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1년에 100권읽기도전
http://blog.yes24.com/pjywin8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박공주
1년에 100권 읽기에 도전하면서 리뷰를 담아가는 블로그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6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스크랩(읽고싶은책/갖고싶은것)
맘에 닿은 구절(with 글그램)
좋은글/관심글/낙서장
일.고.십.생각나눔
서평단선정
일상
파워문화블로그 미션
감사한 애드온
독서습관
이번 주 읽을 책
나의 리뷰
감사히 읽은 책-서평단
아이와 함께 한 책
인연 닿은 책-문학
인연 닿은 책-일.고.십(고전)
인연 닿은 책-글쓰기
인연 닿은 책-사회/과학분야
인연 닿은 책-힐링/자기계발
인연 닿은 책-일어원서
인연 닿은 책-실용서
인연 닿은 책-육아
영화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수수께끼초등어휘초등말놀이맛있는공부 수수께끼수수께끼동화초등어휘맛있는공부말놀이 일고십1주년 예스인들 예스노예 걱정마잘될거야 일년에고전십이권만 아는것으로부터의자유 10대의뇌 뇌과학서
2018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박공주님과 같은 책을.. 
저도 이 책을 읽기 전.. 
당첨 응원합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당첨 응원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13513
2007-01-19 개설

2018-12 의 전체보기
[스크랩] [당첨자 발표] 원 라인 드로잉북 | 서평단선정 2018-12-28 13:54
http://blog.yes24.com/document/109455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blog.yes24.com/bookpin

안녕하세요, 북핀지기입니다.

 

『원 라인 드로잉북』  이벤트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응모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다음에 더 좋은 책, 더 좋은 이벤트로 찾아뵙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이 응원해 주세요.

 

ID(가나다순)

 

1. adios12

2. 박공주

3. 오텀키미

4. 이유이유

5. 자유자

 

 

응모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책은 출판사에서 배송합니다.

기본 회원 정보를 수정하지 않아 발생한 배송사고는 책임지지 않으니 회원정보 확인 부탁드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나무無 | 인연 닿은 책-힐링/자기계발 2018-12-27 18:23
http://blog.yes24.com/document/109435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무無

김경일 저
북랩 | 201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의 저자는 김경일 기자이다. 기자는 단어에서 요즘 세간에서 그 직업을 바라보는 시선들이 떠오른다. 이 책에도 김경일 기자의 딸이 신문이나 기자 다 못 믿겠다고 믿을 수 있는 신문을 알려달라고 하는 에피소드가 나온다. 나 역시 그런 시선으로 책을 처음엔 마주했다가 책을 덮을 땐 이 책은 매일 들고 다녀야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음이 따뜻해진다. '실화'가 주는 감동들이 실려 있기 때문이리라.

'흥미 위주의 특종보다 훈훈한 미담을 찾는데 더 마음이 꽂혀버린, 초보 기자의 감성 노트. 그의 수첩엔 굵은 글씨체로 쓴 '나무'란 단어가 빼곡하다. 그 이유가 뭘까?'라는 책의 앞장 글귀가 눈에 남는다.

그는 기자시절 아름다운 사람이란 말 대신
"어쩜 그리도, 나무 같으세요!"라고 했단다.

나무같은 사람이 되고 싶었던 어린 시절을 지나 지금도 여전히 나무를 꿈꾼다고 한다. 내 안에 있는 것들을 덜어내 나를 비우는 '나.무 (無)'

이 책을 읽는 동안 마음에 남기고픈 이야기와 글들이 많아서 내내 포스트잇을 붙였다. 좋은 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니 나도 그들처럼 되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든다. 선한 영향력이 이것이라.

-소개된 에피소드들과 좋은 글-

어제 리뷰를 남겼던 시바타 도요할머니 이야기가 등장한다. 자신의 장례비로 모은 목돈으로 시집을 내셨다고 한다. 그 시집이 여러나라 다른 언어로 퍼져나가다니. 삶을 마무리하려고 모은 돈이 자신의 이름과 생각을 영원히 살게하는 돈으로 바뀌었다는 기분이든다.


