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3,41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3 | 전체 33793
2007-01-19 개설

2019-12 의 전체보기
[로맨스판타지소설] 결혼식장에서 남편을 바꿨다 - 홍유라 | 기본 카테고리 2019-12-15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118913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새틴 델 마레와 남주인공인 루블리에 카 딜론은,
모두 막강한 가문들을 배경으로 두고 있는 인물들이에요.
그 때문에 어려서부터 서로의 존재를 알고 있었고, 학교도 함께 다녔죠.
하지만 그다지 좋은 사이였다고는 볼 수 없어요.
가문간의 관계나 두 사람의 개인적인 관계나, 거의 앙숙에 가까운 사이거든요.
그런데 그런 두 사람이, 어처구니 없을 정도의 소동 끝에 결혼에까지 이르죠.
당연히 그 결혼 생활은 불협화음 속에서 시작되구요.
그나마 간신히 서로를 향한 마음이 합쳐졌다 싶은 순간, 나라를 뒤흔들만한 위기와 음모 속에서 두 사람의 사이도 흔들리게 돼요.


일단은, 무척이나 인상적인 소개글을 달고 있는 작품이에요.

<< “저 못 하겠습니다, 이 결혼.”

싸늘하게 식은 분위기를 박차고 나가려는 순간.
이미 개판이 된 결혼식장 한가운데서 그가 벌떡 일어났다.

“그럼 나랑 해, 결혼.”
“미쳤어요? 남의 결혼식에 이게 무슨 난장이에요.”
“남의 결혼식은 방금 끝났고, 이젠 내 결혼식이지.”

그런데 결혼식을 엎자마자 청혼을 받았다.
아니, 왜 이러세요? 우리가 언제부터 알콩달콩한 사이였다고? >>

소개글만 보면 정말,
바람난 약혼자의 뒤통수를 몇번은 후려쳐 줄 듯한,
그야말로 팝콘과 사이다가 난무하는 흥미진진한 분위기를 예고하는 것 같지 않나요.
거기에 덤으로 웃음 포인트들까지 잔뜩 끼얹어줄 것 같구요.

그런데 어째 예상과는 좀 다른 느낌으로 이야기가 흘러가더라구요.
'×차 가고 벤츠 오는 설정'의 로맨틱판타지 버전이 맞긴 한데,
상황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답답하고, 사이다는 별로 시원하지 않아요.
게다가, 루블리에가 새틴을 낚아채고, 두 사람이 사랑을 키워가고 하는 내용은 겨우 도입부 정도 밖에 안 돼요.
잠깐의 달콤함 뒤에, 새틴과 루블리에는 거대한 풍랑 속에 휘말리거든요.
그 속에서 주로 구르고 고생하는 건 새틴이구요.

굳이 따지자면, 조금 허술한 부분들이 눈에 띄긴 해도, 이야기 자체는 제법 흥미로운 편이었어요.
하지만, 소개글을 보고 기대했던 것과는 너무 다른 내용이라, 개인적인 만족도는 많이 떨어졌어요.
제가 기대했던 건 그냥, 새틴과 루블리에는 흥하고 전 약혼자는 망해버리는, 권선징악 구도의 가볍고 유쾌한 이야기였거든요.
새틴이 내내 고생만 하는 와중에 전 약혼자까지 계속 등장하는,
사필귀정과 해피엔딩을 맞이하고도 찝찝한 기분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이런 고구마 가득한 이야기말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로맨스소설] 언제라도, 가을(개정판) - 문수진 | 기본 카테고리 2019-12-15 23:40
http://blog.yes24.com/document/118911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트] 언제라도, 가을 (개정판) (총2권/완결)

문수진 저
봄미디어 | 2019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6살의 여행사 직원인 여주인공 이가을과,
29살의 사진작가인 남주인공 서이준은,
길고 질긴 인연으로 엮여 있는 사이예요.
이준의 복잡한 사정 때문에, 가을이 초등학교 6학년이던 때부터 3년간을 함께 살았거든요.
가을의 아버지가 절친의 아들인 이준의 후견인으로 나섰기 때문이죠.
부모의 이혼 후 오랜 시간 친모의 학대에 노출되어 있던 이준은, 가을 부녀의 애정 덕분에 자신을 되찾을 수 있었구요.
하지만 친모가 다시 등장해 욕심을 드러내는 바람에, 이준은 가을 부녀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기 위해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요.
가을 부녀와의 연락도 끊어 버리구요.
그리고 10년의 세월이 흐른 후에야, 이준은 다시 가을의 앞에 나타나죠.


처음으로 접해 본 문수진 작가님의 작품이에요.
작품 수도 꽤 되고 평도 괜찮은 작가님이신데도, 이상할 정도로 손이 잘 안 갔었거든요.
그런데, 다른 작품들은 어떨지 몰라도,
이 작품만 보면 작가님의 스타일이 제 취향과는 조금 거리가 있는 것 같아요.
친모와 함께 했던 이준의 어린 시절부터, 지나치게 작위적인 설정이라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일까요.
이야기의 흐름 속에서 자연스럽게 감정들이 전해지는 게 아니라, 주입식으로 감정을 강요받는 듯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감정과잉이라고 느껴지는 부분도 있었구요.
순수하게 보자면 힘든 상황 속에서도 예쁘게 사랑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라고 볼 수 있긴 한데,
저와는 조금 안 맞았던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판타지소설] 냉혈한 공작의 아내는 바꿔치기 되었다 - 나비은 | 기본 카테고리 2019-12-12 23:56
http://blog.yes24.com/document/118824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정보상 겸 심부름 센터를 하고 있는 여주인공 애쉬는, 어느 귀족 영애로부터 미묘한 의뢰를 받아요.
악명 높은 상대와 정략결혼을 해야 하는 처지에 몰린 의뢰인 대신, 가짜 신부 역할을 해 달라는 거였죠.
애쉬는 보수에 혹해서 의뢰를 받아들이구요.
여차저차 마주하게 된 결혼 상대는 애쉬에게 불공정한 결혼 조건을 들이밀지만, 어차피 가짜인데다 결혼 생활을 오래 이어갈 생각도 없는 상황이니, 애쉬로서는 그다지 신경 쓰이는 일도 아니에요.
오히려 남편의 방치가 반갑기만 할 뿐이죠.
그런데, 조용히 있다가 조용히 퇴장하겠다는 애쉬의 의도와는 달리, 상황은 의외의 방향으로 흘러가요.

