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마음을 살찌우는 시간
http://blog.yes24.com/yolleep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케이토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27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테마도서
서평이벤트
나의 리뷰
일반도서
장르소설
일본원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라플란드의밤 올리비에트뤽 북유럽스릴러 사미족 앙리픽미스터리 문학미스터리 고전미스터리 클래식미스터리 경감시리즈 서평이벤트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33 | 전체 15534
2017-08-07 개설

2020-10 의 전체보기
[몽키스 레인코트] 엘비스 콜의 화려한 등장 | 장르소설 2020-10-06 18:26
http://blog.yes24.com/document/131284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몽키스 레인코트

로버트 크레이스 저/전행선 역
노블마인 | 2009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의뢰인의 실종된 남편과 아들은 어디에? LA 암흑가 거물들의 암투 속에 엘비스 콜과 조 파이크는 인질을 구하기 위해 전투를 준비한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로버트 크레이스 Robert Crais의 [몽키스 레인코트]는 ‘엘비스 콜 시리즈’의 첫 작품으로 저자의 데뷔작이기도 하다. 앤소니 상과 매커비티 최고 작품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등장한 사립탐정 엘비스 콜과 그의 파트너 조 파이크는 여느 콤비와는 사뭇 다른 관계를 형성하고 있지만, 상반되는 성격의 두 사람은 각자 그 어떤 터프가이 못지않은 활약을 펼치며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전직 육군 레인저 출신으로 유쾌하고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엘비스 콜. 전직 해병이자 경찰 출신으로 조용하고 단호한 행동력의 소유자인 조 파이크. 두 사람은 파트너이기는 해도 사무실을 지키는 건 콜이고, 파이크는 자신의 권총 숍을 통해 연락을 취할 뿐이다. 그러나 필요한 순간 서로가 곁을 떠나는 때는 없다. 도덕적으로 옳은 일을 하고 싶은 거부할 수 없는 충동을 갖고 있다는 공통점으로 끈끈하게 연결되어 있는 강인하고 현명한 동지인 것이다.


“누군가 사고를 치면 나는 그들을 따라다니며 해결하는 일을 하지. 사람들은 그걸 바라고 나를 찾아오는 거야. 그리고 그게 내가 가장 잘하는 일이고. 너도 마찬가지로 잘하잖아.”


엘비스 콜 탐정 사무소를 찾아온 여자 엘런 랭은 아들을 데리고 간 뒤 실종된 남편을 찾아달라고 의뢰한다. 결혼 후 남편 모트만 바라보고 살던 엘런은 수표조차 쓸 줄 모르는 자신을 비참해할 뿐이지만 현실은 훨씬 심각한 것이었다. 단순가출이라 생각했던 모트의 실종은 마약과 관련이 있는 듯 점점 위험한 양상으로 접어들고, LA 암흑가 거물들의 암투 속에 엘비스 콜과 조 파이크는 인질을 구하기 위해 전투를 준비한다. 불안하기만 한 여자에서 용감한 엄마로 거듭나는 엘런의 모습이 긍정적인 미래를 암시하는 가운데 이야기는 대단원을 향한다.


“포기한 게 아니라 잃어버린 거야. 둘은 굉장히 다른 거라고.”


제목 [몽키스 레인코트 Monkey's Raincoat]는 일본의 유명한 시인 바쇼의 하이쿠에서 따온 것으로, 이 소설의 시작 부분에서 인용된다. 


初しぐれ猿も小蓑をほしげ也

-芭蕉

초겨울 찬비 원숭이도 도롱이를 쓰고 싶은 듯

-바쇼

Winter downpour; Even the monkey needs a raincoat.

(겨울비; 원숭이에게도 비옷이 필요하다.)

-Matsuo Basho, The Monkey's Raincoat


번역에 따라 조금씩 다른 맛의 느낌으로, 해석하기에 따라 의미도 달라지겠지만, 어느 인터넷사이트에서 이런 풀이를 봤다. ‘사람은 문득 길가의 돌에 홀연히 눈을 빼앗기고는 자신도 그 돌과 다를 바 없는 존재임을 깨닫는 순간이 있다.’ 비가 내리면 누구나 비를 피할 무엇인가를 필요로 하는 것처럼, 이 소설에 등장하는 사람들 역시 세상과 부딪치며 희망과 절망 사이에 스스로 성장하며 살아가는 존재라는 점에서는 다를 것이 없다. 나 자신을 완벽하게 아는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의기소침한 자신도 나이고, 위기의 순간 폭발적인 힘을 터트리는 사람도 나인 것이다. 살아간다는 건 그런 것이다.


“사람이랑 똑같군요. 몸에 좋으면 더 안 먹으려 들잖아요.”


