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etasequoia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urymina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ane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5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댓글에 더 공감이 가..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3990
2007-01-19 개설

2020-09 의 전체보기
아름이.. | 기본 카테고리 2020-09-14 21:15
http://blog.yes24.com/document/130242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두근두근 내 인생

김애란 저
창비 | 2013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을 처음 읽었을 때 어마어마하게 울었었다. 작가의 어린 나이에 놀라면서 문장마다 숨이 멎는 느낌을 받았었다.
아이가 아프더라도 아름이처럼 깊이 있는 말들을 내뱉을 수 있는 지능과 정서를 가졌으면.
부모보다 빨리 늙는 아이.
부모보다 철든 아이.
아름이의 말들은 비수처럼 꽂혔다.

아픈 아이를 지켜보는 엄마 미라.
장애 아이를 지켜보는 엄마...
아픈 아이는 눈물이 나게 하고 연민과 동정을 느끼게 하는데, 장애를 가진 아이는 도망가게 하고 피곤해 한다. 전시회에 가면 전담 가이드가 끝까지 졸졸 따라다니며 감시할 걸 각오해야 한다. 버스가 빨라도 돌아돌아 전철을 타려 한다. 버스든 전철이든 타기 전 숨을 고른다. 비가 오는 날은 나갈 수 없다.

아름이를 조금 더 오래 살리려고 부모는 최선을 다한다. 방송에 얼굴을 팔며 돈을 구걸해서라도 생명 연장을 하려한다. 난... 우리 아이가 나보다 오래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세상에 있을수 없는 패륜 부모인거지... 내가 없는 세상에서 제대로 돌봄을 받을 수 있을까 생각하기 어렵다.

아름이처럼 아름다운 작별의 말을 할 수 있을까. 옆집 할아버지와 친구를 맺을 수 있을까. 우리 아이 주위엔 온통 선생님밖에 없다. 의사선생님, 담임샘, 물리치료샘, 작업치료샘, 활동보조샘... 친구를 만날 수 있을까.

그런 민아와 이 책을 읽었다. 민아는 아름이와 장씨 할아버지 대화에 빵 터졌다. 나는 이번엔 처음 읽을때처럼 그렇게 울지 않는다. 아름이 부모가 아름이가 떠난 후의 삶을 살아야 하듯, 나도 내가 떠난 후 민아의 삶을 준비해야 한다. 내가 살아 있을때. 무엇을 어떻게 준비할 수 있을까.

김애란 작가의 놀라운 문장들이 벅차다. 아름이가 하는 말들이 민아가 하는 말인 것처럼. 언젠가 할 수 있는 말인 것처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다양한 책들 | 기본 카테고리 2020-09-12 21:14
http://blog.yes24.com/document/130124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세상을 바꾼 100권의 책

스코트 크리스찬슨,콜린 살터 공저/이현정 역
동아엠앤비 | 2020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인친님의 피드를 보고 신청했다가 100권 시리즈를 보고 생각나서 읽게 됐다. 어제 본 '문학사를 움직인 100인'은 문학과 작가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 책은 새로운 영향력에 초점을 맞춘 책이다. 세상을 바꿀만큼의 영향력 있었던, 지금도 영향력 있는 책들.

기원전 2800년에 만들어 졌다는 역경(주역)을 시작으로 길가메시 서사시, 토라, 코란 같은 종교 역사서도 있고,
유클리트, 코페르니쿠스, 뉴턴, 린네, 아인슈타인 등 자연 과학 관련 책도 있고,
일기, 살림, 육아, 성, 페미니즘, 경제, 사상, 정치, 문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향력을 끼친 책들을 소개한다.

정말 생각지도 못한 책들도 많았다. 최초의 공포소설이나 점자표기법 책이나 요리책은 신기했다. 세상에 책도 참 많네~

100권중 35권이 읽은 책인데 나머지 안 읽은 책들 중 읽고 싶은 책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게 함정이다.ㅎ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훑어보기 | 기본 카테고리 2020-09-11 21:27
http://blog.yes24.com/document/130081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문학사를 움직인 100인

이한이 편
청아출판사 | 2015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문학사를 검색하다 얻어 걸린 책. 전 세계 문학 사상과 문화 전반에 큰 영향을 끼친 소설가, 시인, 극작가, 수필가 등 100명의 문학가를 다룬 책이다.

