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4,22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33962
2007-01-19 개설

2018-04-25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홍을 부탁해 - 1그램 | 기본 카테고리 2018-04-25 23:47
http://blog.yes24.com/document/103281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홍을 부탁해

1그램 저
봄미디어 | 2018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홍인영은 몇년째 고배를 마시면서도 꿈을 내려놓지 못하는 뮤지컬 배우 지망생이고,
남주인공인 강정석은 이버지의 요절 후 가업을 제대로 꾸려나가야 한다는 부담을 지고서 살아오고 있는 냉철한 기업인이에요.
전혀 접점이 없을 듯한 인영과 정석 사이에는, 인영의 여동생이자 정석의 비서인 홍인희가 있구요.

인영과 인희는 가족들조차 구분하기 힘들어할 정도로 똑같이 생긴 일란성 쌍둥이인데, 성격적으로는 정반대예요.
순간순간을 즐기며 감성적으로 살아온 인영과 달리, 인희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인내하며 이성적으로 살아왔죠.
그 결과 두 사람의 현재는 상당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구요.

그런데 인희가 교통사고로 입원한 몇주 동안, 인영은 인희인척 정석과 함께 일하게 돼요.
그 이후는 뭐, 나름 뻔한 전개죠.
정석은 평소와는 어딘가 다른 비서의 모습에 끌림을 느끼고,
사실을 알게 된 후에는 배신감에 치를 떨며 돌아서고,
그래도 결국엔 인영을 끊어내지 못해 다시 돌아온다는 이야기거든요.


쌍둥이 바꿔치기의 기본 얼개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셈인데, 그다지 제 마음에 드는 작품은 아니었어요.
여주인공인 인영이 너무나도 마음에 안 들었던 데다가, 전반적인 내용들도 상당히 억지스럽거든요.
인영이 인희보다 더 좋은 사람인 듯이 내용을 풀어가는 것도 좀 불편했구요.
인영과 인희가 마치 베짱이와 개미처럼 느껴져서인지, 결국 인영에게는 온통 좋은 일들만 생기고 인희는 자신의 생활 태도를 되돌아보는 마무리가 마음에 들지 않더라구요.
인영과 인희 두 사람을 놓고 보면, 분명 인영이 민폐 덩어리이고 인희가 피해자인데, 왜 오히려 인영의 손을 들어주는 듯한 결말인 걸까요.

성적에 맞춰 들어갔던 이름없는 전문대마저 1년을 채 다니지 못한 인영이, 오랜 시간 자신을 갈고 닦으며 나름 엘리트 코스를 걸어온 인희의 자리를 대신하겠다며 나서는 것도 어이가 없어요.
인영의 그런 억지를 받아들이는 인희도 이해하기 힘들구요.
인희가 인영에 대해 모르는 것도 아니고, 인영에게 자신을 대신할 능력이 없다는 걸 모를리가 없잖아요.
누가 봐도, 인영에게 인희의 대역을 시키기보다는 차라리 병가로 인한 불이익을 감수하는 쪽이 합리적인 상황인데 말이죠.

인영이 처음 등장할 때부터 이건 좀 아니다 싶었는데, 억지스런 상황 전개까지 더해져서 산 넘어 산이라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그녀를 사수하세요!(외전포함) - 정경하 | 기본 카테고리 2018-04-25 22:52
http://blog.yes24.com/document/103279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합본] 그녀를 사수하세요! (외전 포함) (전3권/완결)

정경하 저
러브홀릭 | 2018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 잘하고 사람 좋은 5년차 회사원인 여주인공 공여울은, 새해를 맞아 대리로 진급하고 기뻐하던 것도 잠시, 예상치 못했던 상황에 맞닥뜨려요.
2년 2개월 전에 해외지사로 떠났던 악덕 사수가, 여울네 팀의 팀장이 되어 돌아온 거죠.
그 악마님의 이름은 신우원, 바로 남주인공 되시겠습니다.


앙숙인줄로만 알았는데 사실은 서로를 마음에 품고 있던 남녀의 사내연애 이야기예요.
처음 만난 순간부터 우원은 여울에게 연인이 있다 착각하고 있었고,
여울은 스스로가 사랑하는 사람을 만들면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그렇게 오랫동안 평행선을 그려오던 두 사람의 관계는, 우원의 복귀를 계기로 조금씩 변하기 시작해요.
우원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여울을 잡아보기로 맘을 먹기도 했거니와,
여울의 신변 상에도 큰 변화가 생기거든요.
여울에게 연인이 없음을 알게 된 우원이, 적극적으로 여울에게 다가서기도 하구요.

여울이나 우원, 우원의 가족들, 여울과 우원의 주변 사람들 대부분이, 평범한 듯 하면서도 조금씩 독특한 사람들이에요.
그 덕분인지, 작품의 분량에 비해서는 비교적 지루함 없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어요.
독특한 우원의 가족들이, 안타까운 가족사를 가진 여울을 다독여주는 모습도 보기 좋았구요.

다만, 초반부는 조금 힘들었어요.
주로 여울의 시선을 통해 이야기가 진행되는데, 말이 많아도 너~~무 많더라구요.
여울의 설명을 따라가는 것만으로도 지칠만큼요.
그래도 다행히 금방 나아지긴 했어요.


덧. 사소한 부분이지만, 내용상에 오류가 있어요.
여울의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다음날에 바로 장례를 치렀다고 나오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사망 선고 후 24시간 이상이 경과된 후에야 화장이 가능하다고 들었어요.
그러니까, 장례'식' 여부와는 상관없이, 밤에 돌아가신 분을 다음날 바로 화장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봐야겠지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