-가수의 재기를 도운 카페 사장이 자신은 드러내지 않는 모습을 보며


p.17-18
아 , 무거운 존재감이란 이런 걸까 . 가볍지 않아서 여기저기 빙빙 돌며 부유 ( 浮遊 ) 하지 않고 가라앉는 ,그래서 잘 드러나지 않는 하지만 자신의 가라앉음으로 마법의 부력(浮力)을 일으켜 허우적거리는 상대방을 물 위로 떠올리게 하는

-호스피스 병동에 한겨울에 부채를 나눠 준 화가 이야기

'곧 올 여름까지는 버터주길. 그때 이 부채를 사용해주길. 꼭, 살아주오.

그날 난 전시회장을 둘러보다가 어느 글귀에서 아주오
랫동안 눈을 떼지 못했다. 이런 문구가 보였기 때문이다
‘죽을 때까지 행복하게.'
이보다 더 소중한 가치가 어디 있을까

-노숙인의 대부로 불리는 어느 신부를 보며

p.30
진짜 어른이란 , 어른다운 어른이란 이런 게 아닐까
싶다 .
늘 밝은 미소를 잃지 않으며 ,
사람들의 수군거림 속에 존경이 묻어나는 사람 .

-명문의대 출신 정신분석의인데 파킨슨 병을 얻은 G작가의 삶을 보며

꽃에게만 향기가 있는 건 아닌 것 같다.사람들은 여러
가지 향수를 뿌려 자신을 치장하려 하지만 결국 오랫동
안 각인되는 건 , 어쩌면 그 사람만의 향기일지 모른다 .
순간 어떤 생각이 떠오르며 얼굴이 빨개진다 .
나를 각인시키는 향기도 분명 있을 텐데 , 그것이 기분
좋은 향기일지 아니면 퀴퀴한 냄새일지 정말 몰라서.

-선택에 대한 두 가지 조언

p.63
“기회란 , 희망이란 , 알 수 없는 곳에서 예기치 않은 방
향에서 언젠가 찾아오는 법.그러니 기다리고 기다려라.”

“사자 탈을 걸칠 수 없다면 여우 탈이라도 써라.이 길
이 아니면 저 길로 , 큰길이 안 보이면 샛길로 빠져라.그
래도 안 되면 아예 고민을 무시해도 좋다.어쩌면 그건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일지 모르니까.”

-마지막 말
p.127

“ 노년기의 다섯 가지 유형을 꼭 알아두세요.나이 들어 대부분의 관계를 끊고 사는 운둔 ( 隱道 ) 형 , 성취 욕구를 쫓아 과거보다 더 열심히 사는 무장 ( 武裝 ) 형 , 그리고 실망스런 삶의 원인을 사회 또는 자신으로 보느냐에 따라 분노 ( 憤怒 ) 형과 자학 ( 自虐 ) 형으로 나뉘고요.마지막으로 나이든 현실을 수용해 만족한 삶을 누리는 성숙 ( 成熟 ) 형이 존재합니다.”

-농땡이를 치지 못한 사람들의 후회

p.243

"몸이 마음에게 신호를 전달할 때가 있듯이 , 마음이 몸
에게 사인을 주는 경우도 있지요.만약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다면 그건 분명 나 힘들어요.' 라고 마음이 몸에게
보내는 신호일 거예요.”