이런류의 책은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필요해서 읽게 됐는데 이 100인 시리즈가 꽤 많이 나와 있었다. 세계사, 미술사, 음악사, 전쟁사, 중국사, 일본사 등등. 가볍게 다이제스트로 읽기에 지루하지 않고 문학사 전체를 한번 훑어보며 작가들에 대한 이야기를 읽는 것도 괜찮았다.

소개된 100명의 작가중 10명은 이름도 잘 모르는 작가였고 62명은 읽은 작가, 나머진 아직 안 읽은 작가였다.
다른 시리즈도 볼까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강추! | 기본 카테고리 2020-09-09 20:06
http://blog.yes24.com/document/129975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명화독서

문소영 저
은행나무 | 2018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예전에 독서모임 회원분이 추천했던 책이다. 그때 읽고 참 좋았는데 이번에 다시 읽게되었다. 미술에 대해서 얘기를 해야 하는데 이 책이 생각났다. 사실상 그림보다는 인문학 책이라 읽다 접을까 하다가 책이 넘 좋아서 계속 보게 되었다.

따뜻한 시선으로 그림과 작가들을 연결한 재미난 책이다. 인어공주의 결말을 물거품으로 알고 있다면 이 책을 보라고 하고 싶다. 셰익스피어, 입센, 허난설헌, 루이스 캐롤, 달리, 로세티 등 많은 책들과 작품들이 나오는데 작가의 식견이 놀랍다. 현학적으로 어렵게 얘기하는 걸 안 좋아하는데 문소영 작가는 따뜻함과 겸손, 애정을 듬뿍담고 편하게 이야기하듯 들려준다.

예전 책들을 들춰보고 이렇게 그림을 사랑했구나 다시 느낀다. 삶을 풍요롭게 하는 아름다운 것들을 가까이 두고 즐기는 것은 참 좋은 것 같다. 미술이든 음악이든 책이든 공연이든 산책이든 어떤 것이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지루하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08 21:02
http://blog.yes24.com/document/1299251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야만스러운 탐정들 2

로베르토 볼라뇨 저/우석균 역
열린책들 | 2018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볼라뇨의 대표작으로 엄청나게 극찬을 받은 장편소설이다. #칠레의밤 과 #악의비밀 을 보고 드디어 이 책을 읽었다.

볼라뇨는 이 책을 절친한 친구와 함께 보낸 젊은 날을 기억하면서 같이 웃고 즐기기 위해서 쓴 작품이라고 한다. 이 책의 두 주인공 '아르투르 벨라노'와 '울리세스 리마'가 볼라뇨와 친구로 보인다. 그러나 볼라뇨의 말처럼 웃고 즐기는 작품은 아닌 듯하다. 나는 생각보다 잘 읽히지 않았다.

총3부로 되어 있는데 1부는 1975년 17세의 작가지망생 '가르시아 마데로'의 일기로 치기어린 젊은이의 모습과 '내장 사실주의'에 대한 얘기가 나온다.
2부는 1976~1996년 두 주인공 벨라노와 리마의 주변인물들이 각각의 '나'로 나타나 그들의 행적을 쫓는다. 여기에 늙은 시인 '아마데오 살바티에라', 이들이 찾던 전위시인 '세사에라 티나헤로'까지 얽히며 엄청나게 많은 인물들이 나온다.
3부는 다시 1976년으로 돌아가 그들이 찾던 '세사에라 티나헤로'를 만나는 이야기로 마무리 한다.

첫 장부터 '내장 사실주의'라는 그룹이 나오는데, 내장은 우리가 아는 그 내장, 장기, 뱃속의 기관들을 말한다. 이는 볼라뇨가 친구와 함께 주도한 전위그룹 '밑바닥 현실주의'의 이름을 바꾸어 작품에 넣은 거라 한다. 밑바닥 생활이나 거리의 언어 등을 날것 그대로 시에 담겠다는 뜻이라 하는데 사실 책에선 내장 사실주의는 허공에 뜬 이름같다.

이 책은 두 주인공의 행적을 통해 문학에 대한 고민과 비판이 가득하다. 분위기는 염세적이고 우울하고 퇴폐적이다. 너무 많은 인물들이 나와서 읽는데 오히려 집중을 흐트러지게 한다. 남미의 분위기와 문학에서의 좌우대립, 멕시코 유혈폭동사태 등 역사를 관통하지만 퍼즐이 맞춰지는 얼개는 나에겐 산만하고 방대했다. '2666'을 읽을까 고민 했는데 여기서 손을 들었다. 나에게 볼라뇨는 '칠레의 밤'이 최고인걸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