남주인공인 엘피어스 첼로딩크 공작은 높은 신분과 대단한 힘의 소유자이지만, 사실 썩 좋은 처지라고 보기는 힘들어요.
명문가 출신이긴 해도, 서자라는 이유로 핍박받으며 자랐거든요.
혈족의 몰살로 집안을 잇게 되긴 했지만, 그와 관련된 불상사로 인해 황제에게 약점을 잡혀 버렸구요.
그 결과 엘피어스에게 남은 건 황제의 도구로 휘둘리는 삶 뿐이었죠.
결혼 역시 엘피어스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이루어졌구요.
그런데 아내라는 이름으로 그의 앞에 나타난 여자는, 자꾸만 엘피어스가 예상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요.


다른 세계에서의 전생을 기억하는 여주인공과,
온 세상을 상대로 냉혹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내 여자에게만은 따뜻한 남주인공이라는,
로맨틱 판타지 분야에서 인기 있는 설정을 보여주는 작품이에요.
여주가 특별한 요리로 남주를 홀린다는 설정도, 제게는 나름의 셀링 포인트였구요.
그런데, 아쉽게도 기대한만큼의 재미는 없었어요.
등장하는 대부분의 에피소드들이 '너무 얕다'라는 인상을 풍기거든요.
애쉬가 하는 대부분의 행동들은 '굳이 왜'라는 의문을 부르는데다 너무 허술하고,
엘피어스를 포함한 주변인들은 어이없을 정도로 쉽게 애쉬에게 감화돼요.
빙의라는 설정은 도대체 왜 넣었을까 싶을 정도로 무의미하게 소모되구요.
빙의며, 엘피어스의 사정이며, 황제와의 대결이며, 애쉬와 얽힌 출생의 비밀이며,
굵직한 상황들이 꽤 여럿 등장하는 이야기이긴 한데요,
허술하고 느슨한 구성 탓에 그 모든 것들이 제대로 빛을 보지 못하고 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야밤 독서(2019/12/11) | 기본 카테고리 2019-12-11 23:16
http://blog.yes24.com/document/118787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예스블로그 독서습관 캠페인'에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입니다.*

1.
나는 혼자 여행 중입니다

2.
21:20~22:40
467~끝(/641p)

3.
6살 짜리 여자아이들에 대한 연쇄 살인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특수수사반의 이야기를 그린, 노르웨이 범죄스릴러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이에요.
어쩌다보니 먼저 읽게된 이 시리즈의 최근작('사슴을 사랑한 소년')이 썩 만족스러운 편은 아니었기 때문에,
솔직히 이 작품에도 그리 기대가 크지는 않았어요.
앞서 읽은 작품과 마찬가지로 몰입도가 떨어지는 초반부를 접하고서는, 역시나~라는 생각도 가졌었구요.
그래도, 읽어나가다 보니 의외로 재미있네요.
재미와 비례해서 집중도 역시 높아지구요.

다만, 재미와는 별개로, 실망스럽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었어요.
가장 큰 부분으로 주인공인 미아 크뤼거를 꼽을 수 있는데,
미아가 이런저런 결함을 가진 인간이라는 설정과는 별개로, 혹은 결함을 가진 인간이기에 더더욱,
능력적인 면에서는 비범함을 뽐내주길 기대했었거든요.
그런데 결국은, 결정적인 상황에서 헛발질을 하네요.
장르 특성상 위기 상황이 필요했겠다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많이 아쉽더라구요.
중간중간 감탄스러울 정도의 직관력을 보여주는 미아와, 무기력하게 범인에게 끌려다니는 미아는, 거의 다른 사람처럼 느껴질 정도였으니까요.
시리즈의 다음 작품도 읽어볼 생각인데, 그 작품에서는 결정적인 순간에 활약하는 미아의 모습을 볼 수 있으려나요.


goodsImage

나는 혼자 여행 중입니다

<사무엘 비외르크 저/이은정 역> 저
황소자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새벽 독서(2019/12/11) | 기본 카테고리 2019-12-11 08:08
http://blog.yes24.com/document/118765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습관 캠페인 참여

*'예스블로그 독서습관 캠페인'에 참여하며 작성한 포스트입니다.*

1.
나는 혼자 여행 중입니다

2.
06:40~07:50
81~174(/641p)

3.
평범하지 않은 형태의, 6살 짜리 여자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연쇄 살인 사건.
수사가 조금씩이나마 진척을 보이고 있는 것 같기는 한데, 여전히, 따라가기가 쉽지는 않네요.
여기서 깔짝, 저기서 깔짝 하는 식으로 내용이 이어지는 데다가,
가끔은 전체적인 흐름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짐작이 가지 않는 부분도 있거든요.
과연 지금 진행되는 내용들이 빈틈없이 짜맞춰질 수 있을지 미심쩍을 정도입니다만,
그래도, 그런 순간이 오긴 하겠지요.


goodsImage

나는 혼자 여행 중입니다

<사무엘 비외르크 저/이은정 역> 저
황소자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