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 - 시리우스
http://blog.yes24.com/elika100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루피너스
책이 없는 방은 영혼이 없는 육체와 같다. by 기케로 루보크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39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일상에서
스크랩:)
♡당첨♡
나의 리뷰
예전리뷰
Best리뷰
한국문학
외국문학
역사인문
예술과학
가정살림
자기관리
정치경제
컴퓨터IT
유아아동
에세이 :)
기타리뷰
영화리뷰
공연리뷰
전시리뷰
국내여행
해외여행
나의 메모
♡ 좋.은.글 ♡
태그
달팽이가사랑할때 딩모 여과와우유애정 로맨스.증허락.동화.보보경심. 어두운복도아래로 꼰대김철수 소녀의여행 굿걸 추리 로맨스
2020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WKFR QHRH RKQLSWK 
잘 보고 갑니다 
아야츠지 유키토는 『.. 
저도 지난해에 이 책.. 
새로운 글

2020-04 의 전체보기
[서평] 그건 사랑한단 뜻이야 - 흔글 | 에세이 :) 2020-04-12 20:5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3452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카카오프렌즈, 그건 사랑한단 뜻이야

흔글 저
arte(아르테)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_♡

흔글 작가님의 감성 돋는 위로의 글들이
아르테 카카오프렌즈와 콜라보되어
예쁜 에세이로 출간되었다.

요즘처럼 일상이 답답하고 울적할 때 짧지만
가슴에 콕 박히는 흔글 작가님의 글은
메마르고 닫힌 마음에 촉촉한 환기가 되어 주었다.

나와 타인과의 관계, 나와 나 자신과의
관계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많은 이야기들이
카카오프렌즈만의 매력적인 캐릭터들과 함께 한다.

모든 글들이 다 좋았지만 가장 내 마음을
움직인 글들을 적어 보며 다시 한번 곱씹어 본다.

#나하나
남들이 하는 얘기를
모두 마음에 담아둘 필요 없어.
나로 살아본 사람은
세상에서 오직 나 하나니까.

#냅두자
간혹 이해하기 어려운 사람이 나타나
우리의 마음을 헤집기도 해.

그럴 땐 이해하려 애쓰지 않고
그냥 그대로 두는 게 좋을지도 몰라.
모든 사람을 반드시 이해할 필요는 없어.

#방심
다 안다고 생각할수록
잘 안다고 생각할수록
더 조심해야 하는 것이 사람 마음.

#나답게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이래저래 애를 쓰다가
힘이 들어서 자주 쓰러졌어.

이젠 나은 사람보다
나다운 사람이 되려고 해.
무엇에 휘둘리지 않고 꿋꿋한
나다운 사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서평] 살인자에게 - 김선미 ★★★☆☆ | 한국문학 2020-04-08 17:4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3270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살인자에게

김선미 저
연담L | 202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업 실패와 빚독촉에 시달리던 재만은 가족 살해 후 자살을 결심한다. 매스컴에서 '동반자살'이라는 이름의 비극으로 종종 보도되는.

아내는 죽었지만 큰아들 진혁의 예기치 못한 저항에 진혁을 놓치고 그 틈을 타 둘째 아들 진웅은 침대 밑에 숨는다. 그때 진웅의 눈에 비친 처참한 엄마의 모습... 재만은 죽은 아내 곁에서 자살을 시도하지만 결국 실패로 끝나고 감옥에 가게 된다.

 

그렇게 남겨진 형제는 친할머니가 살고 있는 마을에서 함께 살게 된다. 그러나 마을 호수에서 한 소녀가 목숨을 잃자 살인자의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누명을 쓰게 된 진혁은 쫓기듯 마을을 떠나게 된다.

 

10년 후 유등축제가 한창인 어느 날, 감옥에서 출소한 아버지가 돌아왔다. 할머니의 부탁으로 다시 마을로 오게 된 형 진혁까지 죽은 엄마를 제외한 한 가족이 모였지만 모든 것이 어색하고 껄끄럽기만 하다. 희망으로 가득 차 있는 유등축제 분위기와는 달리 진웅의 가족은 위태롭기만 하다. 설상가상으로 아버지가 돌아온 날 또다시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어딘가 이상한 형의 행동, 이미 전적이 있는 아버지까지. 진웅은 아버지와 형을 의심하는데... 이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은 누구이며 숨겨진 진실은 무엇일까?

 

반전에 비애적인 부성애와 씁쓸한 결말까지. 그리 유쾌하게 읽지 못한 소설 '살인자에게'. 이는 엄연한 '살인'임에도 불구하고 '동반자살'이라는 너무나 이상한 이름으로 표현되어 삶을 마감한 아이들의 마음을 생각해보다가 쓰게 된 작품이라 한다. 가장으로서 느꼈을 책임감과 중압감에 못 이겨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아버지라는 한 개인의 삶은 분명 서글프고, 아프다. 그를 이 지경까지 몰고 온 불완전한 사회 시스템 또한 책임 없다 하지 못할 것이나, 어떤 부모도 자식의 생명과 기회를 박탈할 권리는 없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우한폐렴 (코로나19)으로 인해 실직한 영국의 한 가장이 자신의 아내와 어린 두 딸을 총살 후 자신 또한 자살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이 책이 생각났다. 너무나 해맑고 예뻤던 어린 두 딸들.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을 아버지의 심정은 얼마나 참담했을까, 눈물이 나기도 했지만. 과연 아내와 두 딸은 이 죽음에 동의했을까? 아버지인 그 자신이 사회로부터 지원받지 못했기 때문에 남겨질 내 가족들 또한 그런 운명을 맞이할 것이란 생각에 죽음을 선택했겠지만, 이는 비극이기 전에 오만이고 분명한 범죄다.

 

동반자살이 아니다. 동반자살이라는 말은 모든 가족이 동의해서 함께 죽음을 택했을 때만 사용하는 것이다. 나는 죽음에 동의한 적이 없다. 그건 엄마도, 형도 마찬가지였다. 우리는 대항할 힘도 없는 상태에서 아버지가 정한 목적에 의해 강제로 희생당한 것이다. 그렇기에 동반자살이라고 말하면 안 된다. -19page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4 | 전체 80258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