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2015-11-23 의 전체보기
[한줄평]그 여름의 끝 | 스치듯이 2015-11-23 22:57
http://blog.yes24.com/document/82997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뜨거운 사랑이 아니면 아무것도 아니라...그런지도 몰라요.세상에 가득한 것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비단길 2 | 어떤 날 2015-11-23 22:49
http://blog.yes24.com/document/82997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 여름의 끝

이성복 저
문학과지성사 | 199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물녘의 못물같이 내 당신을 보고 또 보았습니다
끝없는 동굴 같은 것이 마음 속에 깊어갔습니다
내 몸 비틀면 당신의 이마 위 맑은 물방울 굴러내리고
처음엔 형벌인 줄 몰랐습니다
나의 괴로움, 당신의 형벌일 줄 몰랐습니다
오,저물녘의 못물같이 내 당신을 보고 또 보았습니다

이성복 시
p.66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시인의 말을 가장 꼼꼼하게 들여다 본다.
그이는 어떤 생각 을 하며 이런 시를 잦는가
그게 가장 궁금하니까

어떤 마음이면 저물녘에 일렁이는 못물을 들여다
볼까
차고 쓸쓸하다.
밀도로 질량으로 변한 담배연기가 등 뒤로
흩어질까 ...
멀리 보면 어느집 불빛 같이
순간 순간 반짝거릴 담뱃불...
등 을 보이는 그가
아버지였다가 아버지이다가 그냥 아버지..가 된다.
아플 적엔 서늘한 팔 안쪽을 내어주던 이..
시원하게 열 내리리고...
가만가만 토닥여주던 ..야윈 손이..
형벌같은 그리움 ..
나는 아플 때 엄마가 아닌 아버지를 찾는다.

아버지의 바래진 주민등록증 을 오래오래 본다.

선한 그리움...
가끔 아픈건 ...기억하라는 의미인지도 모른다.

오늘 밤
끝없는 동굴 같은 것이 내 마음에도 깊어지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채널예스 의 김연수 음식담방 에 붙여 | 따옴표 수첩 2015-11-23 21:18
http://blog.yes24.com/document/82996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음식이 들어가는 소설
하성란 ㅡ여름의 맛
복숭아 가 주 주제였으나...
냉면에 관한 부분이 인상적 였던..

언젠가 .. [아무래도 좋을 그림]의 저자와
블로그 에서 나눈 대화중엔 추억의 맛에 관한 공유도
동시에 떠올리면서...

아 ㅡ미야베 미유키 ㅡ맏물이야기 (북스피어)도..

<어머니의 수저> 윤대녕 작가의 ...^^
찾아봐야 겠군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기어이 아플냥이면... | 외딴 방에서 2015-11-23 20:07
http://blog.yes24.com/document/82995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지난 한 주부터 슬금슬금 눈치를
보던 감기 몸살이 기어이 찾아들었다.
새벽과 아침사이에 쪽잠에는
내가 물에 빠진 거지..싶게
흥건허던 땀...
감겨서 도무지 떨어질 줄 모르게
몸을 뒤척이기도 힘들게 하던
젖은 옷 ..
택배가 와서 자리에서 일어나긴 했지만
손가락까지 통증이 아리다 못해
절절 끓는 열..
숨이 너무 버거워서 내뱉는 숨마다
입술을 태우는 기분
혼자있고 싶단 갈증 ㅡ
아무도 아무도 건들이지 말아.
싶은 고약한 성질이 빼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선물을 하는 마음 | 외딴 방에서 2015-11-23 20:01
http://blog.yes24.com/document/82995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받은 선물도 선물이지만 ..
정성껏 준비한 마음이 엿보여 기쁠 적이 있었을 터
준비하는 마음
세심한 손끝..
포장을 하고 리본을 묶고 또 에어캡을 층층이 두르고
날아온 선물엔 그와 내가 공통으로 좋아하는 초록들 천지
안전하게 도착하길 바란 ..그 생각들까지.
내용물도 내용물이지만 그저 박스 하나를 보는
눈에도 가득 담긴 정성스럼...
어디서도 받지 못했던 소중 "을 내가
대접 받은 것만 같아서
행복했다.
몸에 열기를 돋을 때 조금씩 마시라는 양주
지난 번엔 와인이 날아왔는데..
이번에도 와인이겠거니..했더니 더럭 양주 한 병
빈 속에 있지말라며 선식에 고운 피부 가지라는
의미로 스크럽 제품들 까지...
이웃이 아닌 벗으로 5년이 훌쩍 넘어
6년차에 접어들어 가는 인터넷 카페의 친구.
아직 우린 얼굴 조차 직대면 한 적 없는데
글로만 ..전화로만 ..시공을 건너 걸어온 시간..
가장 좋은 게 보이면 .기쁠적이면 슬플 때면
가장 멀면서도 가까웠던 사람 ㅡ
고마워서 ...
행복한 하루...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35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15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00 | 전체 407543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