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azzo98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tazzo9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tazzo98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4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0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고갑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빵가게 습격과 빵가게.. 
내가 정말 그럴까 하.. 
좋은 리뷰 잘 보고 갑..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91760
2007-01-19 개설

2010-04 의 전체보기
이런일은 없어야한다. | 기본 카테고리 2010-04-17 02:33
http://blog.yes24.com/document/22094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20세기 이데올로기, 책을 학살하다

레베카 크누스 저/강창래 역
알마 | 2010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거대한 산을 넘은 느낌...후...하고 싶은 한숨이 나게 만든다. 중학교 때 배웠던 진시황의 분서갱유를 대학교 때 동양사때 다시 배웠을 때, 그 땐 몰랐다. 그저 지식인을 탄압하고 무지한 백성들을 정치적으로 억압하기 위해 쓰여진 정책 중 하나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으하...이 책을 읽고나서 뒷통수를 얻어맞은것 같다.

문명이 고급문화로 갈수록 도서관이 발전하고 우리도 무의식적으로 문헌이 존재하는 곳에 문명이 있다는것을 인정하고 있다.

저자는 그러므로 책이 없다면 문명은 비틀거린다고 말하고 있다. 그런 책을 불싸지르고 도서관을 파괴하는 일은 유산을 습격당했다는 단순한 차원이 아니라 종교와 문화적 정체성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저자는 책의 학살은 문화말살과 인종말살의 측면에서 이루어지는데 차근차근 조목조목 책을 학살하는 이유와 학살을 이해하기 위한 이론들을 제시한다.

책이라는 유형의 공간 안에 담긴 가늠할 수 없는 가치와 무형의 존재들을 파괴하는 행위는 민족주의, 군국주의, 제국주의, 인종주의 등 '다른 것' 을 '틀린 것' 으로 유도하는 틀 안에서 이루어졌다. 이는 지배민족이 지배 당하는 민족을 멸종시키기 위함에서, 소수인종을 말살하기 위해서, 자기 민족의 우월을 확립하는 측면에서, 대론 무심하게 때론 아주 계획적으로 이루어지기도 했다. 

 

저자는 책과 도서관이 파괴당한 방식을 크게 인종주의와 민족주의로 인해 2차대전에 나치의 만행, 세르비아 민족주의자들이 보스니아에서 벌인 책의 학살, 쿠웨이트를 침략한 이라크, 중국의 문화혁명 , 그리고 티베트에서 이루어진 중국 군에 의한 학살 등 5개의 역사를 나열하고 있다. 물론 그 역사를 설명하기 위해 너무 많은 사건과 사상과 사람들이 동원되어 책의 분량을 엄청나게 기여하는데 읽기 좀 힘들기도 하지만 저자가 책의 가치고 그 가치를 파괴하는 행위가 어떤 것인지 설명하기 위해 매우 필연적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결론 부분에 이르러서 저자는 하고 싶은 주장을 총체적으로 정리하여 피력하는데 특히 각각의 정권 아래에서 책을 통해 선고된 지식인들의 운명은 정말 흥미로웠다. 또 역사의 한 장면들을 통해 본 책의 운명은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반대세력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적대적인 상대집단을 공격하는 실제 목표인 것으로 드러났다. 계속된 역사를 통해 책을 파괴하는 행위를 규제하는 조약들이 만들어졌고 시행착오를 겪었다. 책에 의해 한 나라가 또는 한 민족과 집단이 하나가 되기 위한 많은 것들이 기록으로 남겨지고 확인되어지지만 반대로 책은 정권이나 사상에 이용당하고 파괴되어지면 그 단단한 조직과 존재의 가치를 흩어 버릴 수 있는 아이러니한 성질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매우 흥미로운 책이었고 1,3,5,7,9로 건너뛴 부분도 있는데 시간이 되면 다시 한번 읽어보고 싶다..

