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26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5 | 전체 33742
2007-01-19 개설

2018-02-08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거래의 정석 - 오금묘 | 기본 카테고리 2018-02-08 23:49
http://blog.yes24.com/document/101649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거래의 정석

오금묘 저
늘솔북스 | 2018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주인공인 로빈 아인버그는, 아프간 파병 경력이 있는 특전대 출신에, 번듯한 허우대를 갖춘 잘 나가는 사업가예요.
사업 관계로 서울을 찾은 로빈의 호텔방에 낯선 여자가 찾아오면서 이야기는 시작되죠.
그녀의 이름은 지진희, 기울어가는 가업을 일으켜세우기 위해, 로빈을 상대로 몸 로비를 할 작정이에요.

사실, 그리 유쾌하다고는 할 수 없는 출발을 보여주는 작품이었어요.
진희의 의도는, 단순한 원나잇 정도가 아닌, 대가를 바라고 몸을 파는 행위인 셈이니까요.
실제로 그 자리에서 육체적 관계까지 진행되기도 하구요.
두 사람 사이에서 오가는 대화나 행위들도 상당히 수위가 높은 편이죠.

그런데 이 작품의 경우에는, 기본 설정이 큰 의미를 가지지는 않아요.
기본적으로는 진희와 로빈 사이의 관계 변화를 다루고 있는 게 맞지만, 그 진행 과정은 전혀 예상도 못했던 방향이거든요.

군 복무 시의 트라우마로 인해 여자를 멀리해 왔던 로빈이 진희를 상대로 해서만은 육체적 관계가 가능하다든지,
진희가 이전에 마주친 적이 있는 로빈을 좋은 인상으로 기억하고 있었다든지 하는,
로맨스적인 흐름이 있기는 해요.
하지만 이 작품에서 가장 크게 부각되는 면은, 두 사람 사이에서 벌어지는 순간순간의 해프닝들이에요.
진희의 능숙한 영어 덕에 두 사람 사이의 의사 소통엔 별 문제가 없지만, 국적과 성장 배경이 완전히 다른 두 사람의 이야기니까요.

일반적인 의사 소통과는 별개인, 서로의 모국어가 다르다는 점 때문에 성립될 수 있는 언어 유희,
남자와 여자, 미국인과 한국인이라는 두 사람의 입장 차이와 시각 차이로 인한 오해와 착각들,
이런저런 상황들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해프닝들이 끊임없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어요.

다만, 그저 마냥 웃으며 넘길 수 있는 이야기만은 아니에요.
그 웃음들의 아래에는 우리 사회의 일그러진 단면을 비꼬는 블랙 유머들도 섞여 있어서, 씁쓸한 뒷맛을 남기기도 하거든요.
그 중에는 미국인인 로빈이 우리 사회를 잘못 이해하고 냉소적인 시선을 던지는 것들도 있지만, 한국인으로서 외면하고 싶은 치부가 일부나마 포함되어 있기도 하구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제게는 웃음으로 먼저 다가왔지만, 다른 누군가에게는 웃음 뒤의 이면이 더 크게 다가와서 거부감을 일으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결혼의 환상 - 온누리 | 기본 카테고리 2018-02-08 20:46
http://blog.yes24.com/document/101645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결혼의 환상

온누리 저
스위트 크레마 | 2012년 0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격이 맞는 집안끼리의 정략결혼에 대한 이야기인가 싶은 소개글이 흥미를 끌었던 작품이에요.
제가 좋아하는 소재인데, 그리 흔히 등장하는 소재는 아니거든요.
보통, 로맨스 소설에서는 남주 쪽이 재벌인 신분차 커플이 주류를 이루니까요.
게다가 나름 괜찮은 인상으로 남아있는 작가님이기도 해서, 별 망설임 없이 선택했었죠.
그런데 아무래도 제가 생각한 작가님과는 동명이인이신가 봐요.
어째 처음부터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분위기로 흘러가네요.

이야기는 우선 프롤로그에서 여주인공 이지안과 남주인공 온이수의 결혼식을 보여준 후, 그들이 원치 않는 결혼까지 이르게 된 사연과, 어긋나 있던 그들이 서로를 사랑하게 되고 진정한 부부가 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식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그런데, 앞으로의 이야기가 가볍고 가볍고 또 가벼울 것임을 예고하는 듯한 프롤로그부터 시작해서, 이야기는 시종일관 종잡을 수 없이 흘러가요.

지안은 처음부터 너무나도 개념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이수 또한 지안보다는 좀 낫지만, 제멋대로이긴 마찬가지예요.
그들이 하는 행동이나 대화들은 또 얼마나 유치한지, 보고 있기가 짜증스러울 정도구요.

그리고, 설정들이 널을 뛰어요.
지안이 조선 왕족의 후예라거나 그 혈통이 무슨 의미라도 있는 것처럼 나오는 건, 솔직히 납득은 안 되지만, 그럴 수도 있다고 쳐요.
그런데, 아무리 집에 불이 나서 모든 것이 타버리고 유일한 보호자였던 할아버지까지 돌아가셨다고 해도, 명품백 수집이 취미였던 사람이, 당장 먹고 살 일이 막막할 정도의 상황에 처할 수도 있나요.
이전의 생활 수준을 생각하면, 은행 예금이나 다른 투자 자산들이 있어야 정상일 텐데요.
하다못해 집터를 팔아도 어느 정도의 기반은 잡을 수 있을 테구요.
그런데 당장 일자리를 구하지 않고서는 입고 먹을 것조차 구할 수 없는 처지라니요.
아무리 두 사람을 결혼까지 끌고 가기 위해서라지만, 너무 억지스럽지 않나요.

이야기는 내내 이런 식으로 흘러가요.
이후로 이어지는 에피소드들이나 이런저런 등장 인물들도, 하등 나아지는 점이 없죠.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나도 가볍고 유치한 내용들의 향연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