민혜도 좋았어요.

제 경우에는 마음에 드는 주인공들이 등장하는 경우, 그들이 하는 행동들도 대부분 마음에 들어하는 편이거든요.
이 작품 역시 그랬어요.
이렇다 할 큰 사건 없이 소소한 일들이 이어지는 구성인데, 민혜나 이윤이 등장하는 장면들 대부분이 좋았어요.

바람피운 남친 앞에서 구질구질하게 행동하지 않고 확실하게 끊어내어 준 민혜가 좋았고,
민혜가 연애하는 동안 찌질하게 질투하고 방해했던 이윤도 좋았어요.
아직 이윤의 마음을 알기 전, 민혜가 직장 상사를 대하는 부하 직원의 비애를 뼈저리게 경험하는 에피소드들도 재미 있었구요.

민혜와 이윤이 연애와 결혼에 대해 가지고 있는 진지한 태도들도 마음에 들었는데,
운 좋게도 같은 사고 방식을 가진 상대를 만날 수 있었던 두 사람을 정말로 축하해 주고 싶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바사의 꽃 - 강청은 | 기본 카테고리 2017-03-31 15:47
http://blog.yes24.com/document/94084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바사의 꽃

강청은 저
러브스토리 | 2015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바사'는 주인공들이 사는 나라의 이름이에요.

여주인공 서윤은 그믐밤에 얼굴에 얼룩을 가진 채 태어난, 귀신의 아이라고 불리며 배척받는 존재예요.
부모에게조차 버림받은 채, 소외된 이들이 모여사는 마을에서 자라야 했죠.

어느날 서윤의 고향마을에 세력있는 상단 행렬이 지나가고, 그들의 억지에 휘말려 서윤의 친부가 목숨을 잃게 돼요.
그 모습을 목격한 서윤은 이성을 잃고, 상단주이자 조정의 중신인, 행렬의 우두머리에게 덤벼들었다가 허무하게 잡혀 버리구요.
그리고는 상단이 수송중이던 영물의 우리에 던져지지만, 이 영물이 이상하게도 서윤에게 애정과 집착을 보이죠.
서윤을 놓치 않으려는 영물로 인해 서윤은, 영물과 함께 황제에게 진상돼요.

바사의 황제 무강이 남주인공이에요.
최고의 자리에 낮아 강력한 황권을 휘두르는 존재이지만, 조금 비틀려 있기도 해요.

처음에 무강은 진상받은 서윤에 대해 별 관심이 없었고, 그로 인해 서윤은 영물과 함께 황궁의 한 귀퉁이에서 잊혀지는 듯 했죠.

그러다가 무강이 서윤을 인식하게 되는 일이 생기고, 서윤을 통해 안식을 느끼고는 집착하게 돼요.
그 이후로는 위기를 겪으면서 감정이 발전되고, 서로가 서로를 유일한 존재로 받아들이구요.
그리고는 서윤이, 출생으로 인한 손가락질에서 벗어나, 백성들에게 추앙받는 황후가 된다는 결말이에요.


그러니까, 이 작품의 제목인 '바사의 꽃'은, 저주받은 아이라고 배척받던 서윤이 나라의 꽃이라고 불릴만한 존재가 된다는 의미쯤 되려나요.
굳이 따지자면 무난한 편에 속하기는 하는데, 좋았다고 선뜻 말하기에는 좀 망설여지는 작품이네요.

이 작품을 읽으면서는 이야기의 흐름에 빠져드는 것이 아니라, 이건 주인공들의 만남을 끌어내기 위한 사건, 이건 갈등 조장용 사건, 하는 식으로 내용들이 조각조각 인식되더라구요.
내용 전개가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조각들을 모아서 조립해 놓은 듯한 느낌이 들었어요.
등장인물들의 성격이나 역할 설정에 대해 거부감이 느껴지기도 했구요.

그리고 작품 전체에 걸쳐서, 약자보다 강자를 관대하게 대하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것도 편치는 않았어요.
예를 들자면,
자신들의 권익을 찾기 위해 봉기한 하층민들은 잔인하게 제압하면서,
자신의 편의를 위해 서윤의 친부를 겁박하고 죽음에까지 이르게 한 조정의 중신에게는 아무런 책임 추궁도 없이 넘어가더라구요.

이 작품에는 특히나, 나쁜 쪽으로 자기 본위인 상위 계급 인사들이 버글버글 넘쳐나서 더 큰 불만을 부르기도 했죠.

신분제 사회를 표방하는 시대물인 이상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생각도 하고, 그럭저럭 수용하는 편이기도 한데,
그 정도가 과하다고 느껴지는 작품들을 여러편 읽다보니 아무래도 즐겁지만은 않았어요.

그런데 이런 느낌들을 받은 건, 어쩌면, 이 작품과 비슷한 설정을 가진 작가님의 다른 작품들을 이미 읽어보았기 때문일 수도 있어요.
이전에 조금씩 느꼈던 불편함들이 누적된 결과가, 이 작품을 읽으면서 두드러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