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3,54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5155
2018-01-27 개설

2020-09 의 전체보기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25 15:45
http://blog.yes24.com/document/130771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 검색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4일

참여일 : 2020년 9월 25일 두번째참여 


3)도서감상

8페이지~16페이지

밖에 섰던 여인이 대문 안으로 들어서며 박돌이 앓아서 초시를 찾는다고 말합니다. 주인 여인이 안으로 들어가더니 소리를 지르며 몸시 쌀쌀하게 대합니다. 몸집이 뚱뚱하고 얼굴에 기름이 번질번질한 의자가 창문 정면에 놓인 약장에 기대 앉으며 사정하는 여인의 이야기를 듣습니다. 약값은 걱정말고 조금이라도 지어 달라는 말에 의사는 약종이 없다며 머뭇거립니다. 약을 지어 줄 수 없다는 의사의 말에 푹 꺼진 여인의 눈은 이상스럽게 의사의 낯을 쏘아 보았습니다. 박돌이 죽는다는 여인의 소리는 애참하게 울음에 젖었습니다. 때가 지덕지덕한 뺨을 스쳐 흐르는 눈물은 누더기 같은 치마에 떨어졌습니다. 여인의 눈에는 이상한 불빛이 섬뜩하였고 의사는 가슴이 끔뜰하였습니다.


4)하고 싶은 말

돈이 없어 아이의 약을 지어주지 않는 의사에게 원망을 하는 여인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자정이 넘은 시각에도 약을 얻기 위해 온 힘을 다했지만 돈이 없어 구하지 못하고 돌아가야만하는 안타까운 상황이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25 15:32
http://blog.yes24.com/document/130771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5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10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일
참여일 : 2020년 9월 25일 첫번째참여


3)도서 감상

4페이지~38페이지

정적을 유지하는 던저의 으스스한 분위기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으려니 벨프가 가벼운 어조로 화제를 건넸다. 릴리도 금세 편승했다. 이렇게 긴장을 누그러뜨려주는 소소한 대화도 파티가 가진 장접일지 모른다. 고독에 시달리는 솔로 플레이는 끊임없는 긴장과 고통이 쌓이기만 하니까.

릴리와 벨프에게 놀림을 장하는 나를 앞에 두고 알미라지 무리는 근처에 있던 바위를 부숴 그 안에서 새로운 네이처 웨폰을 꺼내들었다. 알미라지는 중층 몬스터 중에서도 전투능력은 낮은 종족이다. 그래도 저 토끼 몬스터의 위혐 평가가 레벨2로 분류되는 이유는 집단전투에서 엄청나게 강하기 때문이다.

소문의 리틀루키에게 흥미진진하여 집요하게 파고드는 헤르메스에게 시르는 웃음을 지어주었다. 눈도 돌리지 않고 또박또박 거절을 드러낸다. 친밀하게 지내는 소년을 지키려는 것처럼. 


4)하고 싶은 말

벨은 벨프, 릴리와 함께 중층으로 향하고 리틀 루키에게 관심을 가지는 헤르메스의 등장으로 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되는 시작이었습니다. 또 그들 앞에 펼쳐질 모험의 이야기가 너무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24 16:19
http://blog.yes24.com/document/130728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4일

참여일 : 2020년 9월 24일 첫번째참여 


3)도서감상

1페이지~8페이지

자정이 훨씬 넘은 시각. 나뭇잎에서 이슬 듣는 소리가 고요하고 여름밤이지만 새벽녘이 되니 부드럽고 쌀쌀한 기운이 소리없이 싸고 돌았습니다. 남자인지도 여자인지도 잘 분간할 수 없는 어둠 속에 히슥한 그림자가 동계사무소 앞의 좁은 골목으로 뛰어나왔습니다. 고요한 새벽 땅에 울리는 발소리는 더 산란한 듯 하였습니다. 쿵쿵대는 소리는 여러  집 울타리를 넘고 지붕을 건너 어둠 속으로 규칙없이 퍼져 나갔습니다.

서너집을 내려와서 커다란 대문 앞에 섰습니다. 빗장과 대문이 열ㄹ지 않자 무엇에 쫓진 듯이 황겁한 소리로 대문 안 마당으로 물 열어달라 말합니다. 그것이 안되자 대문을 두드리고 밀면서 고함을 칩니다.  


4)하고 싶은 말

박돌의 죽음은 최서해 작가의 1925년도 작품으로 단도 이주민의 빈궁햇던 삶과 계급간에 벌어지던 갈등과 저항 의식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24 16:05
http://blog.yes24.com/document/130727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4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02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일
참여일 : 2020년 9월 24일 열번째참여


3)도서 감상

265페이지~334페이지

다시 정적이 찾아온 가운데 나는 좌불안석 다른 사람들의 얼굴을 몇번이나 보고 마지막으로 매달리는 심정으로 주신님을 보았다. 어쩌면 그것은 스스로 결정하라는 허락을 내려주시는듯해서. 자신의 자식을 지켜보는 부드러운 눈빛을 보이는 주신님께 나는 가슴이 메는 것을 느끼며 마음속으로 크게 고개를 끄덕였다.

뚜껑을 열어보니 안에는 머리 장식 두 개가 있었다. 주신님이 지금 쓰시는 머리끈이 많이 낡은 것 같아서 벨은 꺼져 들어가는 가느다란 목소리로 중얼중얼했다. 헤스티아는 이번에야말로 아연실색했다.

소녀에게 놀림을 받던 벨의 모습을 떠올리고 헤스티아는 자신이 착각했음을 깨달았다. 

분명 이 아이를 좋아하게 되겠구나 조그만 여신은 그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언제까지고 그를 그의 등에 새겨진 이야기를 지켜보고 싶다고 헤스티아는 이때 그것만을 바랐다.


4)하고 싶은 말

언제나 그렇듯 기분이 좋아지는 헤스티아와 벨의 달달한 이야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주변 인물들과의 소소하지만 이야기도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다음권도 너무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23 20:49
http://blog.yes24.com/document/130693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대여] 빈처 - 꼭 읽어야 할 한국 대표 소설 15

현진건 저
더플래닛 | 2015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3일

참여일 : 2020년 9월 23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감상

36페이지~44페이지

아내의 인사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처형이 하인에게 무엇을 들리고 들어왔습니다. 나도 반갑에 인사를 하였습니다.자신의 신을 사면서 아내의 것을 함께 샀다며 건내었습니다.참 좋은 것이라며 말을 하다가 나는 또 쓸쓸한 생각이 일어났습니다. 저것을 보는 아내의 심중이 궁금했습니다. 겉으로는 좋은 듯이 대답을 하였으나 마음은 씁쓸하였습니다. 내가 신 한 켤레 사주지 못하여 남에게 얻은 것으로 만족하고 기뻐하는 상황이 웬일인지 이번에는 불쾌한 생각이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아직 아무도 인정해 주지 않는 무명작가인 나를 아내는 깊이 인정해 줍니다. 그렇기에 강한 물질에 대한 본능적 요구도 참아 가며 눈살을 찌푸리지 아니하고 나를 도와 준 것입니다. 그의 눈에도 나의 눈에도 눈물이 넘쳐 흐릅니다.


4)하고 싶은 말

무명작가인 자신을 믿고 기다려 주는 아내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이 교차하는 주인공의 내면이 들어나는 내용이었습니다. 물질적인 욕망이 아내를 유혹하지만 그것을 이겨내고 나를 믿어주는 마음이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