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2로만 더 깨어날 수 있다면
http://blog.yes24.com/coolald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파란하늘
책과 함께 행복한 하루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8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어때요?
나의 리뷰
책이 좋아
리뷰
태그
네가만들어갈경이로운인생들 수학 죽은자의제국 이토게이가쿠 엔도조 동화책 일본소설추천 일본소설책추천 그날의드라이브 오기와라히로시
2020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본깨적 응원합니다. ^^ 
공감가는 글입니다. ^^ 저도 읽으면.. 
저도 지금 보고있는데 재미있네요 
한 번쯤 읽어볼만한 좋은 책인 것 같.. 
따뜻해요 퀼트가게에서 인형을 산 적.. 
새로운 글
오늘 32 | 전체 34616
2010-02-22 개설

2020-03 의 전체보기
센 세대, 낀 세대, 신세대 3세대 전쟁과 평화 | 책이 좋아 2020-03-06 08:13
http://blog.yes24.com/document/121796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센 세대, 낀 세대, 신세대 3세대 전쟁과 평화

김성회 저
쌤앤파커스 | 2020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너는 아니? 이런 내 마음을....

처음에 표지를 보고 뭐지 싶었다.

재미난책인것 같은지 큰 아이가 표지를 보고 뭐야......하면서 관심을 가질 정도였다. ㅎㅎㅎ

암튼 읽는 내내 뭐 이런책이 다 있어 하면서도 한줄한줄이 공감가기도 하고, 그렇구나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건..뭘까..크흑 불혹이다보니....그럼 난 낀세대인가? 하는 마음으로 읽었다.

센 세대, 낀 세대, 신세대..

말그대로 3세대에 대한 이야기이다.

베이비부머 세대인 센 세대는....일중독, 집단주의, 야망이 높고, 치열하게 살아야하고, 밥값을 해야한다는 세대라 할 수 있다.

X세대인 낀세대는

커리어가 중요하고, 더 오래 다닐 수 있는 집단주의보다는 개인주의적인 어떻게든 살아남으려면 노력해야한다. 몸값을 올려야한다는 세대라 할 수 있다.

MZ세대는 받는만큼 일하고 우선 나를 우선시하는 세대다.

커리어보다는 자율, 몸값보다는 돈값을 중시하며 한 직장에 오래 있는 것이 경력지체라고 생각한다.




"MZ세대가 툭하면 회사를 그만두는 이유는 역설적으로 일의 원초적 의미에 대한 열정이 강해서다. 이들은 의미와 재미가 동시에 만족되거나, 적어도 어느 하나라도 확실히 만족해야 일을 지속할 수 있다. 경제적 안정성이 확실해 퇴근 후 '저녁이 있는 삶'을 살거나 아니면 일 자체가 본인에게 행복을 주거나 둘 중 하나다"

읽는 내내 공감하면서도 웃픈 현실이 느끼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한 책이다.

간혹 회사 임원이 지금 여기에 충성해야지 라는 류의 말을 하면 내색은 안하지만 왜 그래야하지 싶으면서도 내가 필요로 할때까지는 다녀야지란 생각을 하기도 했기에..하지만 지금 회사에 평생을 충성할 생각은 없다. 몇년안에 내가 평생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고민과 준비를 해야할 시기가 오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고 있는지라. 그런면에서...센 세대도 이해가 가고, 낀세대도 이해가 가도...그러면서 그동안 약간 이해할 수 없었던 직원들을 생각해보면 요즘 신세대가 이렇구나...그래서 mz관련 책들이 많이 쏟아져 나오는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휘리릭 읽히는 책이지만 지금의 현실을 잘 정리했다고나 할까?

그래서 이 책은 어느 특정 세대가 아닌 모든 세대들이 읽으면 읽으면 좋을 것 같다.

서로 다른 세대들이 조금은 융합하고 함께할 수 있는 방향을 찾을 수 있다란 생각으로 읽어보면 재미있을것 같다.

"시대에 다라 이상적인 리더십의 유형이 바뀐다. 요즘 시대에 가장 적합한 유형은 카리스마 있는 리더보다 직원들의 감정을 공감해주는 리더다. 정말 일 잘하는 리더는 여유 시간에 직원들을 감시하는 것이 아니라 직원들이 일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연구한다"

그러면서 나를 되돌아보게 된다. 나는 회사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졌을까? 그동안 이것이 맞다고 행했던 내 모습들이 어떻게 보면 또다른 라떼를 만든 것은 아닌지, 지금의 내 모습이 올바른 리더의 모습인지에 대한 생각, 조직원들이 자기가 잘하는 분야를 잘 끌어주고 있는지에 대해서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직장 내 3세대가 조화롭게 일할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게 해주는 내용이 아닐까 싶다. (세대를 이해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것이 아닐까. 그런면에서 이 책을 여러 생각을 하게 해줬던 것 같다)

슬기로운 직장생활을 위해서 가볍게(진짜 술술 읽힌다) 읽어보기 딱 좋은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