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1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34166
2007-01-19 개설

2017-08-12 의 전체보기
[로맨스판타지소설] 십자가와 핏방울 - 솔티블랙티 | 기본 카테고리 2017-08-12 23:07
http://blog.yes24.com/document/98015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십자가와 핏방울 (총2권/완결)

솔티블랙티 저
미드나잇 | 2017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뱀파이어인 여주인공 이블린과, 신부인 남주인공 킬리언의 이야기예요.
이블린은 별다른 힘이 없는 뱀파이어로, 하급마물에 속해요.
킬리언은 상당한 힘을 가지고 있는 존경받는 신부님이구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은, 이단사냥꾼에게 위협당하던 이블린을 킬리언이 구해준 이후로 함께 생활하게 돼요.
그리고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강력한 성적 끌림을 느끼죠.
결국 서로에 대한 갈망을 극복하지 못한 두 사람을 선을 넘게 되구요.

그러던 중 이블린이 마을 사람들과 얽히면서 문제가 발생하게 되고, 두 사람은 함께 도망치죠.
그 와중에 위험에 처하기도 하구요.
하지만 영원한 행복을 누릴 수 있게 되면서 해피엔딩이에요.


서로 대척점에 설 수 밖에 없는 뱀파이어와 신부와의 사랑이라니,
일단 기본 설정만 보면 상당히 매력적일 수도 있는 소재라고 생각해요.
판타지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배경 설정이, 성직자의 타락에 대한 거부감도 어느 정도 상쇄시키구요.

그런데 작품을 읽어보니, 소재의 매력을 그다지 살리지 못한 듯 하네요.
내용의 대부분이 성적인 접촉에 대한 이야기예요.
작품의 첫부분부터 두 사람은 이미 서로에게 성적인 끌림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이거든요.
그리고 실제상황, 꿈, 망상, 회상 등, 다양한 형태로 성적인 접촉들이 묘사되죠.
이블린과 킬리언의 관계만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이블린이 맞닥뜨리는 위험들조차 대부분 성적인 위협으로 이어져요.
그 외의 일들은 짧은 에피소드로 여기저기에 조금씩 뿌려져 있을 뿐이구요.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내용이 없고, 편집도 그다지 만족스럽다고 할 수 없는, 실망스런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보스에게 키스를 보내줘 - 다시 매과이어/나카야마 사라 | 기본 카테고리 2017-08-12 19:39
http://blog.yes24.com/document/98012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세트] [할리퀸] 보스에게 키스를 보내줘 (총3화/완결)

다시 매과이어, 나카야마 사라 저
미스터블루 | 2017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디자인 회사의 영업부장으로 근무중인 여주인공 탈리아 모런은, 성실한 근무 태도와 실적 덕분에, 자타공인 차기 영업 이사로 점쳐지던 인물이에요.
하지만 외부인사인 남주인공 케이스 달링턴이 그 자리를 차지하죠.

눈앞에서 승진을 놓친 탈리아는 자신의 자리를 빼앗아간 케이스에게 반감을 갖게 되고, 케이스의 약점을 잡겠다는 생각으로 케이스의 보좌관 역을 받아들여요.
하지만 함께 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탈리아는, 케이스를 향해 이성에 대한 끌림을 느끼죠.
케이스 역시 첫만남에서부터 호감을 느꼈던 탈리아에게 점점 매료되구요.

탈리아를 질시하는 상관의 개입으로 인해 갈등이 생기기는 하지만, 결국은 오해가 풀리고 해피엔딩이에요.


여주인공이, 스스로의 주장과는 달리, 줏대없이 흔들리는 듯한 느낌이라서 조금 마음에 안 들었어요.
열심히 일하고 승진에도 집착하는 성격이라는 설정인 걸 생각하면, 회사의 위기를 알면서도 주체적으로 나서보지 않았다는 점도 납득하기 힘들었구요.
떳떳하지 못한 일이라는 걸 알면서도, 옳지 않은 상관의 농간에 조금이나마 동조한 것도 좋게는 안 보였죠.

그래도, 각자의 과거로 인해 사랑을 멀리하려 했던 주인공들이 서로를 받아들이고 사랑하게 되는 과정이 제법 설득력있게 그려져 있어요.
뻔한 이야기이기는 했지만, 나름 재미있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심장에 노크(증보판) - 손희숙 | 기본 카테고리 2017-08-12 15:43
http://blog.yes24.com/document/98009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심장에 노크 (증보판)

손희숙 저
에피루스 | 2016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0살의 여자 유윤이와 33살의 남자 차이권은, 9년전에 서로 사랑을 나누었던 관계에요.
하지만 그 관계에 얽힌 뒷사정과 그들 주변의 사람들로 인해, 두 사람 모두 자신이 상대로부터 사랑받지 못했다고 여겼죠.
특히나 시골에 있는 집안 별장에 들른 재벌 3세와 순진한 시골 처녀라는 구도로 인해, 윤이는 자신이 이권에게 이용당한 후 버림받았다고 생각했어요.
이로 인해 윤이는 이권에게 복수하려는 일념만으로 10년에 가까운 시간을 보냈죠.
그리고 마침내, 윤이는 다시 이권과 재회하게 돼요.
윤이는 자신의 정체를 숨긴채, 복수의 초석으로 삼기 위해 이권을 유혹하구요.

하지만 이권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동안 윤이는, 생각했던 것과는 조금 다른 이권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고, 결국은 이권에 대한 복수를 포기하게 돼요.
그리고, 오랜 시간 동안 두 사람 사이를 가로막고 있던 오해가 풀리면서 해피엔딩이죠.


여러모로 억지스럽다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어요.
두 사람의 과거에 얽힌 돈의 액수도 너무 크고,
과거의 그 엇갈림을 불렀던 이권의 사정이 몇개월이나 연락두절이 될만한 일이었던 것 같지도 않고,
9년 동안 윤이가 보내온 시간도 석연치 않고,
수많은 단서들이 있음에도 과거의 진실을 알아채지 못하는 것도 좀 답답했어요.

아무리 9년이라는 시간이 흘렀고, 다른 사정 역시 있었다고는 해도,
과거의 그녀를 그리도 사랑했다는 이권이 윤이를 알아보지 못하는 것도 억지스러웠구요.
치아교정과 쌍꺼풀 수술과 다이어트의 3박자가 사람 인상을 많이 바꿔놓긴 하겠지만, 유일한 사랑이라고 할만한 상대를 못 알아보게 만들 정도일까요.
그나마 점 하나 찍고 나타난 수준은 아니라는 걸 다행스러워해야 하는 걸까요.

마지막에 반전이 있는데, 그 반전 역시 놀랍고 감탄스러운 게 아니라, 반칙이나 속임수 같이 느껴져서 그다지 좋게 받아들여지지는 않네요.
오히려 없느니만 못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윤이가 복수하겠다는 마음을 먹은 계기조차 억지스럽게 만들어버린 설정이었거든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