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hjh8s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hjh8s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hjh8s
hjh8s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93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서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요즘 정말 인기 많은 .. 
우수리뷰 축하합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리뷰 잘 읽고갑니다 
정성 리뷰 잘 읽었어.. 
새로운 글
오늘 32 | 전체 29375
2016-04-11 개설

2019-06-04 의 전체보기
하루 한 끼, 샐러드 200_ 몸이 가벼워지는 맛있는 샐러드 백과 | 나의 서재 2019-06-04 13:15
http://blog.yes24.com/document/113607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하루 한 끼, 샐러드 200

에다준 저/김유미 역
로지 | 2019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몸과 마음이 가벼워지는 매일 적고 싶은 샐러드 레시피 200!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토록 다양한 샐러드가 있다니!

몸과 마음이 가벼워지는 매일 적고 싶은 샐러드 레시피 200!

 

 

   주말에 신랑이 “좀 가볍게 먹을 게 없을까?” 하고 물었다. 주말이라고 고기를 잔뜩 챙겨먹었더니 배가 더부룩한 모양이었다. 샐러드처럼 가벼운 음식을 먹으면 좋겠는데 샐러드용 야채는 사놓으면 금방 물러져서 잘 사놓지 않는데다,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차돌박이용 고기를 구워서 거기에 샐러드 야채와 시판용 소스를 뿌려서 먹는 게 다인지라 막막해졌다. 결국 샐러드 먹겠다고 배달앱을 켜고 주문을 했는데 돈까스니 스파게티니 다른 음식까지 함께 주문하느라 배는 더 더부룩해졌다.

 

 

 

   둘째 아이를 낳고 나니 몸이 빨리 회복 되지 않고 몸무게도 좀처럼 줄어들지 않아 고민인 요즘, 뭔가 맛있으면서도 다양하게 샐러드를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나처럼 샐러드를 먹고 싶은데 무엇을 해먹으면 좋을지 몰라 오늘도 요리책과 인터넷을 뒤져가며 고민하는 이들을 위한 책이 나왔다. 이토록 많은 샐러드가 있다니, 일단 입부터 떡 벌어지게 하는 <하루 한 끼, 샐러드 200>이다.

 

 

 

매일 먹어도 좋은 160가지 샐러드와 30가지 드레싱, 10가지 토핑

 

 

   <하루 한 끼, 샐러드 200>은 쉽고 건강하며 감각적이라는 호평을 받는 영양사 겸 요리연구가인 에다준의 정성과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요리책이다. 매일 먹어도 좋은 160가지 샐러드와 30가지 드레싱, 10가지 토핑들을 선별하여 굽고, 볶고, 찌고, 절이는 등 조리법만 바꿔도 샐러드의 무한변신이 가능하도록 소개하고 있다. 거기에 보기만 해도 잎채소의 신선함과 아삭아삭 씹히는 소리가 들릴 것만 같은 다양한 샐러드 사진들은 보고 있자니, 한 장 한 장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건강해지는 기분이다.

 

 

 

 

 

 

   본격적으로 들어 가기 앞서 ‘이 책의 사용법’을 통해 분량 표기, 식재료 선택, 도구 사용법, 보관법, 열량 계산법을 익힌 후 ‘샐러드를 맛있게 만드는 노하우’를 통해 쉽고 간편하면서 맛도 좋아지는 샐러드 만들기에 도전해보자.

 

 

 

   책은 ‘양식’, ‘일식’, ‘한식·중식’, ‘에스닉’, ‘과일·채소’ 샐러드 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기와 생선을 곁들여 손님 초대 요리로도 제격인 양식 샐러드, 부드럽고 담백한 맛으로 식탁이 좀 더 멋스러워지는 일식 샐러드, 입맛이 없을 때는 화끈하고 매콤달콤한 맛을 즐길 수 있으며 반찬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한식·중식 샐러드, 감칠맛과 채소의 신선함을 맛볼 수 있고 남플라와 감귤류, 스파이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에스닉 샐러드, 과일과 채소의 달콤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간편함이 생명인 과일·채소 샐러드 등이다. 이 외 스페셜 페이지에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홈메이드 드레싱, 건강한 맛을 지키는 채소 보관법 팁, 샐러드에 맛을 더하는 10가지 토핑, 4가지 버섯으로 만드는 다양한 샐러드까지 추가로 소개하고 있어 유익하다.

 

 

 

 

 

 

   각 페이지에는 재료 준비물과 조리법, memo를 통한 특별팁, 1인분당 칼로리까지 함께 적혀 있어 맛은 물론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

 

 

 

 

 

 

   <하루 한 끼, 샐러드 200>의 장점은 평소에 잘 사용해보지 않았던 다양한 재료들을 활용한 샐러드를 만들어볼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런 걸로도 샐러드를 만들 수 있나? 하는 놀라움이 드는 요리가 곳곳에 소개되어 있기 때문이다. 덕분에 손님을 맞이하거나 좀 더 프레시한 식탁을 완성해보고 싶을 때 이 책이 톡톡한 도움을 줄 것 같다. 아쉬운 점이라면 나 같은 요리무식자에게는 평소 가볍게 도전하기에 무리가 있어 보이는 요리도 더러 있다는 것인데, 이를 위해 마음먹고 우리 가족의 건강을 위해 하나씩 정복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손님 맞이용 샐러드, 우리 식탁이 화려해질 수 있는 샐러드, 자이어트를 위한 저칼로리 샐러드까지! 평소 샐러드를 좋아하고 즐겨먹는 이들이라면 이 책으로 맛있는 샐러드 드셔보시길 권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