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2로만 더 깨어날 수 있다면
http://blog.yes24.com/coolald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파란하늘
책과 함께 행복한 하루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8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어때요?
나의 리뷰
책이 좋아
리뷰
태그
네가만들어갈경이로운인생들 수학 죽은자의제국 이토게이가쿠 엔도조 동화책 일본소설추천 일본소설책추천 그날의드라이브 오기와라히로시
2019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본깨적 응원합니다. ^^ 
공감가는 글입니다. ^^ 저도 읽으면.. 
저도 지금 보고있는데 재미있네요 
한 번쯤 읽어볼만한 좋은 책인 것 같.. 
따뜻해요 퀼트가게에서 인형을 산 적..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34591
2010-02-22 개설

2019-12 의 전체보기
틀 밖에서 놀게 하라 | 책이 좋아 2019-12-08 16:07
http://blog.yes24.com/document/118674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틀 밖에서 놀게 하라

김경희 저
쌤앤파커스 | 2019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다행히도 창의력은 타고나는 것이 아니다. 창의력은 유전자나 가문, 지능과는 무관하게 후천적으로 계발할 수 있는 능력이다. 또한 아이의 창의력을 키우는 데는 거창한 커리큘럼이나 사교육이 필요하지도 않다. 오직 부모의 태도와 가정의 풍토가 필요할 뿐이다."

 

이 책은 아이에게 왜 창의력이 중요한지에 대해서 조곤조곤 말하는 책이다.

읽다보면 ...뭐 당연한거 아니야? 싶다가도. 큰애와 다른게 몸과 마음이 풀어지는 둘째를 위해

다시한번 마음을 다잡게 해주는 매개체가 되었다고나 할까?

 

암튼 창의력이 왜 필요한지, 틀안에 있는 아이보다는 틀 밖에 있는 아이가 왜 중요해지는지,

어떻게 하면 그런 아이로 키울 수 있는지에 대해서 4가지로 설명해주고 있다.

 

읽으면서 특히 밑줄을 그으면서 읽었던 부분을 소개해보자면....

호기심 많은 아이가 배움을 즐긴다고 한다. 아직도 '노력'이 공부를 잘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믿는 부모가 많다. 그래서 우리 아이들은 점수를 올리기 위해 정해진 답을 떠올려야 하고, 엉뚱한 질문이나 풀이로 면학 분위기를 해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런 환경 속 아이는 마치 자유로운 생각이나 탐구가 불가능한, 모범 답안을 입력하고 시험장에 들어가서 그 답을 끄집어내는 기계처럼 보인다. 하지만 실제로 공부를 잘하게 하는 것은 '노력'이 아니라 '영감'과 '호기심'이다라고 말한다.

또한 익숙한 것을 새롭게 보게하라고 한다. 남들과 똑같이 생각하도록 강요받는 것을 찾아보고 반대 의견을 내게 하거나, 위험하지 않다면 금지된 것이나 불가능해 보이는 것을 시도해보게 하라고 한다.

 

또한 몰랐던 것을 하나씩 발견하는 재미를 주라고 한다.

세상이 얼마나 신비하고 재미있는 곳인지 알려주고 아이가 세상을 좀 더 알아가고 싶다고 생각하게 한다면

조금 더 즐거운 삶을 살 수 있을거라고 한다.

습관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고, 제대로된 훈육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아이의 자신감을 키우는 법에 대해서 이야기하면서 결과보다 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칭찬해주라고 한다.

아이의 독립성을 키우기위해 해야할 일에 대해서, 실패에 너그러운 마음을 갖게 하라고 한다.

실패하는 능력을 키우라하고 결과보다는 과정에 집중하게 해주라 한다.

 

암튼 이모든 것이 아이의 창의력에 대한 것이고, 이렇게 튀는 아이가 세상을 바꾼다는 것이다.

(아이를 키움에 시간은 빠르게 흐르는데 명확한 길을 알 수가 없는 것 같다)

사실 읽다보면..이렇게 하면 좋지, 저렇게 하면 좋지...그런데 나에게 시간이?

읽고 실천할 수 있는 동기나 행동력이 약한건 아닐까?란 고민을 들게끔한다.

 

큰애에 비해 많이 신경써주지 못하는 엄마이자, 일하는 엄마여서

아이에게 제대로 해주고 있는지를 항상 고민하고 반성하는 나에게,

조금은 천천히 하지만 확실하게 아이와 함께 교류하면서 관계를 가져야겠다란

마음가짐을 다시금 갖게 해준 책이 아닐까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