이런 책들이 널리 읽혀 더이상 이데올로기라는 탈을 쓴 총칼이 책이 학살하는 일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위해선 내용을 좀 단순화시키고 줄일 필요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무난하고 평이하다. | 기본 카테고리 2010-04-07 14:44
http://blog.yes24.com/document/21879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금 나는 사랑하러 갑니다

박완서 등저
엘맨출판사 | 201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분홍빛의 싱그럽고 사랑스러운 표지 안에 담긴 10편의 글은 익숙한 작가 두어분을 제외하곤 모두 생소해서 더 신선했던 것 같다. 존경해마지않는 박완서님과 9명의 여성작가들의 사랑이야기가 담긴 <지금 나는 사랑하러 갑니다.>는 제목을 참 잘 지었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그 여자네 집'은  예전에 한 번 읽었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생경하게 와닿아서 내가 참 나이가 들었구나 싶었고, 영화 '여자,정혜'를 너무 좋게 보았던 나로서는 좋은 원작에서 출발한 작품이라는 생각과 영화가 더 디테일 하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다. 이 소설집 속에 있는 여자 주인공들은 시기적으로 유행을 선도하기도 하고, 때론 설레임으로, 때론 금기시되거나 일탈적인 모습으로 사랑을 하러 가고 있다. 사랑이라는 주제 하나를 가지고 이렇게 다양한 연령대의 주인공들의 사랑이야기가 한 권에 담겨 있다는 것이 나쁘지 않았지만 어떤 작품은 재미도 없고 읽히지 않았다는 점을 솔직히 고백한다.

열정과 어두운 욕망의 중년의 사랑 뿐 아니라 로맨틱 코메디 같았던 유춘강님의 '러브레터' , 반전이 압권이었던 노순자님의 '착각' 이 인상깊은데, 좀 쉽게 와닿았던 것 같고 단편의 묘미를 잃지 않았던 박재희님의 '백학' 도 좋았다. 동성애인을 찾아 헤매는 50대 이혼녀의 이야기, 이남희님의 '어두운 열정'과 아들에게 상처를 주다못해 결국 연하의 남자와 자살하는 엄마의 이야기, 유덕희님의 '엄마는 베네치아로 떠났다'는 몰랐던 세계를 알게 하고 사랑을 통해 오는 인생의 위기와 아이러니한 욕망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 솔직히 이런 프로젝트화된 소설집은 타이틀 격인 유명 작가의 작품을 제외하곤 별로인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책은 그렇지 않았던 것 같다.

대체적으로 무난하고 평이했던걱 같다.  시대를 불문하고 그렇게 오래 질문하고 경험하고, 답을 찾고 들은 거 같아도 소설 속 사랑이란 늘 낯설고 재미난 것이 아니겠는가. 사랑하러 가는 일이 죽음으로 끝나든, 눈물 철철 이별로 끝나든, 나와 상관이 있건 없건간에 말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먼저 해야할 일.. | 기본 카테고리 2010-04-03 17:45
http://blog.yes24.com/document/21805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생각하는 대로 된다

김상렬 편
아인북스 | 201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다산 정약용, 율곡 이이, 퇴계 이황 님의 이름들은 국사를 배울 때 겨우 한 번 지나쳤던, 혹은 지폐에 담긴 초상화에서, 때론 드라마에서...^^;; 이렇게 훌륭하신 분들을 나는 겨우 그렇게밖에 못 만났었다. 조선시대 선비와 현인들의 사상들에는 늘 한문이 끼어있기 마련이고 한문에 지극히 약한 나는 늘 머리아프다는 고정관념의 틀에 박혀 있었기 때문이다. 반가웠던 것(?)은 이 책엔 정말 한문이 가끔 나오고 매우 친절하고 쉽게 세 분의 사상과 철학을 설명해주고 있다. 그래서 이 책을 통해서나마 그 분들의 가르침의 핵심을 조금이나마 알게 되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두 아들에게 유배지에서 쓴 정약용님의 편지는 기상과 패기를 갖추어야할 젊은이 모두에게 해당된다. 부모에 대한 예우 뿐 아니라 글과 책에 관한 소중한 이야기가 담긴 아버지로써의 자상함이 묻어나는 유배지에서 쓴 정약용선생님의 글을 읽으면서 사람은 어느 곳에 있든 자신을 잃지 말아야한다는 생각이 뜬금없이 들었다. 자신을 놓치지 않는 사람은 어떤 상황에도 흔들리지 않고 사람에게 가르침을 남긴다. 삶 속에서 추구해야할 학문과 바른 인간관계와 사람 노릇에 대한 율곡 이이 선생님의 글을 읽으면서는 내가 지금 하고 있는 공부과 읽는 글들이 과연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일에 써먹을 수 있는 것인가, 그저 지적인 욕구의 추구의 차원에서 과식하고 있다는 만족감에 도취되어 있는 건 아닌가...되돌아보게 되었다. 또 퇴계 이황 선생님의 글은 어떻게 살아야하는가, 하는 기준이 점점 모호해지고 외면하고 싶은 처세술만 쏟아져나오는 이 시점에 틈틈히 정신을 가다듬고 인격을 기르는 마음을 세우는 일에 반드시 투자해야한다는 결심을 하게 만든다. 가볍게 읽히지만 결코 가볍게 넘겨버릴 수 없는 글들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감사한 책...^^ | 기본 카테고리 2010-04-03 17:11
http://blog.yes24.com/document/21804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이들이 뛰노는 땅에 엎드려 입 맞추다