굳이 따지자면 로스 맥도날드와 궤를 같이 하는 미스터리 작가 로버트 크레이스의 작품이 기대되는 이유는 작품 속 캐릭터를 통해 흔히 사람들이 품고 있을 법한 마음의 상처를 보듬어주기도 하고, 삶에 대한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파하기 때문이다. 엘비스 콜만이 아니라 조 파이크도 그렇고, 다른 스탠드얼론 작품도 마찬가지다. 그건 그렇고 조 파이크에 대한 경찰의 차가운 반응이나 엘비스 콜의 사진 같은 언급이 있는 것으로 보면 작가는 이미 첫 작품에서 다음 작품으로 연결할 준비를 해놓은 것 같다. 탄탄하게 설정된 플롯과 캐릭터로 인해 이미 성공을 보장받은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at Home] 현대 가족의 다양한 모습들 | 일본원서 2020-10-03 13:36
http://blog.yes24.com/document/131126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일서]at Home

本多 孝好 저
角川書店 | 2013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사랑, 분노, 비애, 위로, 이해와 용서. 인간이 살아가며 맞닥뜨리는 온갖 감정들이 녹아있는 이야기들이 약간의 감동과 흐뭇한 미소 속에 흘러간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기대하지 않았는데, 맛있는 한상을 받은 느낌이다. 혼다 다카요시本多孝好 라는 작가의 작품은 여러 작가가 함께 출간한 단편소설집에서 짧게 한번 본 것뿐이어서 엄마의 감상평 “별로다.” 만 믿고 선입견에 빠져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웬걸, 재미도 있고, 현대 사회의 가족이란 형태에 대해 진지한 화두를 제시한다. 무엇보다 일어 초보자인 나의 입장에서 술술 읽히니 더욱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즉 어려운 단어를 쓰지도 않고, 문장을 멋 부리거나 꼬아놓지도 않았으며, 신조어나 복잡한 한문도 남발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덕분에 4편의 작품을 완독하기에는 그다지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각 작품에 등장하는 가족은 보통의 가족과는 거리가 있다. 그러나 혈연관계가 아니라도, 새롭게 호적이 정리된 경우라도, 사정에 의한 동거라도,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더라도, 따듯한 위로를 서로 나눌 수 있다면, 그렇게 믿음과 배려의 마음이 오고 가는 바로 그 관계가 가족이 아니겠느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 at Home 우리들의 집

아버지는 도둑, 어머니는 결혼사기꾼, 나는 여권 위조를 도우며 여동생, 남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 어느 날 어머니가 오히려 결혼사기꾼에게 역으로 당했다. 돈을 요구하는 인질범에게서 무사히 구출하기 위해 가족은 힘을 합쳐 작전을 짜는데, 일은 걷잡을 수 없는 방향으로 꼬이고 만다.

家族のため。またゼロから何べんだって始めてやるよ。

俺たちは家族だ。誰に向かっても、堂?とそう言ってやる。

가족을 위해서. 처음부터 몇 번이라도 다시 시작해 줄게.

우리는 가족이다. 누구에게나 당당히 그렇게 말해 줄 거라고.


■ 日曜日のヤドカリ 일요일의 소라게

나에게 가족이 생겼다. 아내와 딸이 동시에. 아내가 고교 동창회에 간다며 외출한 어느 일요일, 초등학교 딸아이와 오붓하게 점심을 먹으려는데 손님이 찾아온다. 딸 또래의 남자아이가 이 집에서 자신의 아버지를 찾는 이유는 부재중인 아내와 관계가 있는 걸까. 일단 찾아나서는 세 사람.

家族という脆い器の中で、あり得ないことなど何もないのだ。

だからそれは?って守らなければならないものだ。

가족이라는 무른 그릇 속에 있을 수 없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

그러니까 그것은 싸워서 지켜내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다.


■ リバイバル 리바이벌

사채 빚을 갚기 위해 일을 하고, 봉급을 받으면 빚을 갚는다. 살아가는 의미를 찾지 못한 채 기계적으로 살아가던 내게 사채업자가 제안을 해온다. 빚을 탕감해 줄 테니 어떤 여자를 호적에 올리고, 일 년 동안만 함께 살라는 것. 말도 안 통하는 외국여자지만 위안을 받았는데...

困ったときに助け合うのが夫婦。

つらいときに慰め合うのが家族。

어려울 때 서로 돕는 것이 부부.

힘들 때 서로를 위로하는 것이 가족.


■ 共犯者たち 공범자들

여동생이 맡긴 아이의 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했다. 설마 학대를 당하는 걸까.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는 여동생을 의심하게 된 나는 아이 아빠에게 조카를 보내고 말았는데, 어렸을 때 집을 나간 지 이십여 년이 지나고 얼마 전 우연히 만난 이후부터 일 년에 한번 만나는 아버지에게서 호출을 받는다. 

最後にはこの人を?ればいいんだって、そう思えるだけで全然違う。

もしも何もできなくても、少なくとも私と一?に?んでくれる。悲しんでくれる。怒ってくれる。

마지막에는 이 사람에게 의지하면 된다고, 그렇게 생각하는 것만으로 전혀 달라.

혹시 아무것도 할 수 없더라도, 적어도 나와 함께 고민해주고, 슬퍼해주고, 화를 내줄테니까.


표제작인 「at Home」이 가장 임팩트가 있었고, 점점 힘이 빠지는 경향은 있으나 작품마다 교묘한 복선과 미스터리적인 부분이 있어 흥미로웠다. 사랑, 분노, 비애, 위로, 이해와 용서. 인간이 살아가며 맞닥뜨리는 온갖 감정들이 녹아있는 이야기들이 약간의 감동과 흐뭇한 미소 속에 흘러간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