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34057
2007-01-19 개설

2017-08-30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야설 읽어주는 여자 - 설아영 | 기본 카테고리 2017-08-30 12:15
http://blog.yes24.com/document/98310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야설 읽어주는 여인

설아영 저
문릿노블 | 2017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라즈네 레페리아 백작 영애는, '노베르' 중에서도 특히 사랑받는 노베르예요.
노베르는 아름다운 목소리로 책을 읽어 주어 의술이 닿지 않는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는 이들이죠.
남주 헤르젠 세르즈 브 타라이움 공작은 불면증 때문에 이름 높은 노베르인 라즈네를 초빙하게 되구요.

그런데 이 두 사람, 첫눈에 상대에게 반해버리고 말았네요.
그로 인해 라즈네는 우왕좌왕하고, 헤르젠은 노골적으로 라즈네에게 들이대죠.

뭐, 어차피 서로에게 푹 빠져 있는데다가 딱히 두 사람의 사이를 가로막을만한 장해물이 있는 것도 아닌 상황, 별 문제없이 해피엔딩이에요.


제목에서부터 수위가 높을 거라 예상할 수 있는 작품이에요.
그런데 예상했던 것보다 더 노골적이네요.
작품의 설정은 그저, 선정적인 장면들을 뽑아내기 위한 배경 장치라는 것 외에는 별 의미가 없는 것 같아요.

노베르라는 존재에 대해 온갖 미사여구를 갖다 붙여서 설명해 놓았는데, 헤르젠 앞에서 보이는 라즈네의 행동은, 아무리 봐도 귀족 영애이고 나름 숙련된 전문 인력에 속하는 인물의 행동으로는 보이지 않아요.
국가적으로 추앙받는 영웅이자 대귀족인 헤르젠이, 아무런 마음의 교감도 없이, 대뜸 성추행범에 필적하는 행동들을 하는 것도 어이가 없구요.
그냥 라즈네와 헤르젠의 미모만으로 모든 것을 이해하고 넘어가야 하는 걸까요.

라즈네를 야설 읽어주는 여인으로 만들어버린, 라즈네 친구의 행동도 황당했어요.
라즈네가 하는 일을 뻔히 알고 있으면서 라즈네의 서재에 있는 책을 바꿔치기 해 놓는 건 너무한 일이 아닌가요.
라즈네가 고객 앞에서 망신을 당할 수도 있는 일이잖아요.
본인은 제대로 기억도 못하는 가벼운 장난인 것처럼 나오긴 했는데, 상대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다는 걸 예견할 수 있는 행동인만큼, 저로서는 마냥 웃으며 넘어가긴 힘들었어요.

이렇다할만한 내용이 있는 것도 아니고,
등장인물들도 마음에 들지 않는,
이래저래 제게는 그다지 유쾌하게 읽히지는 않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