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emento mori
http://blog.yes24.com/swordsou1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검혼
읽은 책에 대해 끄적거리는 연습하는 곳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7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잡설
취중잡설
나의 리뷰
Memento
m o r i
살림지식총서
영화
태그
고궁을 나오면서 자살사건 눈사람자살사건 와장창 류근 상처적체질 notsure 달리봄 수동형인간
2019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새로운 글

2019-03-31 의 전체보기
[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서희석, 호세 안토니오 팔마] 강대국의 조건 | Memento 2019-03-31 12:1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1942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유럽의 첫 번째 태양, 스페인

서희석,호세 안토니오 팔마 공저
을유문화사 | 2015년 10월

        구매하기

“스페인과 관련된 역사에서 그 문을 여는 열쇠는 바로 다양성을 인정하는 자세에 있다. p.764” 그리고 그 다양성을 “받아들이는 태도가 강대국의 조건(p.,387)”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새로운 것을 배울 때 가장 먼저 시도할 수 있는 방법. 바로 역사를 배우는 일이다. 역사를 배운다고 해서 거창한 일이 아니다. 지나온 과거를 돌아보고, 지금이 왜 그런지 이해하면 될 따름이다. 쉽게 썼지만, 쉽지는 않다. 하지만 늘 하는 일이다. 새로운 업무를 처음 한다고 생각해보자. 가장 먼저 할 일이 전임자가 어떻게 했는지를 본다. 과거의 일을 돌아보고 내가 해야 할 일의 방향을 찾는다. 내가 처음 하는 일이라고? 그렇다고 해도 누군가는, 아니면 다른 조직에서는 그 일을 해봤거나, 하고 있을 테다. 말이야 쉽지만, 어쨌든 과거로부터 기반을 얻어야 한다. 스페인은 참으로 매력적인 나라다. 열정의 나라, 기독교 문명과 이슬람 문명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세계.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나라. 카탈루냐 독립 문제, 관광객에 대한 반감 등 시끌시끌한 이야기가 많지만, 나에게는 멀기만 한 나라다.

 

스페인과 관련된 역사에서 그 문을 여는 열쇠는 바로 다양성을 인정하는 자세에 있다. p.764”

 

보다 더 멀리대항해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는 것 외에 다양한 사실을 알았다. 헤라클레스부터 한니발까지, 교과서나 다른 책에서 한 단락으로 지나갔던 부분들이 세세하게 있어서 흥미로웠다. 가장 인상 깊다면, 스페인의 (아니 모든 제국의) 원동력은 다양성에 있다는 저자의 평이다. 지금도 그 다양성의 흔적들이 스페인의 관광과 문화에 기여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받아들이는 태도가 강대국의 조건(p.,387)”이라면, 지금의 스페인은 어떠할까. 멀리가지 않고 한국은, 나는 어떠한가. 이런 저런 잡념에 빠져본다.

스페인 여행을 가기 전, 한 번쯤 훑어보고 간다면 좋겠다. 나는 언제나 가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먼 훗날을 기약해 본다.

------------------------------------------------------------------------------------

극단에 이른 인물은 역사에 남는다. 만약 그가 적당한 선에서 물러날 줄 알았더라면 그는 좀 더 행복하고 오래 살 수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역사에는 율리유스 카이사르라는 한 사람이 있었다, 라고 한 줄밖에 안 남았을지도 모른다. 그는 극단까지 가서 역사에 남는 삶을 선택했다. p.118 

이슬람 제국이 계속 성장해 나간 것을 보면 자신과 다른 민족, 종교, 철학 등을 받아들이는 태도가 강대국의 조건이라는 생각이 든다. 초기 로마 역시 적이라도 능력이 있으면 로마에서 관리나 장(p.387)군으로 성공할 수 있었다. 노예라도 10년이 지나면 자유민이 될 수 있었고 그의 자식은 로마 시민이 될 수 있었다. 이러한 열린 사회에서 로마의 구성원들은 로마인이라는 자긍심을 가질 수 있었고 궁극적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로마를 지켜냈다. 이러한 역사가 이슬람 제국에서 반복되고 있었다. p.388 

Nullum crimen sine lege, nulla poena sine lege 법률 없이는 범죄가 성립되지 않고, 그에 따라 형벌도 줄 수 없다. p.636 

모든 벽은 문이라는 말이 있다. 스페인과 관련된 역사에서 그 문을 여는 열쇠는 바로 다양성을 인정하는 자세에 있다. p.764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4 | 전체 45929
2005-12-30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