김용택 글/김세현 그림
문학동네 | 2010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시에서 부족한 것 없이 자라나는 아이들을 봐도, 혹은 부족한 것 투성이인 아이들을 봐도 동시에 드는 염려가 있다. 저 아이들이 가진 것 때문에, 혹은 갖고 싶은 것들 때문에 자연이라는 생명이라는 소중한 것들에 대한 감사를 알수 있을까...어른이 되서 갑자기 깨달을 수도 없고, 설사 그렇게 된다면 뭔가 큰 고난이 닥친 후가 아니겠느냔 말이다...그치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그런 염려들을 불식시키는 단 하나의 위대한 가치, 아이들은 희망의 상징이라는 믿음이 내 마음에 뿌리깊게 박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아이들을 만나고 보는 일이 늘 즐겁다. 그래서 부모가 없고 하늘이 무너진것 같은 상처를 가지고 있는 아이들을 어떻게 하면 치유해주고 그들을 위한 광대가 되어줄까, 고민하는 그 시간마저도 행복하다. 내가 살아온 모습이 그리 훌륭하거나 존경 받을 수 있는 인생까지는 아니어도 김용택님의 글을 읽으면서 내가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가르쳐주어야할 것이 참, 많구나 하는 생각에 다시 한번 기뻐졌다.

 

그의 글은 저절로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그가 그려나간 세상에 온 정신을 집중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그것은 촌스럽게 순수하다거나, 절대적으로 선한 가치를 이야기해서가 아니다.  시골분교의 선생님이었고 지금은 문인으로 남았지만 김용택이란 사람은 인생을 한 단계 위에서 여유로운 관점으로 볼 줄 아는 사람이다. 여유라는 말 속에는 비판과 사랑이 공존하며 읽는이를 부끄럽게 만든다. 자연을 사랑하고 사람을 아껴야한다는 그의 글에는 언제나 소소한 일상과 가슴을 채우는 그리움이 담겨있고 아이들의 정서와 고운 추억들이 녹아있다.  때론 거짓투성이인 사회와 요령으로 버티는 교육계의 현실을 따끔하게 비판하고, 파괴되어가는 자연과 메마른 사람의 마음을 구수하면서도 따뜻한 어조로 어루만진다.  반기를 들 사람이 없게 만드는 강함은아이들을 향한 무한한 신뢰와 진심어린 애정에서 나온다. 마지막 수업을 마치고 글을 쓰는 사람으로 남은 영원한 섬진강 선생님 김용택님의 글을 읽으면서 생각해본다. 농부를 위한 늦가을 햇살 한 줌의 소중함과 감사를 알게해주는 가르침으로, 마음을 알아주는 독려와 꾸짖음으로 아이들이 선 땅에 입을 맞춘 인생을 살아간 그 분의 삶을 좀 닮고 싶다고...아이들이 고단한 인생의 길을 환히 밝혀준 빛이었다고, 스승이었다고 나도 고백하게 되길 진심으로 바래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