-할아버지 말씀

p.275
할아버지께서 생전에 해주신 말씀이 어렴풋이 기억난다 .
조기출세 ( 자기 그릇을 넘어서 너무 빨리 이룬 성공 ) , 중년상 처. 상부 ( 사랑하는 배우자를 중년에 , 즉 일찍 잃는 것 ) , 노년무전(나이 들어서 돈이 없어 겪게 되는 고생 ) 이 인간의 3대 불운이라고, 이런 큰 불운만 아니라면 웬만한 고비들은 하늘에 뜻에 따라 어떻게든 다 넘길 수 있는 거라고 ,

가벼워 보이는 책이었는데 앞으로의 삶을 생각하게 하는 좋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너무 감사했다. 이 책의 수익금 중 일부는 장애인, 폐지 줍는 노인 등을 위해 관련 사회 복지단체에 기부된다고하니 정말 나무같은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스크랩] 2018년 11월의 도서 : 바쇼 하이쿠 선집 - 마쓰오 바쇼 | 일.고.십.생각나눔 2018-12-27 13:38
http://blog.yes24.com/document/109427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범한 독후감상문

 

바쇼 하이쿠 선집

마쓰오 바쇼 저/류시화 역
열림원 | 2015년 10월

 

 

안녕하세요^^

 

11월은 기품 있게 하이쿠에 대해서 읽어 보아요.

 

이 책은 개인적으로 뒤에 류시화 역자 해설서를 먼저 보고,

손에 잡히는 대로 하루에 두 세 편씨 하이쿠 읽으며 음미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1.     바쇼는 편한 삶을 살 수 있었음에도, 모든 걸 다 버리고 작은 오두막에서 고립을 자초했다. 그리고 그 고립도 부족하다 하여, 최소한의 짐을 지고 여행을 하며 자신의 시에 깊이를 더 했다.

 

 

바쇼가 목표로 한 것은 정적 속에서 느껴지는 감성, 인생의 고독과 허무, 그리고 이백과 두보 같은 중국 시인들의 고고함, 영혼의 구원 등을 시 속에 담는 일이었다. – 인생을 탐구하는 시 (p.359)

 

사람의 삶에서 여행은 꼭 필요한 것일까? 여행을 통해 어떤 점을 얻을 수 있을까?

 

 

2. 바쇼는 유명한 자연경관이나 노랫말에 나오는 많은 것들을 직접 눈에 담고, 자신의 감정을 바탕으로 다시 노래 하고자 했습니다.

 

 

스미다가와 강과 후지산 쓰쿠바산 등의 주변 환경이 시작 활동에 많은 영감을 주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p.358)

 

 

 

자연의 유무와 시의 깊이에 상관 관계가 있을까?

 

 

 

 

이상입니다^^

 

언제나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くじけないで(약해지지마) | 인연 닿은 책-일어원서 2018-12-26 23:54
http://blog.yes24.com/document/109417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くじけないで 文庫版

柴田 トヨ 저
飛鳥新社 | 2013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에도 인연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올해 읽은 책 중 두군데서나 소개된 작가 柴田トヨ. 읽지 않을 수 없어라는 생각에 읽기시작했다.
1911년생인 柴田トヨ.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10살에 가계가 기울어 일을 하러 다니게 되었다. 33세에 결혼하고 다음 해에 아들을 낳았다. 1992년 남편과 사별 후 혼자 살았는데 90세가 넘어 시를 짓기 시작하였고, 신문사에 투고를 계속하다 2010년 처음 시집을 냈는데 이 시집 <くじけないで>이다. 2011년세 <百?(백세)>를 낸다. 2013년 10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다.

이창동 감독의 <시>라는 영화가 떠오르기도 하는 그녀의 삶의 이야기. 90세에 시라는 새로운 것을 시작하고 시집을 내고 베스트셀러까지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큰 울림이 준다.

다른 책에서 보자마자 마음에 스며든 시 바로 저금(貯金)

내가..류시화님처럼 멋지게 해석을 할 수 없어 아쉽지만..

일단 소개해보려고 한다.

