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2로만 더 깨어날 수 있다면
http://blog.yes24.com/coolald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파란하늘
책과 함께 행복한 하루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8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어때요?
나의 리뷰
책이 좋아
리뷰
태그
네가만들어갈경이로운인생들 수학 죽은자의제국 이토게이가쿠 엔도조 동화책 일본소설추천 일본소설책추천 그날의드라이브 오기와라히로시
2019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본깨적 응원합니다. ^^ 
공감가는 글입니다. ^^ 저도 읽으면.. 
저도 지금 보고있는데 재미있네요 
한 번쯤 읽어볼만한 좋은 책인 것 같.. 
따뜻해요 퀼트가게에서 인형을 산 적.. 
새로운 글
오늘 35 | 전체 34619
2010-02-22 개설

2019-06 의 전체보기
소설 추천_ 델리아 오언스 '가재가 노래하는 곳' | 책이 좋아 2019-06-12 08: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3794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외서]Where the Crawdads Sing : 리즈 위더스푼 제작 영화화 예정

Delia Owens
G.P. Putnam's Sons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969년 10월 30일 아침 체이스 앤드루스의 시체가 늪에 누워 있었다.
자칫하면 소리 없는 늪이 삼켜버려 영원히 발견되지 않았으리라."


이 책은 카야라는 주인공의 이야기이다.

1952년이란 시대상도 있고, 가난, 폭력, 그리고 흑인에 대한 백인의 무시 등 처음에는 시대상을 담은 그런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초반에 읽으면서 끝까지 읽어야할까란 생각을 잠시 하기도 했다.

하지만 카야의 이야기에 몰입하는 순간 페이지가 얼마 남지 않았음이 아쉬울 정도로 나에게 꽤 깊이 있게 다가왔다.

카야...마을에서 떨어진 습지에서 언니, 오빠, 엄마, 아빠와 살아가는 습지소녀.
엄마가 아빠의 폭력에 떠나가고, 언니 오빠도 모두 떠나간 후 홀로 남겨진 카야는 혼자서 살아가는 법을 터득한다.


일곱살 짜리 여자 아이가 가능한지? 사람들의 교류와 보호 없이 어떻게? 란 생각을 계속 머리속에 담아둔채로.....

하지만 카야는 꿋꿋하게 홀로 살아남고 살아가는 법을 배운다.


홍합을 캐고 근근히 살아가는 카야
그리고 카야를 딸처럼 돌봐주는 점핑..점핑이 흑인이라는 이유로 아이들에게 무시당할 때

카야가 보여준 용기있는 모습에 읽는 내내 방긋 미소짓기도 했다.

 

그리고 오빠의 친구인 테이트, 그녀에게 글을 가르쳐주고,

사랑을 알려주고, 세상을 연결해 준 테이트. 그와 함께 할 거라 믿었지만 카야는 결국 꿈을 쫓아서 대학으로 가버린다.

그로인해 남은 카야에게 남은 건 외로움

 

 

이 책을 읽으면 그녀의 짙은 외로움이 느껴진다. 소설일뿐인데 어찌 이리 강하게 느껴지는 건지......

작가 델리아도 이 책은 '외로움에 대한 책이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진짜 이 책은 카야의 성장소설이면서 외로움이 이렇게 글로도 느껴질 수 있구나 싶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깊이감이 느껴진다.
짙은 외로움이 나한테까지 전이되는 것 같다. 그래서 더 손에서 책을 놓을 수 없었던 것 같다.

그렇게 테이트가 떠나고 체이스와의 사랑에 행복해하는 카야.
이 책은 성장소설이면서 테이트와의 사랑이야기면서 배신,

그리고 또다른 사랑과 법정스릴러소설로 자연스럽에 연결된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늪지라는 작은 곳을 떠나지 않고
평생 그곳에서 자기의 꿈을 이룬 카야..
그리고 그런 그녀 옆에서 테두리처럼 지켜주는 테이트.
그리고 이야기의 시작인 체이스

개인적으로 결말이 너무나 마음에 든다.

왜 알음알음 사람들의 입소문을 통해 뉴욕타임스베스트셀러가 된건지 이해도 된다.

꽤 읽기 힘들었음에도 그리고 놓기 싫었음에도 다 읽은 다음에 시큰한 마음이 들면서도 꽤 괜찮은 소설이었다고 이야기할 수 정도다.

문득 영화로 제작된다면 어떨까란 생각이 든다.
아니 영화로 제작되길 바란다.
작은 소녀에서 아름다운 여성으로 성장한 카야를 직접 눈으로 보고 싶은 소망이 간절하다.


가만히 카야에게 이야기를 하고 싶다.
"카야. 지금 있는 거긴 어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