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언 강이 숨트는 새벽
http://blog.yes24.com/yuelb1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낡은 서랍
유리로 만든 열쇠..?? | 낡은 서랍 2015-06-12 22: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0766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유리 열쇠

대실 해밋 저/김우열 역
황금가지 | 201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그 허약한 것으로 잠그고 열수있는 것이라. 만들기는? 유리의 강직도를 생각한다. 그 깨지기 쉬움.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유리 열쇠


대실 해밋

유리열쇠...란다.

그 허약한 것으로 잠그고 열수있는 것이라.
만들기는?
유리의 강직도를 생각한다.
그 깨지기 쉬움.
그런데..열쇠...?!

ㅎㅎㅎ
이번엔
네드 보몬트˝가 주인공.

뭐?? 유리 열쇠는...주인공이 아니냐고!?
숨겨놓은 보물이라..치자..
그래야 읽으며 구석구석
책을 누빌테니..

황금가지 출판본 의
표지..모델같지않나?!

카뮈의 프로필도..
멋지지만..
대실해밋 역시 인생만큼 프로필도
그림이..나와준다..

그의 글들은 빙빙 돌거나 어렵지않고
직접적이기에.
빠르게..읽힌다..어느새..시작이네
했던것이 4권째에..와있다.

가볍게 정리하고 ..간다.

 

 

 

 

 

 

 

 

 

 

 

 

 

 

 

지난 독서 기록을 옮기는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있기나 하냐고..그안에..뭐라도.. | 낡은 서랍 2015-06-12 22:0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80766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림자 없는 남자

대실 해밋 저/구세희 역
황금가지 | 201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죽음.은 모든 죽음은 다 같아. 한줌이야. 재가될뿐..아..그래도 그 혼..영혼. 우리가 있다고..있었으면 하고 바라는..영혼은.. 그림자를 잃기 전엔 그저 온전히 내것이길 나는 바래.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림자 없는 남자.

대실 해밋

황금가지 출판본으로는 마지막 권이다.
숨가쁘게 왔네.

언제였지..온다 리쿠를 읽으며..였을 텐데
사실..그림자를 잃는 사람이 우린 익숙해.

저..피터팬이..있고.
그치?
그게 뭐가..그리 대수야?
이런..망할..그림자가..없다잖아.죽은..사람인거라고..
그게..뭐..?!.
이..거야..내가..나에게 순간 진저리치면서
너..도..잃었구나..라고 생각한 게.
죽음이...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이 이상현상이
일과야...!! 그래....??
아픈 일 ..슬픈 일 .. 하다못해 미치게 무서워해야 정상이지.

일상과 비일상..그 틈조차 상관없는
무신경이 된 내가..
과연 저 밖에서
어떤 사건에 제 기능으로 사고나 할까..
방관자.나..되기 딱이지. 풍경인줄 알고...

하여간 온다 리쿠와 달의 이면 이던가?
해안가의 그 습한 도시..음..단편들였어.
잃어버린 뭔가를 찾는..
사라진 아내.
생에서 믿을수없는 일들이..벌어져 넋이나간..누군가
돌담을 걷고있고 뜨거운 해가...
구름이..바람 한 점이 너무 간절했던 순간이 기억나고
그는 발밑의 그림자가 사라지려는 순간을 목도하는 거지..

대 낮에..길 에서..한적한데..아..이렇게나 숨막히게
두려울수 있어..그림자가 사라질 수있다는 걸
목도하는 순간..눈 마주침.
그걸..말하는 작가와..나는 그 현상이..아마 정오의 태양
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러면서도 두려워 했어.

귀신은 그림자..없다지..발밑이..없다나..신발이 필요없다고도..하고...
다른것 몰라도 그런 순간이 있었고 이 후 죽음.은
모든 죽음은 다 같아.
한줌이야.
재가될뿐..아..그래도 그 혼..영혼.
우리가 있다고..있었으면 하고 바라는..영혼은..
그림자를 잃기 전엔 그저 온전히 내것이길 나는 바래.
그 전에..이 전처럼 그게뭐..? 하듯..
잃어버리는

이..소설은..아마..그런 얘기..겠지.
거침없이..잃고 스스로 버리는 사람들 얘기..
그림자..없는 남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21 22 23 24 25 26 27 28
언강이숨트는새벽
언 강이 숨트는 새벽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4기 책

1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4,59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억하고 싶은 페이지
이상한 나라의 소설가들
윤"과 함께 볼것
스크랩+이벤트
외딴 방에서
따옴표 수첩
[]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어떤 날
스치듯이
낡은 서랍
읽겠습니다
보겠습니다
듣겠습니다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문학과 지성사
문학동네
창작과 비평사
태그
페미사이드 다시만나다 악몽일기 가족인연 길음역 과탄산소다 좋았던7년 문지스펙트럼서포터즈 새싹뽑기_어린짐승쏘기 모동섹
2015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119 | 전체 407801
2014-10-08 개설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