貯金

私ね 人から
やさしさを貰ったら
心に 貯金をしておくの

さびしくなった時は
それを引き出して
元氣になる

あなたも 今から
積んでおきなさい
年金より
いいわよ

저금

나는 있잖아 사람들에게
다정함을 받으면
마음에 저금을 해 둬

쓸쓸해진 때는
그것을 꺼내서
힘을 얻어

당신도 지금부터
저금해 둬
연금보다
좋을꺼야


敎わる

母に縫い物を
敎わりました
連れあいには辛抱を
敎わりました
せがれは詩を書くことを
敎えてくれました

みんな 私には
役立ちました

そして今
人生の終わりに
人間のやさしさを
震災で敎わったのです

生きていて よかった

배우다

엄마에게 바느질을
배웠습니다.
남편에게서는 참는 법을
배웠습니다.
아들은 시를 쓰는 것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모두 내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금
인생의 마지막에
인간의 따뜻함을
지진재해에서 배웠던 것입니다.

살아있어 다행이다.

요즘 아이에게 가위질도 가르쳐 주고 끈 묶는 법도 알려주고 하는데 우리 아이도 내가 가르쳐준 무엇인가를 통해 나를 기억할지도 생각하게 하는 구절이었다.
궁금한 것 하나는..
남편에게 참는 법을 배웠다는..
인내하는 남편에게 그 참는 법을 배웠다일까, 남편 땜에 속상한 것을 참는 일이 많아 참는 법을 배웠다일까..

인생의 연륜에서 배울 수 있는 것. 나이 들어감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시들을 만날 수 있어 좋은 책이었다. 어렵게만 생각하던 시가 자꾸 내게 다가오는 것 같다.

~~~おそわる의 한자가 자꾸 일본식한자라서 깨져서 나와서ㅜ.ㅜ 우리한자 敎로 바꿈 せがれ한자도 깨져서 한자대신 히라가나로 표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스크랩] [서평단 모집]『기획서 잘 쓰는 법』 | 스크랩(읽고싶은책/갖고싶은것) 2018-12-26 23:02
http://blog.yes24.com/document/109415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기획서 잘 쓰는 법

임영균 저
스몰빅라이프 | 2018년 12월


신청 기간 : 17 24:00

서평단 모집 인원 : 5

발표 : 18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 페이스북 아이콘 클릭/모바일은 하단 우측)


『기획의 신』 저자가 알려주는

한 방에 통과되는 기획서 작성법!


‘이번 주가 기획서 마감인데 한 줄도 못 쓰고 있다.’

‘머릿속 생각을 기획서로 옮기면 정리가 안 된다.’

‘내가 쓴 기획서지만 논리적이지 않고 설득력이 떨어진다.’

‘기획서 디자인이 어수선해 보기 불편하다는 소리를 들었다.’


아무리 머릿속에 좋은 기획이 있어도 그것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면 그 기획은 무용지물이 되고 만다. 누군가를 설득하여 내가 원하는 바를 얻어내기 위해서는 좋은 기획서를 쓰기 위한 프로세스를 제대로 익혀야 한다.


기획서는 생각의 흐름을 정리한 문서다. 시작부터 끝까지 연결된 흐름이 있어야 하고, 논리적인 구조를 갖춰야 하며, 시각적으로 보기 편해야 좋은 기획서라 말할 수 있다. 즉, ‘흐름’, ‘논리(로직트리)’, ‘디자인’이 탄탄해야 좋은 기획서이다. 이 책은 이 3가지 핵심 조건을 어떻게 하면 기획서에 잘 표현해낼 수 있을까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기획서라는 말만 들어도 속이 답답해지거나, 좀 더 업그레이드된 기획서를 통해 한 방에 “OK”라는 말을 듣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인정받는 기획서의 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을 것이다.



---

 

서평단 여러분께

1. 수령일로부터 2주 이내 리뷰 작성 부탁 드립니다(★책을 다 읽고 리뷰를 쓰기 어려우실 경우!)

2.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http://blog.yes24.com/document/4597770)

 3. 해당 서평단 모집 포스트를 본인 블로그로 스크랩 해주세요^^!

 페이스북을 사용하신다면 포스트를 페이스북에 공유하신 뒤 댓글로 알려주세요!

(포스트 상단 우측(모바일은 하단 우측페이스북 아이콘 클릭)

 4. 리뷰 작성하실 때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5.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1 2 3 4 5 6 7 8 9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